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arthed is an episodic third person Action Adventure game set in modern day Middle East. The game is available in full Arabic and English voice over and features 21 Languages for Menu and Subtitles.
사용자 평가:
Recent:
대체로 부정적 (평가 10 개) - 30% of the 10 user reviews in the last 30 days are positive.
Overall:
복합적 (평가 747 개) - 이 게임에 대한 사용자 평가 747개 중 52% 가 긍정적입니다.
출시 날짜: 2014년 1월 3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Unearthed: Trail of Ibn Battuta - Episode 1 구매

 

게임에 대해

Introduction:

Unearthed is an episodic third person Action Adventure game set in modern day Middle East. The game is available in full Arabic and English voice over and features 21 Languages for Menu and Subtitles.

The game features the voiceover talents of Troy Baker (The Last of Us, Bioshock Infinite), Jeff Rosick (Friday Night Lights, Metro), Tara Platt (Resident Evil: The Umbrella Chronicles, Naruto, Halo 2, Charmed) and David Lodge (COD:MW2, World of Warcraft, Fallout 3)

Story Synopsis:

When fortune hunter Faris Jawad and his sister Dania receive a call to visit Morocco they embark on an exotic adventure throughout the middle east on the trail of the famous Muslim explorer Ibn Battuta.

The trail won't be clear however as Faris will have to overcome an unholy alliance of a militia army leader, a weapons dealer and a wealthy antiquities smuggler who are after the same goal.

Key Features:

  • Travel across the Middle East from the wild life of Moroccan Atlas mountains to the alleys of old Damascus through the port of Alexandria and the metropolitan city of Dubai.
  • Unique mix of platforming, melee fighting, shooting and stealth gameplay.
  • Presented in a TV style episodic format along with recaps of previous episodes and teaser cliff hangers of what lies ahead.
  • Unlockable Survival Mode: Battle against endless waves of enemies (Mummies, Zombies, Ghouls) across 8 varied maps featuring three exclusive maps designed for PC and Mac.
  • Unlockable Extras: Concept Art, Renders, Animatics, Cutscenes, Character Gallery, Treasures
  • Available in 21 languages for menus\subtitles. Voice-over in Arabic and English.

Gold Edition Features:

This Gold Edition contains over 120 fixes to the console version based on the reviews and player feedback, they are summarized as below:
  • General: A restructured tutorial level to better introduce the game mechanics, No more colliding with ragdolls and small objects such as broken pot pieces which allows for easier movement, invisible walls to prevent falling from high surfaces, clear font size for hints and facts in the loading screens, re-recorded all the Arabic voiceover to remove the extra echo.
  • Hand to Hand Combat: Fully revamped hand to hand fighting system with brand new animations, full camera orbit control, more fluid response and streamlined special moves .
  • Shooting System: Re-balanced all the weapons to allow for weapon specific range, accuracy, reverb zones, recoil, auto, semi-auto and manual targeting, and brand new weapon SFX.
  • Driving System: Improved car handling, no more flipping when turning at very high speeds, orbit camera, Better driving enemy AI, Tire tracks, Full Physical Damage Model for the player car with smoke, sparks on colliding with other cars, props and buildings.

PC/Mac Exclusive Features:

  • Supports Full HD 1920X1080 at 60 FPS
  • 4X the texture resolution of the console version
  • High Quality Anti Aliasing
  • Very High Resolution Shadows
  • Motion Blur
  • Screen Space Ambient Occlusion
  • Ambient Obscurance
  • Screen Space Reflections
  • Vignetting
  • Chromatic Abberation
  • Lens Dirt Layer
  • Fog effect
  • Anaglyph 3D Glasses Support
  • Exclusive "Tangier Night" survival level
  • Damage effect shown on the player car when hit by other cars or objects
[/list]

Follow Us:

For more information and to receive exclusive updates about Unearthed:

