June 7th, 1995. 1:15 AMYou arrive home after a year abroad. You expect your family to greet you, but the house is empty. Something's not right. Where is everyone? And what's happened here? Unravel the mystery for yourself in Gone Home, a story exploration game from The Fullbright Company.Gone Home is an interactive exploration simulator.
사용자 평가:
최근:
대체로 긍정적 (평가 170 개) - 75% of the 170 user reviews in the last 30 days are positive.
전체:
대체로 긍정적 (평가 13,474 개) - 이 게임에 대한 사용자 평가 13,474개 중 76% 가 긍정적입니다.
출시 날짜: 2013년 8월 15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한국어 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이 제품은 귀하의 로컬 언어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구매하시기 전 지원된 언어들을 확인해 주십시오.

Gone Home 구매

일일 특가! 남은 시간:

-80%
$19.99
$3.99

Gone Home + Original Soundtrack 구매

일일 특가! 남은 시간:

-80%
$24.99
$4.99

이 게임의 다운로드할 수 있는 콘텐츠

 

평가

“Gone Home is the greatest video game love story ever told.”
The New York Times

“I never expected to see myself — or such a strong reflection of myself and my own life — in a video game.”
10/10 – Polygon

“Epic, personal and revelatory.”
5/5 – Giant Bomb

Commentary Mode now available!

Your copy of Gone Home now includes Developer Commentary Mode! More than an hour and a half of audio commentary from the developers of the game. Find it in the Modifiers menu when starting a new game! Enjoy!!

게임에 대해

June 7th, 1995. 1:15 AM

You arrive home after a year abroad. You expect your family to greet you, but the house is empty. Something's not right. Where is everyone? And what's happened here? Unravel the mystery for yourself in Gone Home, a story exploration game from The Fullbright Company.

Gone Home is an interactive exploration simulator. Interrogate every detail of a seemingly normal house to discover the story of the people who live there. Open any drawer and door. Pick up objects and examine them to discover clues. Uncover the events of one family's lives by investigating what they've left behind.

Go Home Again.

Key Features


  • A Personal Story: created by veterans of the BioShock series and the writer behind Minerva's Den, Gone Home offers the rich, nuanced details of one family's struggles to deal with uncertainty, heartache, and change.

  • An Immersive Place: return to the 1990s by visiting a home where every detail has been carefully recreated, and the sounds of a rainstorm outside wrap you in the experience.

  • No Combat, No Puzzles: Gone Home is a nonviolent and puzzle-free experience, inviting you to play at your own pace without getting attacked, stuck, or frustrated. This house wants you to explore it.

  • Fully Interactive Investigation: discover what's happened to the Greenbriars by examining a house full of the family's personal possessions, and the notes and letters they've left behind. Use your powers of observation to piece together a story that unfolds as you explore.

시스템 요구 사항

Windows
Mac OS X
SteamOS + Linux
    Minimum:
    • WindowsXP SP2 or higher
    • 1.80GHz Processor
    • 2GB Memory
    • Video card with 512MB of VRAM
    • (NOTE: Intel HD Graphic 4000 NOT CURRENTLY SUPPORTED on Windows 8)
    • 2GB HDD space
    Minimum:
    • OS X v10.7 Lion or higher
    • 1.80GHz Processor
    • 2GB Memory
    • Video card with 512MB of VRAM
    • 2GB HDD space
    • glibc 2.11 or newer
    • 1.80GHz Processor
    • 2GB Memory
    • Video card with 512MB of VRAM
    • 2GB HDD space
고객 평가
Customer Review system updated! Learn more
최근:
대체로 긍정적 (평가 170 개)
전체:
대체로 긍정적 (평가 13,474 개)
가장 유용한 평가  지난 30 일 동안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3.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7월 2일
곤 홈에서 게이밍을 거의 찾아볼 수 없다는 말은 사실입니다. 포인트 클릭 어드벤처의 유산을 이용해 게임으로 불릴 최소한의 기준에 간신히 맞추긴 했지만, 서사를 전달하기 위한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에 가깝습니다.

