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over 2 million copies sold, the new episode of the most internationally successful S.T.A.L.K.E.R. series seamlessly connects to the first part of the Shadow of Chernobyl. S.T.A.L.K.E.R.: Call of Pripyat takes PC gamers once again into the vicinity of the Chernobyl nuclear reactor that exploded in 1986.
사용자 평가: 압도적으로 긍정적 (평가 2,146 개)
출시 날짜: 2010년 2월 11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시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S.T.A.L.K.E.R.: Call of Pripyat 구매

휴일 세일! 종료일: 2015년 1월 2일

-50%
$19.99
$9.99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S.T.A.L.K.E.R.: Bundle 구매

3개 아이템 포함: S.T.A.L.K.E.R.: Call of Pripyat, S.T.A.L.K.E.R.: Clear Sky, S.T.A.L.K.E.R.: Shadow of Chernobyl

휴일 세일! 종료일: 2015년 1월 2일

 

큐레이터의 추천

"The atmosphere in this game is outstanding. Make sure to turn the difficulty up to the max for the best experience, the gunfights get very intense."

게임에 대해

With over 2 million copies sold, the new episode of the most internationally successful S.T.A.L.K.E.R. series seamlessly connects to the first part of the Shadow of Chernobyl.

S.T.A.L.K.E.R.: Call of Pripyat takes PC gamers once again into the vicinity of the Chernobyl nuclear reactor that exploded in 1986. This so-called "Zone" is a highly contaminated area cordoned off by the military and now is combed through by the so-called stalkers, modern fortune hunters, in search of unique artifacts. In the role of Agent Alexander Degtyarev, who is dressed up as stalker, the player has to investigate the mysterious disappearance of five military helicopters and thereby stand one’s ground against the various stalker groups.

  • One of the first DirectX11 games
  • Story begins where S.T.A.L.K.E.R.: Shadow of Chernobyl has ended
  • Photorealistic exclusion Zone : All locations are recreated by their true-to-life prototypes based on photographs
  • New exciting storyline with a number of unique characters
  • Extended system of handmade side quests
  • New monsters: Chimera and Burer. New behavior and abilities for all monsters
  • New A-Life system, created using the players’ best-liked elements of the first two games in series
  • Emissions considerably influence the world of the Zone
  • Sleep function added into the game
  • New player’s interface
  • Possibility to continue the game after completion in a free play mode
  • Up to 32 players can compete in the multiplayer part. Four different play modes and a countless amount of maps are available

시스템 요구 사항

    Minimum:
    • OS: Windows XP, SP2
    • Processor: 2.2 GHz Intel Pentium 4/ 2.2. GHz AMD Athlon XP 2200+
    • Memory: 768 MB RAM
    • Graphics: nVidia GeForce 5900 128MB / AMD Radeon 9600 XT 128 MB
    • DirectX®: DirectX 9 compatible
    • Hard Drive: 6 GB of free space
    • Sound: DirectX 9 compatible
유용한 고객 평가
10명 중 10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50.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1일
1+2편의 장점을 합친 수작이다.쉐도우 오브 체르노빌에 비해 그래픽과 최적화면에서 상당한 발전이 이루어졌고
원전사고로 인해 대충 망해버린 뒤의 체르노빌 멋지게 나타낸 오픈월드는 잘 짜여진 세계관 스토리에 더욱 몰입하게 해준다.
다만 같은 포스트 아포칼립스라고 폴아웃과 같은걸 생각하면 좀 난감한게,
폴아웃3에서 하드코어모드에서나 지원하던 배고픔,피로등을 COP에서는 초보자난이도 부터 기본이다
빠른이동도 없고 걸어다녀야되는데 각종 뮤턴트들과 곳곳에 도사리는 이상현상, 방사능지대, 갑툭튀하는 에미션등
필드위에는 온갖 위험요소가 도사리고 있다. 전투의 난이도도 상당한 편이다.