시스템 요구 사항

Windows
Mac OS X
    최소:
    • 운영체제: Windows 7 or 8
    • 프로세서: 2.0 GHz Dual Core processor
    • 메모리: 2 GB RAM
    • 그래픽: Intel® HD Graphics 4000
    • DirectX: 버전 9.0c
    • 저장공간: 9 GB 사용 가능 공간
    • 사운드카드: DirectX Compatible
    권장:
    • 운영체제: Windows 7 or 8
    • 프로세서: 2.6 GHz Quad Core processor
    • 메모리: 4 GB RAM
    • 그래픽: NVIDIA GeForce GTX 460 / ATI Radeon HD 5850, 1 GB VRAM, Shader Model 3 Support
    • DirectX: 버전 9.0c
    • 저장공간: 12 GB 사용 가능 공간
    • 사운드카드: DirectX Compatible
    최소:
    • 운영체제: Mac Mountain Lion 10.8, Mac Lion 10.7, Mac Snow Leopard 10.6
    • 프로세서: 2.0 GHz Dual Core processor
    • 메모리: 2 GB RAM
    • 그래픽: Intel® HD Graphics 4000
    • 저장공간: 9 GB 사용 가능 공간
    권장:
    • 운영체제: Mac Mountain Lion 10.8, Mac Lion 10.7, Mac Snow Leopard 10.6
    • 프로세서: 2.6 GHz Quad Core processor
    • 메모리: 4 GB RAM
    • 그래픽: NVIDIA GeForce GTX 460 / ATI Radeon HD 5850, 1 GB VRAM, Shader Model 3 Support
    • 저장공간: 12 GB 사용 가능 공간
Customer reviews
Customer Review system updated! Learn more
Recent:
대체로 부정적 (평가 10 개)
Overall:
복합적 (평가 747 개)
Recently Posted
Grilled Salmon
( 0.3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16일
it's ♥♥♥
Spooks Jack MacBoo
( 1.2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11일
What is this, is this even a game?? No It's not, I know game, there's no way this is game... So I'll review this as a "comedy experiment" something that was made just for giggles... It's not that funny.
mr_ahmed1997
( 1.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9일
اللعبة جيدة من ناحية القصة والتصميم واقعي لأكن طريقت اللعب و القرافيكس شويه يبغاله تعديل فا تقيمي لي اللعبة حيكون ٨/١٠
CRONUS
( 5.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3일
5/10 there is no shawarma or kebab in the game
Dalet
( 2.5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7일
Forget Tomb Raider. If Lara Croft pulled out her soft round breasts and rubbed them against my cheeks while gently whispering in my ear that she wanted to go on an adventure, I'd promptly inform her of my newfound homosexuality and proceed to hop on Faris Jawad's ♥♥♥♥.

Glory to Allah.
No More Please
( 1.2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2일
Okay, okay, okay....

Yeah, this game sucks! I'm not arguing against it. It's horrible. It's garbage. But when you've played the sh** I've played through, Unearthed is hardly a "bad" game. The shooting and controls are decent.

And... yeah, and that's it.

It's obvious what game this is trying to rip off. A five year old could tell what Unearthed is trying to be like. But oddly enough... I can help but saw "Awwww!" like seeing a toddler trying to paint their own version of Van Gogh's "Starry Night" with some crayons. You just can help but love it and post it on your fridge.

The graphics are pretty decent. They look nice and are well-textured. They don't come close to the very obvious game that Unearthed is ripping off, but they aren't the worst graphics I've seen in a game.

Okay, yeah. I might as well mention everything that sucks. The animation. The stealth stage. The really easy puzzles. The RC car. The stealth section. The boring walking section. The driving section. The main meat of Unearthed is rotten to a black, squishy mess.

But... I feel like the team that made this did put some effort into this game. It runs relatively smoothly. The voice acting is decent. There's tons of details put in to make this game feel "alive". It just completely fails and falls flat on its face.

I don't know. Maybe my sympathy for Unearthed has spawned from seeing all the people out there make fun of it. Like the chubby kid at the playground you knew from elementary school. Sure he was the easy one to pick on, but he was just an innocent, unknowing kid. So forgive me if I show some pity on this game.

Yeah, it still sucks massive a**, though. So... 4/10!
GaNoo
( 5.3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1일
cheap knockoff of Uncharted/Tomb Raider. Still, for a cheap knock off the story isn't half bad. It also has some decent texturing. True, the voice acting is horrible, and the animation somehow even worse...and the glitches! Don't get me started on ther glitches!

Let's be honest! The game is a steaming mess! Other than a decent storyline, the game virtually has no redeeming factors! The worst part though is that it's an abuse of the "Episodic" game genre! It's why I hate episodic games! They can be abandoned and you never get to finish your game! This game? Prime example! It came out in 2014, and here it is 2016, and still no episode 2! The game has no ending, and likely never will!

The games also WAY too short for a 5 dollar game! I know it says I spent 5.3 hours playing it, but the game was completed in about an hour and a half...Not even enough time to start getting the games playing cards! So, I had to sit and let it run so I could get them.

If you absolutely MUST get it, get it on sale! It's been on sale for 99 cents...that seems like a fair price for the content in this game..any more than that is a ripoff.
kipper
( 1.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14일
REVIEW -- UNCHARTED 4 PC -- REVIEW

Uncharted 4 takes place immediately after Uncharted 3, we find Nathan Drake in a beautifully rendered cave, the recognisable voice of Troy Baker rings through the air, god I love him...

GAMEPLAY - 9/10
The gameplay builds upon the nearly perfected action of Uncharted 3, with intense areas where you'll have to carefully navigate over ledges or through caves, it's a graceful and cinematic experience that could please anybody.

