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y Bleed Pixels는 H.P. Lovecraft와 고전 호러물에서 영감을 얻은 쉬우면서도 어려운 플랫포머입니다.
사용자 평가: 매우 긍정적 (평가 1,193 개)
출시 날짜: 2012년 8월 29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시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They Bleed Pixels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They Bleed Pixels Collector's Edition 구매

2개 아이템 포함: They Bleed Pixels, They Bleed Pixels Soundtrack

이 게임의 다운로드할 수 있는 콘텐츠

 

큐레이터의 추천

"Showed at PAX Prime 2013 - Fiendishly difficult Lovecraftian horror platformer."
이 곳에서 평가 전문을 읽어보세요.

최신 업데이트 모두 보기 (2)

2015년 1월 4일

They Bleed Pixels Speedrun at Awesome Games Done Quick 2015




Watch the current speedrun champion Squidclaw do a full run through They Bleed Pixels’ story mode with developer commentary streamed live Monday night (12:15am EST) during the Awesome Games Done Quick 2015 speedrunning marathon for charity.

Squidclaw holds the current record for a full story run at just over 30 minutes and five deaths and his playthroughs are a wonder to behold. Miguel Sternberg level designer and artist behind They Bleed Pixels will be doing live commentary of the run and we’re providing a prize pack including a t-shirt, a rare Little Black Envelope Edition of They Bleed Pixels and other physical goodies.

You can catch the run at 11:50pm EST January 5th (UPDATE: 12:15am Jan 6th) at http://gamesdonequick.com and donate directly here.

Exact time is subject to last minute change so check the schedule.

As an extra bonus you can pick up They Bleed Pixels at 80% off on Steam from Jan 4th - 6th!

AGDQ 2015 is running from January 4th -10th and is raising money for The Prevent Cancer Foundation this year. So go watch some games done quick and donate to charity! ːtbphappyː

댓글 13 개 더 읽어보기

평가

"They Bleed Pixels will make you feel like a magician with a gamepad."
8/10 – Hardcore Gamer

“Gothic brutality shines brightly throughout this blocky, blood-soaked indie platformer.”
8.2/10 – IGN

"A Pleasurably Painful Way to Break In Steam's Big Picture Mode."
– Kotaku

Steam Big Picture

게임에 대해

They Bleed Pixels는 H.P. Lovecraft와 고전 호러물에서 영감을 얻은 쉬우면서도 어려운 플랫포머입니다. 종이 위에 잉크로 그려진 텍스쳐와 도트아트를 특유의 시각적 스타일로 그려내는 They Bleed Pixels는, 강렬한 플랫포밍과 격렬한 벨트스크롤 액션이 잘 조화된 게임입니다. 격투 시스템은 단순한 원버튼 격투지만, 놀라운 깊이와 융통성을 보여줍니다. 적을 톱날과 구덩이, 창살로 날려버림으로서 스타일리쉬한 공격을 성공했을 때 주어지는 포인트로 당신만의 체크포인트를 지정하는 특유의 시스템 덕분에, 그저 버튼을 마구 눌러대는 것은 곤란하게 되었습니다. 더 멋지게 적을 쓰러뜨릴 수록, 체크포인트도 더욱 가까워집니다.

스토리:
한 여자아이가 Lafcadio Academy for Troubled Young Ladies에 입학했을 때, 그녀는 그녀의 꿈을 어지럽히고 다른 세계로 그녀를 납치해가는 그 끔찍한 악몽을 전혀 생각지도 못 하고 있었습니다. 더 문제는, 이제 이 악몽이 그녀가 깨어있는 동안의 삶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서, 육신을 악마의 형태로 천천히 바꾸고 있다는 겁니다. 그녀는 과연 이 모든 악몽의 원인으로 보이는 피로 물든 책을 파괴할 수 있을까요? 아니면 날카로운 공포의 발톱이 소녀를 완전히 먹어치우게 될까요?

주요 특징:

  • 엄청나게 타이트한 컨트롤: 복잡한 연계기와 버튼 두들기기를 아우르는 원버튼 공격 시스템. 바늘 끝에 착지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한 플랫포밍 컨트롤과, 중력이 우스워지는 대쉬와 더블 점프.