하지만 여전히 부족한 AI와 눈물나는 타격감, 수려한 디테일의 필드와는 달리
인물과 1인칭 시점에서의 떨어지는 모델링등은 단점이다.
또한 세력전쟁과 자잘한 퀘스트등이 사라졌다는게 좀 아쉽다
그리고 영어판성우의 더빙이 무척 괴랄하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0명 중 9명(9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52.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6일
처음에는 돌아다니는 돼지,개새끼만 봐도 조마조마했지만, 주피터쯤 오면 블러드써커도 냉철하게 킬이 가능하다.
컨텐츠랄게 딱히 별거 없지만 스토리 쫓으며 간간히 노는것도 재미있고, 야노브까지는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퀘 깨면서 돈 버는 맛이 쏠쏠하다.

단점을 꼽자면 프리피야트 가면 약간 지루해진다는것, 점점 밝혀저가는 이야기들은 흥미로우나, 별로 변하지 않은 몹체계에, 프리피야트 필드에는 npc의 다양성도 없어서 난파선과 야노브를 오가며 돈 깨져야 하는것이 사실이다.
무기도 다양하지 않아서, 수집해서 번 돈으로 난파선 밀수꾼한테 산 총 업글해서 쓰면 엔딩볼 때 까지 굴려먹어도 무방하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70.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2월 24일
이 게임의 배경은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지역인데, 이곳에서 여러명의 과학자들의 영혼으로 통합사념체라는 것을 만들어 세계를 이루는 PHASE-3(과학법칙과 자연의 원리를 다루는 부분)를 바꾸려는 실험을 한 것으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과학자들은 인간의 본성을 바꾸어 좋은 세상을 만들려고 했지만, 실험은 모종의 이유로 실패해서 에미션이라는 이상 기상폭풍이 일어나 체르노빌 지역이 초토화되어 버립니다.
이후 체르노빌은 우크라이나 당국의 엄격한 관리하에 폐쇄되고 이곳은 ZONE(구역)이라고 불리게 됩니다.

플레이의 무대가 되는 ZONE은 자연 법칙이 파괴되어서 온갖 위험한 돌연변이가 생기고 초자연적인 현상과 위험한 이상현상으로 가득한 지옥입니다. STALKER는 ZONE에 잠입한 다수의 무장민간인 탐험가를 뜻하는 약어입니다.
플레이어를 비롯한 스토커들은 ZONE에서 살아남기 위하여 항상 생존을 유념해두고 폐허가 되버린 체르노빌의 도시와 자연에서 살아남아야 합니다.

이 시리즈는 기본적으로 FPS 형태를 띠지만 값비싼 아티팩트를 얻기 위해 위험지역을 뚫고 가거나 길에서 공격하는 돌연변이나 밴딧이랑 싸우고, 때때로 발생하는 에미션을 피하기 위해 건물로 전력 질주하는 등, 생존모험 게임같다는 인상이 강합니다.
그리고 시리즈의 백미는 오픈월드에서 일어나는 무작위 이벤트들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스토커랑 밴딧이랑 싸우기도 하고(이럴땐 어부지리로 아이템을 루팅하면 됩니다), 돌연변이끼리 싸우고 잡아먹기도 합니다. 갑자기 키메라나 블러드서커, 혹은 좀비떼(무려 총을 쏨)같은 돌연변이가 덮치면 NPC랑 함께 싸워야할 때도 있습니다.

독특한 동유럽풍 분위기나 베어그릴스의 모험같은 걸 좋아하신다면 꼭 해보시길 바랍니다.
다만 자체 엔진의 불안정성으로 희대의 개적화와 칙칙한 그래픽을 자랑합니다.(모드를 깔면 좀 보기좋아지는데, 컴이 안좋으면 가끔 튕깁니다.)

참고로 난이도는 매우 하드하며 제가 사용하는 씨노 모드를 설치하면 난이도가 씹하드가 되서(충격을 받으면 휘청거리는 모션이 생김) 블러드서커 하나 잡을때도 일기토하는 것 마냥 비장해집니다. 염동력쓰는 뚱뗑이 한테는 한방에 죽을수도 있습니다...게다가 피로도가 만땅이 되면 졸려서 계속 시야가 흔들리고 휘청거리기 때문에 침낭을 뒤져서 잠도 자줘야 합니다.

