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lore the world of Thirty Flights of Loving through a first-person short story. In this sequel to Gravity Bone, take a deep dive with high-flying schemers, lovelorn criminals, and more stray kittens than you can shake a stick at. Saddle up, gunslinger. Featuring an original soundtrack by Chris Remo.
사용자 평가: 복합적 (평가 1,039 개)
출시 날짜: 2012년 8월 20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Thirty Flights of Loving 구매

 

큐레이터의 추천

"A short, sharp burst of first-person, spy-themed adventure with magnificent style."
이 곳에서 평가 전문을 읽어보세요.

평가

"It’s made by someone who has spent a long, long time thinking about how to tell linear first-person stories, and who has found a new way to do it better than anyone else."
PC Gamer

"Chung spins a memorable yarn, delivers it with confidence and panache, and trusts you to put all the loose ends back together."
- Wired

"What's truly impressive is the narrative weight and emotional impact it delivers in such a short span of time."
- 8/10 ign.com

게임에 대해

Explore the world of Thirty Flights of Loving through a first-person short story. In this sequel to Gravity Bone, take a deep dive with high-flying schemers, lovelorn criminals, and more stray kittens than you can shake a stick at. Saddle up, gunslinger.

Featuring an original soundtrack by Chris Remo.

시스템 요구 사항

Windows
Mac OS X

    Minimum:

    • OS:Windows XP/Vista/7
    • Processor:1GHz
    • Memory:512 MB RAM
    • Graphics:60MB OpenGL-compatible
    • Hard Drive:90 MB HD space

    Minimum:

    • OS:Mac OS X 10.5.8 or later
    • Processor:1GHz or faster
    • Memory:512 MB RAM
    • Graphics:800x600 or greater screen resolution
    • Hard Drive:200 MB HD space
유용한 고객 평가
15명 중 11명(7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0.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6월 18일
Unlike many "cinematic" games that are obsessed with copying film, I think Thirty Flights pulls off a movie-like pace and editing style better than any other game I've seen. And I think that's what this game was: an experiment in using the schizophrenic yet calculated timeline and editing of a Tarantino film (for example) and making it work within a video game boundary. It sounds pretentious, but at the end of the day, it's an interesting look at how we can tell stories in video games and that's most definitely a positive (and sorely needed) effort in our medium.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9명 중 12명(6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0.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4월 9일
AUDIO: Neat                                                                 AESTHETIC: Artsy
MEMORABILITY: Reasonable                                 WORTH: Serious Discount

PROS: The world looks nice, it's curiosity-piquing. I found the characters to be somewhat memorable, if only in role rather than name. The story is interesting once it's broken down for you or played through multiple times. It's the Momento style of story-telling, not just a random series of events that some are making it out to be. There is a fleshed out tale here that is admittedly poignant, and in a very interesting setting.

CONS: My overall time played was accrued through more than one playthrough. It is VERY short. For having such an interesting story, it's poorly told. The artsy factor actually detracts from the experience in this aspect. It would have been much better if the story to have been expanded upon, but I feel that's not what they were going for, for the sake of brevity. Unfortunately, a lack of any consequence makes it little more than a walking simulator that blows right by over the course of ten minutes or so.

OVERALL: This game is not worth five USD, simple as that. Is it a travesty upon gaming? A sin that cannot be redeemed? Is it the worst thing that has ever stolen the money of players everywhere? No. It's just an overpriced art game, so calm down and stop giving it so much hate for the sake of cheap comedy. This loss of five dollars is not worth stabbing your grandmother and threatening the developer over but exercise caution in buying it.

                                                    
SCORE: 5/10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6명 중 4명(6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6월 18일
It's great, sharp and short.
But the price is really stingy and i had a bunch of technical issues.
So i can't recommend to everybody. Play Gravity Bone (it's free) and draw conclusions from that.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2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1.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6월 30일
Amazing, Sweet, Bloody, Like!

we talk about the soundtrack right?

8.9/10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0.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2월 16일
Gravity Bone은 Passage와 함께 내가 인디 게임을 처음 접할 때 충격적인 게임이었다. 오래된 퀘이크2 엔진으로 만든 이 게임은, 이른바 '단편' 게임이라 할 정도로 매우 짧지만 매우 강렬한 아트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나는 이 게임을 하기 전에 Gravity Bone보다 더 난감하며, 게임이라기보다는 뮤직비디오와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렇지만 어쨌거나 전작이 그러한 성과를 보여주었으니 기대는 하고 있었다. 그런데 세간의 평은 틀리지 않았다. 아니, 반은 틀렸다고 할 수 있는데, 뮤직비디오라 하기도 부족했기 때문이었다. 이 게임의 아트 스타일은 Gravity Bone과 비슷한데, 캐릭터를 누르면 배경 이야기가 빠르게 지나가는 것은 좋은 표현이었다. 그러나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하고 나서 게임은 스토리텔링을 위해 지나치게 화면을 끊는다. 굳이 그렇게 표현할 이유도 없는데 화면을 끊는 것은 어딘가의 단편 애니메이션에서 본 것이 아닐까 싶은데, 비디오 게임은 직접 조종하는 것이기 때문에 성가시기만 해 어줍잖기 짝이 없다. 비선형으로 해놓은 진행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거나 효과적이기보다는 역시나 성가시기만 하다. 내가 직접 조종한다는 느낌이 드는 부분도 거의 없다. 개인적으로는 개발자에게 비디오 게임보다는 3D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기를 권한다. 애니메이션으로 봐도 그렇게 뛰어나지는 않지만...개발자 커멘터리가 있는데 게임이 이래서 보기 성가시다. Gone Home의 개발팀이 보여준 것과 같은 게임에 대한 이해가 제발 있었으면 좋겠다. 차라리 Gravity Bone을 '장편' 게임으로 만드는 것이 좋았을 텐데...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