  • 싸워나가고 헤쳐나갈 11개의 거대한 레벨과, 각 레벨마다 주어진 고유의 시각적 효과와 음악. 다른 인디 게임 제작자들이 자신의 게임을 기반으로 제작한 게스트 레벨 - They Bleed Ponycorns, They Bleed Stardust - 도 즐길 수 있습니다.

  • 멋진 격투의 보상으로 들고다닐 수 있는 세이브 포인트를 얻는, 독특한 체크포인트 시스템. 더 많은 포인트를 위해 계속 들고 있을 수도, 지금까지의 진행을 잃지 않기 위해 바로 내려놓을 수도 있습니다.

  • 개인별 레벨 랭킹 및, 클리어 속도와 점수를 겨루는 온라인 순위표, 그리고 100개 이상의 스킬 기반 도전과제를 통해 몬스터 도륙의 장인이 되어 보세요. 게임을 끝낸 이후에도 목표로 할 만한 것은 많이 남아있습니다.

  • 풍부한 픽셀아트 모션 코믹스가, 여자아이가 으스스한 악몽에 떠는 이야기를 보여줍니다.

  • Shaun Hatton이라고도 알려져 있는, DJ Finish Him이 신디사이저 및, 보통은 음악에 사용하지 않는 색다른 악기와 장비들을 이용해 작곡한 삽입곡.

시스템 요구 사항

    최소 사양:
    • 운영체제:Windows XP 또는 그 이후 버전
    • 프로세서:CPU 1.73GHz Intel Duo Core
    • 메모리:1.5 GB RAM
    • 그래픽카드:NVIDIA GeForce 8600M GT (XNA 4.0 Hi-Def 호환 카드, 픽셀 셰이더 3.0, 버텍스 셰이더 3.0) (내장 그래픽 카드는 권장하지 않습니다.)
    • DirectX®:9.0c
    • 하드디스크:350 MB 이상의 남은 공간
    • 사운드:DirectX-호환 사운드 카드
    • 추가:컨트롤러 지원: Microsoft Xbox 360 컨트롤러 또는 타 XInput 호환 컨트롤러.
    권장사양:
    • 프로세서:CPU 2.6Hz Intel Quad Core
    • 메모리:2 GB RAM
    • 그래픽카드:NVIDIA® GeForce 8800 또는 ATI Radeon® X1900 (XNA 4.0 Hi-Def 호환 카드, 픽셀 셰이더 3.0, 버텍스 셰이더 3.0) (내장 그래픽 카드는 권장하지 않음)
유용한 고객 평가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3.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월 29일
이건 게임 컨셉이 굉장히 취향탈 것 같아요

마조히스트에게 강추

플레이어가 신컨이 아닌 이상 난이도가 굉장히 높고
굉장히 고어하면서
주인공이 로ㄹ...ㅣ......

ㅁ...뭐 저는 좋았습니다만...

여러분이 플레이하다 마주치는 온갖 가시 장애물에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수십번을 죽게 될겁니다. (사실 제가 그랬죠 하하)

그나마 중간 중간(시도 때도 없이)에 나오는 몬스터들을 쳐 때려 죽이면서 스트레스를 해소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실상은 몬스터에 쳐맞고 밀려나서 가시에 쳐박히는 불쌍한 주인공을 보시게 될거에요..(수십번을)

제가 해본 결과 튜토리얼이 가장 적당한 난이도였던 것 같아요.

멘탈 약하신 분들은 튜토리얼만 깨고
'아아 재밌다'
하고 게임을 꺼버리시는게 정신건강에 좋아요.

멘탈에 자신있던 저 역시 3스테이지에서 때려 쳤어요.

난이도만 좀 하향된다면 충분히 재미있을텐데 난이도가 (발컨인 저에게)매우 높으므로 딱히 추천하고싶진 않네요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1.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2월 16일
극악한 난이도. 까다로운 조작감. 하지만 왠지 계속하게 된다.
자신의 멘탈을 시험해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5명 중 16명(6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37.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2월 1일
Pros: clever level design, fancy fight moves, helpful checkpoint system, beautiful pixel art/animation, John-Carpenterish synthy disco music.

Cons: Finicky fight control and jump mechanic take some time getting used to; expect lots of misfired moves and missed double jumps until you nail it. Levels get tough real fast (being rectified by a rewrite as we speak.)