이렇게 결론내리면 뭔가 부족해 보이지만 서사 자체는 훌륭합니다. 텅 비어있는 가족들의 행방. 이 저택을 주인공 가족에게 상속한, 광인이라고 불렸던 의문의 인물. 호러나 미스터리에 어울릴법한 배경 설정으로 흥미를 유도합니다. 이후 본 주제가 등장하고 이를 중심으로 플롯이 움직이기 시작하지만 이 떡밥들 역시 잊히지 않고 결말이 납니다.

곤 홈은 게임보다는 3막짜리 연극에 더 가깝습니다. 각 방은 무대장치고 주어진 기록들은 상황과 대사입니다. 퍼즐은 플레이어를 가로막는 역할이 아닌, 큰 흐름이 섞이지 않게 하는 각각의 막을 나누는 역할에 가깝습니다. 등장인물들에게 어떤 사건과 갈등이 있었는지 머릿속으로 맞춰보는게 플레이어의 진짜 역할이죠. 이쪽이 곤 홈이 요구하는 진짜 게이밍입니다.

게임이 제시하는 본 주제 자체가 인위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기 어려운 주제들입니다. 폭력도 어두운 음모도 공포도 눈에 보이는 형태로 나타나지 않습니다. 플레이어가 직접 뛰어드는 모험도 없습니다. 곤 홈은 이런 일상 속의 주제를, 게임으로 만들기 어려운 주제를 게임으로 만드는 어려운 실험과 도전을 시도한데 그 의의가 있다 하겠습니다. 마지막에 플레이어는 조용히 작동하는 폭력과 공포를 뛰어넘어 일상이라는 모험 속으로 뛰어드는 주인공을 지켜보게 됩니다.

사실 이런 실험이 있었다고 해도 실험의 한계는 분명합니다. 표면적인 플레이어 컨트롤이나 퍼즐 찾기에서 벗어난 게이밍 그 자체는 인상적이지 못했습니다. 스탠리 패러블이 워낙 특출한 케이스였죠.

그렇다고 해도 곤 홈이 전달하는 서사와 그 방법은 섬세하고 아름답습니다. 이런 소재를 게임으로 풀어낸 그 자체로 게임의 가능성을 넓히는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분명히 페미니즘과 성소수자를 소재로 한 게임에서 그 가능성을 지우려고 우물거리는 모습들을 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입니다. 이걸 받아들이지 못해 (Riot Grrrl 펑크를 소재로 쓰기 위함인) 90년대를 게임의 주인공이란 식으로 말하는 사람들도 그렇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가장 유용한 평가  전체
25명 중 24명(96%)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4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1.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9일
갑자기 끝납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3명 중 34명(7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0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1.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2월 8일
사실 이제야 고백하지만...
군복무 시절에 소설 '트와일라잇'을 읽은적 있어요.
그 끈적거리는 소녀취향의 자아도취적 묘사들 때문에 소름끼쳐서 도저히 뉴문 이상으론 읽지 못하겠더라구요.


그 특유의 아메리칸 하이틴 로맨스 소설이란걸 이역만리 타국의 시커먼 사내가 받아드리기엔...
그래요. 아직 전 준비가 덜 됐었나 봐요. 아마 죽었다가 다시 10대 여자애로 태어나면 받아드릴 수 있을것 같아요.


솔직히 이 게임 참 말이 많았어요. 미국인들을 중심으로 우호적인 시선과 찬사를 보내더라구요.
플레이하면 뭔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 같기도하고, 미국인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이것저것들이 게임에 내포되어 있다는데
그러면 뭐해요. 나는 대한민국에서 발 한 발자국도 벗어나보지 못한 오리지널 뼛속까지 김치맨인데요.


아메리칸 오디너리적인 뉘앙스를 제가 향유할순 없지요.
그래도 뭐 우리도 있잖아요. 두 유 노 킴취?
바닥에 둘러 앉아 손으로 김치 쭉찢어서 두부에 올려서 막걸리 딱 한 잔 걸칠때 그 느낌을 양놈들이 뭘 알겠어요.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6명 중 14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7월 29일
아빠 서재에 야한 잡지있음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3명 중 11명(8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9월 11일
오랜만에 집에 돌아왔는데 집에 아무도 없다...

