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Anodyne, you explore and fight your way through surreal and at times, creepy, nature, urban and abstract themed areas in the human Young's subconscious, evoked by a 16-bit-era visual style and a moody, dream-like soundtrack. created by http://www.twitter.com/seagaia2 and http://www.twitter.com/jonathankittaka .
사용자 평가: 매우 긍정적 (평가 668 개)
출시 날짜: 2013년 3월 22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Anodyne 구매

이 게임의 다운로드할 수 있는 콘텐츠

 

큐레이터의 추천

"An emotionally divergent coming of age story that takes Nintendo’s early 2d arcade RPGs as its blueprint, puzzles and all"
이 곳에서 평가 전문을 읽어보세요.

최신 업데이트 모두 보기 (13)

2015년 2월 9일

2nd Anodyne Anniversary!

Anodyne, the surreal indie zelda-like is on sale! It's the 2nd anniversary of anodyne ! 50% off! Hooray! Follow our new game Even the Ocean: http://twitter.com/eventheocean . Note: Sale won't start till normal steam sale start time.


(note: this is the 2nd anniversary of the original release, which is feb 4, 2013, not steam's initial release whichw as in march 2013)

댓글 4 개 더 읽어보기

평가

"Simultaneously, the game creates a sensation of lost, but not abandonment. In this, you are in a mysterious world, unfamiliar and bizarre, yet the eerily nostalgic design instills the necessary knowledge to proceed in your adventure."
The Ambivalest

"Sean Hogan and Jonathan Kittaka have made magic with this game, creating a world that I could be afraid to enter but never want to leave...The locations are vibrant and detailed, going to all manner of different places...[the music] can take the visual mood and shift it into territory that pixel art shouldn't be able to inhabit...I know we're only in February, but this has Game of the Year written all over it."
Mash Those Buttons - 4.7/5

"Anodyne can be as funny and charming as Link’s Awakening on occasion, but the overall tone is one of unease, with a subtle malevolence – the ‘something seems a bit off here’ factor – reminiscent of the indie horror Lone Survivor. Meaning is elusive, but themes and motifs soon begin to take form, in a game that feels increasingly personal the more you burrow into it."
PC Gamer - 84/100

Steam Greenlight

9/4: Available in Japanese !日本語版発売!

A japanese translation of Anodyne will be available on September 4th!

게임에 대해

In Anodyne, you explore and fight your way through surreal and at times, creepy, nature, urban and abstract themed areas in the human Young's subconscious, evoked by a 16-bit-era visual style and a moody, dream-like soundtrack. created by http://www.twitter.com/seagaia2 and http://www.twitter.com/jonathankittaka .

They are working on Even The Ocean http://www.twitter.com/eventheocean , a new adventure platforming / hybrid walk-&-press slice-of-life adventure/daydream platforming game. It will also be released on Steam.

시스템 요구 사항

Windows
Mac OS X
SteamOS + Linux
    Minimum:
    • OS:Windows XP
    • Processor:1.5 GHz, single core
    • Memory:1 GB RAM
    • Graphics:Any
    • Hard Drive:100 MB HD space
    • Sound:Any
    • Additional:This is not a GPU-intensive game.
    Recommended:
    • OS:Windows XP or better
    • Processor:(2.0 GHz, single core) or better
    • Memory:2 GB RAM
    • Graphics:Any
    • Hard Drive:100 MB HD space
    • Sound:Any
    • Additional:This is not a GPU-intensive game.
    Minimum:
    • OS:10.6 or Newer
    • Processor:Intel 1.5 Ghz, single core
    • Memory:1 GB RAM
    • Graphics:Any
    • Hard Drive:150 MB HD space
    • Sound:Any
    • Additional:This is not a GPU-intensive game.
    Recommended:
    • OS:10.6 or Newer
    • Processor:(Intel 2.0 GHz, single core) or better
    • Memory:2 GB RAM
    • Graphics:Any
    • Hard Drive:150 MB HD space
    • Sound:Any
    • Additional:This is not a GPU-intensive game.
    • Processor:1.5 GHz, single core
    • Memory:1 GB RAM
    • Graphics:Any
    • Hard Drive:100 MB HD space
    • Sound:Any
    • Additional: Requires Adobe AIR 2.6 to be installed (installer scripts included)
    • Additional: Steam Cloud unavailable on Linux
유용한 고객 평가
9명 중 8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9.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3월 11일
If you like good 2D adventure action games... this fits the bill with higher than average production values.

Enjoyable romp for any and all gamers.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2.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4월 13일
I haven't finished the game yet but so far I really I like it, it is reminding my a lot of the Zelda's, which in my opinion is a good thing and I do not belive that they are copying Nintendo at all however it is pretty similar to Zelda. Defintly a real good game and very fun.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6.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3월 23일
Anodyne feels like an homage to The Legend of Zelda: Link's Awakening, but everything is just very... strange. Just like the classic Zelda game, it's played from a top-down perspective and many of the enemies are even based on similar enemies from the Zelda series. Some of the dialog is even a direct reference to Link's Awakening.