I usually don't care much for precision platformers, but TBP was a welcome exception. The main reason was, cruel as the game may be, it plays remarkably fair. The enemies and deadly traps communicate clearly to you with visual and aural cues, with anticipation time long enough for you to react. So when I died, I knew it was due to my poor judgement or execution, that I could do better next time. It reminded me of the first 2D Prince of Persia, in a good way.

Also, the dynamic checkpoint system comes in real handy - you can set one down anywhere (with reasonable limitation and cost,) which effectively split a level into shorter, manageable chunks that you can practice on. It's kept between game sessions as well, so you can always pick up just where you left off anytime. I certainly wouldn't have lasted without it.

And when all else fails, you can always unleash your trusty claws and vent your frustration on the nameless things that wander about in your way. Which also grants you more checkpoints then health refills, so it all adds up to a surprisingly encouraging play experience, despite all the bloodbath and body counts. Make no mistake; you *will* die often - and so will the enemies. It's all fair and square, and there's certain grim beauty to it.

I heartily recommend TBP to anyone with an intrepid mind who takes pleasure in the mesmerising recursion of experimentation, realization, and execution. Practice does make perfect!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8명 중 7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2월 25일
https://www.youtube.com/watch?v=bPKynP1netI&feature=youtu.be

They Bleed Pixels perfectly combines precision platforming with intense fast paced hack and slash combat. This gorgeously gore-filled 2D platformer will push you to your breaking point with its incredibly challenging level design and merciless enemies.

The game places you in control of a young school girl who stumbles across a mystical book that places a curse upon her that causes her to morph into a mutant purple demon with “Edward Scissor-hand”-esque blades for hands when she falls asleep. She then enters a beautifully animated horror filled nightmare that is filled with monsters and creatures of the night. She is then put in the unfortunate dilemma of fighting her way out of these nightmares before she’s sucked into them permanently.

The artwork is very well done and beautifully blends pixel art with paper and ink textures, the game looks especially stunning when you brutally kill an enemy by pushing them into a saw blade and have their bloody pixels sparkle and decorate your screen. The dark atmospheric environments help set the gothic tone of the game. The game also features a dark groovy electronic music soundtrack that pairs perfectly with the artwork and helps sets the games tone.

The games combat system is incredibly simplistic, yet at the same time very deep. While there aren’t any long lengthy combos to chain together or memorize, there are plenty of ways to kill enemies. All attacks are executed by clicking one mouse button, but the timing, direction, and ways you interact with the environment provide an ample amount of ways to brutally vanquish the enemies. One of the most interesting aspects of the game is the way that the checkpoint system works; Instead of having set predetermined checkpoints laid out in the levels, you have to earn your checkpoints by filling the meter at the top of the screen by collecting orbs and killing enemies. The more brutally you kill an enemy, the more points you get towards your checkpoint meter, so creativity is certainly rewarded. This checkpoint system helps take away from some of the difficulty related frustration associated with precision platformers of having to replay the same sections of levels over and over, but the game still offers a great level of difficulty.

They Bleed Pixels is undoubtedly one of the finer platforming experiences you will find on PC. Offering a gorgeous art style, incredibly challenging level design, fast paced combat system, innovative checkpoint system, and dark and adorable story and characters. While you will die repeatedly and be forced to play levels over and over, you will feel incredibly satisfied with yourself when you manage to overcome the games challenging difficulty.


http://noobsthatplaygames.com/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5명 중 26명(5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6.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31일
An excellent addition to the "hard but fair" platformer genre. The save system is a meter that fills up based on performance and which lets you put save points wherever you like. It's genius. The art direction and character designs are great and it's got a female protagonist. What more could you want?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0명 중 17명(5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9.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24일
+Art (design of backgrounds, monsters, character)
+Music (gets creepier when dead)
+Concept (Idea is good)
+Extra Maps (prolongs game lifespan)
-Level Design (platforms and arrangement aren't anything special)
-Controls (almost emulates broken controller, and how functions are mapped to "the button" is silly)
-Replayability (does nothing to make you want to play again... not even the scores)
-Execution of Concept (fell flat; disappointing)

Overall: It's okay, just make sure that you don't get done in by reviews that shower it with praise without pointing out its drawbacks.