서운함이 극에 달했을 시 인간이 얼마나 자기 집안을 깽판칠 수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게임.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0명 중 9명(9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5월 8일
19.99$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게임.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8명 중 13명(72%)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2월 28일
2013년 goty 명단에 있던 gone home

가격도 비싸길래 19달라에

2시간이면 엔딩을 보는 게임이라 처음엔 망설였습니다. (스포일러로 될만한 댓글은 달지 맙시다. 미리니즘 방지)

사실 지옥이라 쓰고 직장이라 읽는다에 다니면서 한달에 2~4일 정도 외에는 게임할 시간이 없어 짧은 게임을 찾다

발견한 곤홈이었습니다.

한글패치도 있겠다. 여러 구간을 돌아다니면서 한글패치로 이해가 되는 것 외에는 영문을 그냥 읽어 봤습니다.

그 당시 미국에 대해서 알지 못하지만 곤홈 엔딩이 올라오면서 전율 및 소름이 약간 돋았네요. 정말 잘 만들었습니다.

처음 시작할때에는 스토리에 대해 알지도 못하고 이런 게임이 다 있냐고 매우 당황 스러웠는데

곤홈 같은 경험은 처음이네요.

추천 드립니다.

그리고 게임하기전에 gone home 관련된 영상이나 공략을 보시지 마시고 직접 해보시길 추천합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7명 중 7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2.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3월 12일
세계일주를 떠난 주인공 언니야가 폭풍우 치는 날씨를 뚫고 집에 도착하니
1년간 너무나 가족들에게 많은 사건들이 터져있었네요..
당연하게 본인을 맞이 해 줄거라 생각했지만 의외로 아무도 없어서 당황한 주인공은 마당 곳곳을 찾아 비상열쇠를 찾아 집안에 겨우 들어가게 됩니다.
도대체 가족들이 어디로 갔을까요?
그녀는 여행간 사이에 이사하여 완전히 낯선 이 집을 조사하면서 없었던 1년간
아버지의 일, 어머니의 부부관계 문제, 동생의 사랑에 대한 고민과 결정들에 대한 단서를 찾아봅니다.

게임이라기 보다는 퍼즐형식 소설 같았습니다.
장르 자체를 모르는 상태로 게임을 시작한 저에겐 조금 무서웠었(?지만 갈수록 그녀의 동생인 샘 에 대한 이야기에 흥미를 붙혀 금방 다 깰 수 있었습니다.

게임이 짧기도 하고, 딱히 어려운 게 아니기 때문에 공략을 보고 플레이 하시는것을 비 추천드립니다.
동생 셈이 남긴 언니에게 남기는 일기를 읽어보면서 집안을 뒤져보세요!

잔잔한 배경음에, 부드럽게 울리는 빗방울 소리 로 귀가 정화되는 게임이었습니다.

그 이외에는 별다른 특징이 존재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추천을 주고싶어요! 세번정도 끊어서 겨우 깨기는 했지만, 플레이 하면서 점점 캐릭터에 애정이 붙어 재미있었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3명 중 10명(7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13일
곤홈은 1년 동안 외국에 가 있던 한 소녀가 늦은 밤에 집에 돌아와보니, 불은 켜져 있는데 집이 비어있더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집안을 둘러보면서 물건들을 살펴보며 자신의 가족들에게 그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찾아가는 것이 게임의 콘셉트.

두 시간이면 깬다길래 '뭐 이런 게임이 플탐이 짧은 건 사실 당연한 일이지' 하고 그러려니 했었는데, 실제로 1시간 반만에 엔딩을 본 뒤 게임을 살펴보니 짜놓은 설정에 비해 내용이 너무 빈약하지 않았나 싶다. 스토리 텔링은 여동생의 이야기에게만 초점이 맞춰져 있고, 부모님의 이야기는 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주인공의 경우 아예 존재감이 없다시피 하다... 가족 전체에게 초점을 확대했다면 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었을 텐데. 콘셉트도 분위기도 좋았는데 너무 한정적으로 살린 것 같아 아쉽다. 비싼 정가에 사기에는 돈이 많이 아까운 게임. 관심 있다면 세일할 때 사는 것을 추천.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6명 중 6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2.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13일
집에 혼자있을 때 경험하는 그 묘한 감정을 느낄 수 있다.
자연스럽게 진행되는 스토리와 독특한 분위기가 묘미.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