본작 콜 오브 프리피얏은 스토커 시리즈 상 마지막 작품이며 스토리상으로도 가장 마지막 작품입니다.(시간순:클리어 스카이-쉐도우 오브 체르노빌-콜오브 프리피얏)
콜 오브 프리피얏은 구역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군 정찰 헬기편대를 조사하기 위해 파견된 데그챠레프라는 정보부 소령이 겪는 이야기입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632명 중 540명(85%)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4.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7일
Like skyrim with russians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42명 중 131명(92%)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48.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2일
If Fallout New Vegas and Dark Souls had a baby, it could come out like this. One-shot death headshots, weapon deterioration, pack weight limits, fast moving mutant dog packs - its all here! Coupled with strange goings on in the form of anomalies and emmisions, it all adds up to a game with a a great survival atmosphere.

Don't forget to buy a new F5 key before start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93명 중 243명(83%)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4.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15일
Best game ever, giving vodka to a mechanic unlocks other attachments - Russia Simulator.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28명 중 186명(82%)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40.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8일
This is not a game.



This is S.T.A.L.K.E.R.

A place you revisit in your deepest dreams, long after being ther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87명 중 81명(93%)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4.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24일
This was the best game ive ever played but this game has a lot more potential and the mods reveal most of the potential but there is still more can be done.Despite everything this is the best game for me.
Graphics are 7/10
Atmosphere in this game is a legend 10/10
Gameplay is very good with some rpg elements like inventory 8/10
Story is very good with sidequests and has a long story at least 30 hours 8/10
The game suffers from many crashes and bugs

The worst thing in the game is weapon variety and economy there arent enough weapons and i easily made 300k money before even finishing the half of the story and trust me thats a lot of money

In general i give 10/10 to this game i know it doesnt deserve that much but this game is the game of my dreams

people will threaten you with everything they got
you will wish blind dogs had eyes
and semi invisible monsters will kill you in seconds before you even see them
you will run around anomalies to only get a weird artifact
you will probably love the interesting songs in skadovsk ship
when you see an enemy you will be happy because of the loot you may get
You will hear things like:
"Get on outta here"
"Dont let the door hit you"
"I ve got all the ♥♥♥♥ you are ever gonna need"

also if you are gonna play this game please try misery mod.It changes the game a lot makes it hardcore.But the game becomes very good with that mod.I heavily recommend it.You should give it a try.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68명 중 59명(87%)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8.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9일
It's like Fallout in Russia.....but better. with a handful of happenings with the anomalies, emmisions, and creatures/mutants actually roaming the lands, and of course you can't forget the artifacts that add a little something different to the mix, there's never a dull moment. this game is great for fans of the sci-fi/apocalyptica genres with a little piece of survival horror in some sections. i'd highly recommend this game if you're looking for something new to take a break from the other games you may play a hundred hours a week of. also if you ever catch this game on sale, don't pass it up. i've had this game on my wishlist for a good three years, and not once has it gone on sale until October 7th.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44명 중 43명(98%)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54.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6일
This game makes you want to buy a ticket to Ukraine and tour Pripyat. It takes the core concepts of the original game and pushes them in a direction that allows you to have a little more fun while exploring the brutal representation of a real-life scarred patch of earth.

The first game had a lot of elements of wanting to go somewhere, but the high radiation levels or heavy enemy resistance prevented it. CoP opens up the world around you a little more and gives you some more room to do your own thing.

There are little touches that help crank up the entertainment level as well. One of my favorites is the randomly occuring "blowouts" that will almost always (without the appropriate inventory items) kill you if you can't find cover in time. Some of the greatest moments in this game exist when in the middle of a vicious firefight, or at the final moments of a task that has you hurt and running low on supplies, and then a blowout starts rolling in.

Get ready to feel like a badass. Get ready to have moments where you're running for your life. Get ready to drain hours of your life exploring the wastes. Pripyat is call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98명 중 137명(69%)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8.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16일
I was inside a sewer like place, on accident i hited a box. It made a lot of noise. I screamed like a girl.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34명 중 34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49.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9월 29일
The sequel to Shadow of Chernobyl, Call of Pripyat does an excellent job of adding to the previous game's mechanics and making it a smoother experience. Issues from Shadow of Chernobyl such as item repair are now included without needing mods and other aspects are changed such as artifact hunting and a degree of neutrality with other factions (such as mercenaries and bandits). The game is perhaps more open world than SoC and the side quests are much more intuitive. Most importantly, the game retains much of its original atmosphere and you'll continue to explore the decaying wastelands of the Exclusion Zone.