Recommend?: Qualified yes (get it when on sale, or get it if you exclusively play platformers)
Don't Recommend?: to people who do not have much free time on their hands...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5명 중 19명(5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4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1.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9월 24일
I haven't played much of this game, that's because I hate it.
My progress with this game is esentially a reminder of my own incompetence.
10/10 would play for another 80 minutes then devour ice cream while crying again.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3명 중 17명(52%)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1.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4일
The game is not a hack and slash platformer as one might assume by the theming and combat tutorial placed at the beginning of the game, which is a shame because combat is fun and well-designed. It's actually about 90% monotonously difficult precision platforming. Reviews claim that it is "easy to learn, hard to master," but this is not the case. There is no difficulty curve whatsoever- after the third stage the game rapidly increases challenge to rediculous levels, and requires far more patience and effort than can be balanced by the meagre early game exposition in the way of motivation.

Or, to put it simply, it offers too little and demands too much.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2명 중 6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6.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9월 30일
Straightforward controls, straightforward physics, straightforward enemies.

The complexity of the game comes from the level design, and it's brilliant. Instead of making any one mechanic too complicated, they string together a series of simple and intuitive mechanics together to make something complex.

The difficulty on the first run is pretty stanard in the precision platformer genre. You die a lot as you get aquainted with the game, and the parts that seem hard are all because you're generally still improving. After you've done a section it gets significantly easier less because you've memorized the level and more because you've just gotten better at the game, although knowing a level layout doesn't hurt.

The game also handles replayability extremely well. You have two ways to play the game "better". Speed running and score running. Both require you to essentially give up on placing checkpoints, which help you survive in your initial runs. But how you approach a level in is vastly different depending on what you're going for.

Speed and score runs require memorization, but that's because figuring out what to do is half of it.

Speed runs are all about avoiding combat and getting through the levels quickly. Occasionally that means taking damage to rocket yourself across the screen, and actively avoiding the free point orbs.

Score runs, on the other hand, are all about forcing the AI to do what you want, then using the map to perform the most point intensive combos. The combos aren't obscure either, which is refreshing. Each attack has a clear job and is easy to perform, and the map is what decides the best combo.

My only gripe is that there's no map editor.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2명 중 6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1.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2월 2일
This game is too hard for you. Turn back now.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4명 중 40명(91%)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7.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2년 9월 13일
두 손이 바베큐 포크로 변해버린 소녀가 디자인이 대충 된 적들과 싸워나가는 내용입니다.

이 게임의 주인공이 가장 불쌍한 점은 손이 포크라서 가려운 곳을 긁거나 코를 팔수가 없다는 것이죠.

이 기회를 빌어 우리 모두 지금까지 당연한듯 여기고 있던 긁기와 코파기의 기쁨을 만끽해 봅시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8명 중 16명(5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2년 11월 19일
산건 후회하지 않는다. 다만 어려워서 빡친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3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75.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7월 20일
Super meat boy나, 혹은 그런 종류의 게임(IWBTB 시리즈 등등)을 즐기면서 했다면 꽤 좋은 게임.

다만 이런 게임들이 그렇듯 컨트롤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게임을 매우 못한다면 비추.

제목에서 말하듯 피가 엄청나게 튀는 등 잔인한 게임이기 때문에 게임 동영상을 미리 보고 사는걸 추천.

(나는 피가 전혀 사실적이지 않아서 할만했는데 친구들은 잔인하다고 해서 언급함)

최적화가 별로라서 컴퓨터가 좋지 않으면 게임에 변속이 걸리거나 반배속이 걸리는 문제점이 있음.

(본인 컴퓨터는 스타2나 사이퍼즈 등의 게임 최소사양이 겨우 돌아가는 정도)

처음에 안켜지는 경우가 있는데 시계 옆 지구본 오른쪽 클릭 -> 설정 -> "Microsoft 입력기" 추가하면 켜짐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3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4.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25일
꽤 괜찮습니다. 하드코어 플랫폼 게임으로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일단 조작감이 좋아야 한다는 겁니다. 데블픽의 조작감은 경쾌한 편입니다. 이리저리 2단점프로 방방 뛰어다니면서 계속 죽어가며 다음 안전지대까지 길을 뚫어야 합니다. 조작도 쉽습니다. 화살표와 점프, 공격 버튼이 전부입니다. 벽을 향해 점프하면 알아서 붙습니다. 점프하는 정도나 공격 방법이 버튼을 살짝 누르느냐, 오래 꾹 누르고 있느냐로 바뀌는데 그것만 알면 됩니다. 조작도 단순하고 캐릭터도 쌩쌩하기 때문에, '이거 하다보면 되겠는데'하는 생각이 자꾸 들게 합니다. 그럼 계속 죽습니다. 그래도 다시 도전합니다.