Young, the character you play as, wields a trusty broom instead of a sword. Sometimes the broom must be used to push around piles of dust in order to solve simple puzzles. These puzzles never feel to be the main focus, though, and there's an unexpected amount of jumping obstacles in many of the dungeons. You discover a few add-ons for your broom throughout the game, but that's the limit of the items you can use.

You travel through varied environments and have many odd encounters. Throughout the game, the mood shifts between being slightly "off" to very wrong. It's hard to explain, but here's an example: in one dungeon, there are inexplicably a bunch of identical-looking men that just wander the screen. You can't speak to them or attack them, but they stop your movement and you can push them out of the way. Whenever these men are on screen, there is a creepy sound effect. At another point in the game, you walk down a dock to a fisherman. When you press the button to try to talk to him, Young instead pushes him into the lake and he drowns in a bloody whirlpool. Even later, you must kill a bunch of townspeople so a guy will let you into his house. It's some very odd stuff, and much of it is accompanied by a somewhat creepy atmospheric soundtrack without much of a melody.

As a big fan of classic 2D Zelda games, I was excited to try out Anodyne. It's definitely a unique experience. Gameplay-wise, it never feels as well-polished as your typical Zelda game, but I did enjoy my time with it for the most part. There were a few times when I got lost and had to consult some maps online, though. At the very end of the game, I found that I had to get 36 of the hidden "cards" to progress. Fortunately I had gotten most of them while playing through, but it could have been particularly frustrating if I hadn't been collecting them throughout my gam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5명 중 3명(6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6.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2월 13일
Murdered everybody in a town for a card.....unique game play with a weird story, if you could call it that. Its fun tho and i got it for fre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9명 중 8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5.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월 3일
아무도 없는 한적한 철제 방 내부에는 그저 테이블과 스피커와 마이크만이 있었다.

오게 된 경위는 간단하다. 이곳은 가상현실이다. 모든 것이 자유자재로 변화하지만, 프로그래밍된 행동 패턴이 따로 있다. 나는 그런 세계에 놓여 있다.

“가상현실도 게임인가?”
내가 테이블 위에 놓인 마이크에 대고 묻자마자 스피커에서 기계화된 무미건조한 목소리가 자연스럽게 흘러나왔다.

“Anodyne.”
애너다인, 영어로 편안함, 평화로움에 가까운 뜻을 가진 단어이다. 나는 내가 물은 질문의 답변이 고작 이것이라는 사실에 의문을 가졌다.

“이건 게임인가?”
“그렇다.”
거의 묻자마자 되돌아오는 목소리에 나는 감탄했다. 음성인식은 둘째치고 추상적인 질문에 이 정도로 빠른 대답을 할 수 있다니.

“그렇다면 이것은 어떠한 게임인가?”
“우리가 가졌던 의문에 대해 다시금 고찰해보는 게임이다.”
신기했다. 내 성대에서 시작하여 목을 통해 울려 나오는 소리는 철제 방을 진동시키기에 충분했지만, 스피커에서 나오는 기계화된 목소리는 말이 끝나도 전혀 메아리 치지 않았다.
하지만, 나는 왜 그가 ‘우리’라고 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가졌다.

“’우리’란 누구지?”
“게임을 게임대로, 목적을 목적대로, 하나의 클리셰에 처박혀 사는 게이머를 뜻한다.”
답변은 의외로 간단했다. 아마도 답변자는 사람이 틀림없었다. 그러지 않고서야 ‘우리’라는 표현을 쓸 순 없으니까.

“이 게임의 목적은 뭐고, 어떤 스토리를 갖고 있는 거지?”
내가 질문을 했는데도 스피커에서는 아무 소리도 들려 오지 않았다. 나는 질문을 해도 곧장 튀어나오던 무미건조한 목소리가 나오지 않자 약간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나는 1분도 견디지 못하고 의자에서 일어나려고 하자 갑자기 스피커에서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목적은 없다. 그저 주어진 대로 행동할 뿐이다. 그건 당신의 몫이다. 스토리조차도 난해하며, 그것을 어떻게 이해하느냐는 게이머에 달려 있다.”
과연 가상현실, 이라고 나는 생각했다. 그리고 나는 나가고 싶었다. 나는 이곳에서 나가 좀 더 많은 게임을 즐겨보고 싶었다. 과연 이 철제 방 바깥은 어떤 세계일까? 난해하며 내가 생각하는 대로 흘러갈 수 있는 게임이란 무엇인가?

“더 이상의 질문은 없는가?”
갑자기 스피커에서 음성이 흘러나왔다. 나는 “이 공간에서 나갈 수 있는가?” 라고 묻기 위해 입을 열려고 했다.

“그렇다면 좋다. 이상 Anodyne이라는 게임에 대한 질의응답을 마친다.”
나는 입을 벌린 채로 당황했다. 그가 뜻한 것은 이 방, 이 세계가 아니었다. 그가 지금까지 대답한 것은 Anodyne이라는 게임에 대한 답변이었다.

나는 그저 입을 벌린 채로 멍하니 스피커를 지켜보았다. 생각해보니 이 방에는 문 조차 없었다.

“여긴 어디지?”
“참… 평화로운 곳이죠. 안 그렇습니까?”
그 말을 끝으로 스피커에서 목소리가 나오는 일은 없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