With that said, the game does have some weaknesses. While it retains that atmosphere that made SoC great, it also (disappointingly) leaves you cut off from much of its namesake town of Pripyat. Regions you once explored in SoC such as the hotel, government building and the park with its iconic Ferris wheel are now only seen in the distance behind fences. The buildings you explore instead seem sparser and more linear. Likewise, human opponents are pretty thin in the game and most of your fighting will be against mutants. Sure, you CAN just start shooting people on sight but the different factions and uncertain nature of SoC felt much more exhilarating to me and winning against 'human' opponents just felt more gratifying than shooting umpteen mutant dogs and pigs. Finally, the ending felt rushed to me and less epic than the original breech into the forbidden CNPP.

Even with all that, Call of Pripyat still felt like a worthy successor to Shadow of Chernobyl. I would definitely recommend that someone new to the series play SoC first but Call of Pripyat will be a satisfying way to remain in the mysterious world of the Exclusion Zone a while longer. Call of Pripyat played well 'vanilla' without requiring mods (which is more than you can say for the buggy SoC) but there are multiple well crafted mods to dramatically change the world and keep things interesting for a long time to come. Shadow of Chernobyl was a tough act to follow and Call of Pripyat made it most of the way there; a recommended purchase in my book.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56명 중 110명(71%)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731.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9일
Get out of here S.T.A.L.K.E.R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32명 중 32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84.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31일
This is one of the best games I played in my life. The Story? Long, The atmosphere? Absolutly fantastic! Play with the highest difficulty for perfect experience (Trust me, i'm not an engineer) The different accuracy, durabillity and damage of the guns fits perfect to the game, you should take care of your guns or you will not hit the enemy as you wish and don't forget the durabillity of you armor! It could save your life.

Before I forget to mention it: You should try the mod Misery 2.1 it fits perfectly to the game if you like that the game is alot harder than normal. Oh and everything in the game looks and is better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21명 중 87명(72%)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46.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11일
There is a Vladimir Putin lookalike engineer, 10/10. Maximum replay valu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91명 중 65명(71%)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43.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10일
I had never heard the words "howdy, ho" repeated so many times, until now. 9/10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50명 중 40명(8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5.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11일
Ever had one of those days, where 5 Snorks chasse you into a gravitational anomaly, throwing you into a gastromonous anomaly, and then you get shot by bandits, because your weapon is JUST THAT inaccurate, so that you hit a group of bandits. And then you remember... You didnt save. Because, you always forget to sav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78명 중 56명(72%)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0.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16일
I navigated a minefield in search of a helicopter, on arrival I was assaulted by a flash mob of over 20 pigs that humped me to death. 9/10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33명 중 29명(88%)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9.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8월 12일
Pros:
Vodka
Shooters
Cheeki Breeki

Cons:
X-ray engine 1.6 has stopped work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8명 중 26명(93%)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516.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7일
Frankly, I loved this game ... as is probably apparent by the "hours on record". I've always liked the weapon physics in the Stalker series. Its a bit tougher to be accurate whether ADS or from the hip. And some of the creature noises just make my hair follicles bristle. Some creepy stuff, but not so intensely as to be truly horrific (imo). Stupid snorks! I felt engaged in the story, driven to "save" (for instance) all my squad when going through the tunnels to Pripyat. Losing one of them was unacceptable. Trading with the good guy, "Beard" instead of "Owl" whenever possible ... and always dissing "Sultan's" team of bandits.

I'd really recommend playing the game a second time 'round with a different weapon setup. Get clever with saves so as to purchase the special weaps and armour from "Nimble" that you'd favour.

Then play again on the "Misery" mod. Despite having played CoP at least 4 times through --yes I've lost count-- trying "Misery" mod was enjoyable because of the difficulty.

I wonder where the dev team is now ... ? I thought they were working on another post-apocalyptic adventure for me! ... a loyal supporter of the franchise. :D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