데드씬이나 콤보 연계 방식이 좀 더 다양했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예쁜 꼬맹이가 갈려나가는 료나게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데블픽는 좋은 선택입니다. 세일할 때 2~3000원 가격으로 구매하신다면 가성비는 훌륭합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2.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27일
경고※무진장 어렵습니다※경고

무진장 어렵지만, 저는 오기가 붙어서 11시간 연속 플레이로 클리어했습니다.
추천하는 이유는, 어려움에도 재미있는 게임이고, 아름답고(그래픽이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캐릭터도 마음에 들고, 특히 취향과 맞는다면, 음악이 좋습니다.
유투브 같은 곳에서 미리 ost를 들어보세요.

매우 잘 만든 플랫포머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야기의 전개 방식과, 전개되는 이야기에 따른 맵의 생김새 변화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여담으로, 정말 오기로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에 깬 후, 다시는 킨 적 없고, 새하얗게 불태워서, 며칠간은 게임 불감증에 걸린 수준으로 새로운 게임에 대한 흥미가 사라졌었습니다. 노래는 여전히 가끔 듣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7월 30일
아주 어려운 플랫포머 게임인데

때려 치울 정도로 어렵지는 않아요

아 좀 어렵네 ㅎㅎ 와 야이슈ㅣ발 안해 사이에 걸쳐 있다고 할까요

스스로를 고문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합니다

저는 크툴루 배경이라는 거에 낚여서 샀는데

별로 코스믹 호러스럽지는 않고요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3명(7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2.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26일
솔직히 뱃지가 너무 예뻐서 산게임이었는데 정말 재밌게 했다. 하드코어하긴 한데 지금까지 한 플랫폼 게임중에 가장 만족스러운듯. 세이브 시스템도 신박하고 점프도 시원시원하고 원버튼 공격 콤보도 상당히 재밌다. 단지 이 모든것은 세번째 드림까지.네번째 드림 이후의 난이도가 정말 미쳐버린다. 세번째 꿈까지는 한번씩 어려운 구간이 있긴한데 그 구간만 넘기면 만족감도 있고 클리어까지도 해볼만하다. 네번째 드림이후부터는 좀 다르다. 그냥 온맵이 다 지옥의 헬임. 어떤 종류의 변태가 레벨 디자인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정도의 장소에 몹이 있고 톱날이 있고 가시가 있음. 마음의 수양을 쌓는다고 플레이하면 대략 좋다. 아트웤이 상당히 귀엽다. 브금도 좋은편. 단점은 몇몇구간에서 다음에 가야할 플랫폼이 시야에 보이지 않아 감으로 뛰어야하는 곳이 있다는것 정도와 맥 지원을 하지않는다는것. 다행히 맥 포팅 작업 계속 하고 있는것 같다. 기다리고 있음 :Q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29일
게임은 정말잼나는데 사운드트랙 왜산거냐...갑자기돈아깝다 살거면 게임만 사세요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7.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3년 7월 13일
컨트롤의 손맛과 하드코어한 난이도가 잘 버무려져 있는 매운닭발같은 게임. 캐릭터의 피격판정은 크고, 안전지대는 거의 없으며, 작은 실수는 곧바로 죽음으로 이어지는 등 과거 인기를 끌었던 슈퍼미트보이와 비슷한 면이 있다.
중간중간 원하는 위치에 체크포인트를 만들 수 있는 시스템은 그야말로 신의 한 수로, 지옥같은 난이도에 비치는 한줄기 광명이며 플레이어로 하여금 계속해서 도전을 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다만, 이런 게임들이 다 그렇듯이, 플레이하는데 집중력이 요구되는 관계로 장시간 플레이는 좀 힘들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0.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3년 7월 16일
하드코어하지만 매우 재미있는 게임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