STORY - 8/10
I hate to find a fault in this game, but sadly I have to say that the story isn't quite as good as Uncharted 2 or 3...
My main gripe is simply the fact that Nathan Drake now has a sister, who I don't quite remember from the last games, and it seems that her only purpose is to become kidnapped. As well as this, he now has an uncle (I think? It was hard to remember) that only serves to tell the story, and if anything becomes a bit of a deus ex machina.

OVERALL - 9/10
Overall, this game is amazing, a very well deserved sequel to Uncharted 3, and I'm just so happy it came out on PC. The only thing keeping this from being a 10/10 is the cliffhanger at the end, I have been kept in suspense since I finished and I just want Uncharted 5 already.
Ed
( 2.0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5일
I played it for a couple hours. The graphics are mediocre, the story-line cheesy, and it felt like a knock-off of some cross between Tomb Raider and The Librarian movies. I doubt I'll ever re-install it.
WolfyMcWolpherson
( 3.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4일
I gave up on this game after only a few minutes - the controls are terrible. Also despite her prominance in the advertising, the hijabi character is not playable, which is the main reason I bought the game at all.
장국영
( 0.9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9일
최고의 게임 이거 안하면 겜알못
빅갓겜맨
( 2.4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9일
이 게임을 하고 치통이 나았습니다
lordmonkeycheese
( 0.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6일
it's like uncharted and tomb raider had a disabled child and tried to play soccer with it


0/10
BoAli360
( 1.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일
انا اشتريته الانه بالعربي و دعم للعبة
Mahrten
( 1.3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31일
I've played Xenoblade Chronicles X, I've played Metal Gear Solid V: The Phantom Pain, and I've even played Thundersnail, but this game is the only one that feels like a true next-gen experience to me.
The shooting-mechanics are revolutionary and responsive. The graphics are to die for. The hand-to-hand combat is only contested by the grabbing mechanics of Little Big Planet, and it's an overall fantastic game every gamer, casual or hardcore, should experience.

Oh wait.
None of that is actually true. This is a bad game.
Play it for laughs though. I'm legitimately looking forward to episode 2.
demontrace
( 3.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25일
This game is horrible. It's pretty obvious they were shooting for more than they could deliver.

The graphics are terrible, and somehow run like molasses. The music is fine, and the voice acting is fair. Not great, but fair. The controls are difficult, and the animations are not fluid at all. The game feels very stiff, and it's unforgivable that you cannot rebind your controls. You're stuck with whatever they assigned for you. The areas where they force your character to move slowly kill any pacing the game may have. Platforming and climbing are almost humorous in their execution.

In addition, the humor and writing is absolutely awful. It's 4th wall breaking, and not funny. Not to mention, in the first actual cutscene between brother and sister, they don't even look at each other as they speak.

Stay very far away from this game.
Medovic
( 0.9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25일
░░░░░░░░░░░█▀▀░░█░░░░░░
░░░░░░▄▀▀▀▀░░░░░█▄▄░░░░
░░░░░░█░█░░░░░░░░░░▐░░░
░░░░░░▐▐░░░░░░░░░▄░▐░░░
░░░░░░█░░░░░░░░▄▀▀░▐░░░
░░░░▄▀░░░░░░░░▐░▄▄▀░░░░
░░▄▀░░░▐░░░░░█▄▀░▐░░░░░
░░█░░░▐░░░░░░░░▄░█░░░░░
░░░█▄░░▀▄░░░░▄▀▐░█░░░░░
░░░█▐▀▀▀░▀▀▀▀░░▐░█░░░░░
░░▐█▐▄░░▀░░░░░░▐░█▄▄░░░
░░░▀▀░▄Unearthed▄▐▄▄▄▀░░
░░░░░░░░░░░░░░░░░░░░░░░
SpaceCouncil
( 1.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24일
Who the even heck is Nathan Drake anyways?

This game is terrible in all the right places. I would put this one step down from something like Deadly Premonition. The whole 'episode 1' feels like a prologue as its likely supposed too but inevitably it all feels a little like the devs got too ambitious. Its got tomb raiding, cover mechanics, RC cars, platforming, rooftop chases, car chases, a slightly awkward fighting system and a Sci-fi original narrative to boot.

Its got jenky animations in all the right places, just watch their hands during the cut-scenes. The shooting is AT BEST functional. Its hard how to put into words why exactly it is I like this game and want to see more (though that's likely not going to happen) Its kind of like a bad movie in the way 'The Room” was; it sort of has this vibe as this is obviously a disaster but I can't look away and simply must see this thru.

I am not making a comparison to Dreamfall: The Longest Journey as they are completely different games but I can't help but shake the feeling that this game reminded me of Dreamfall in a way that I'm not entirely sure I can justify. Yet the feeling remains.

Some of the dialogue seems hyper aware that it's a videogame which is always fantastic to see. It has also come to my attention that this is some approximation of an iOS version which would explain why there is an option to automate aiming entirely right after choosing new game. Which would explain a lot of the overall jenkiness. But part of that jenkiness is what makes it endearing.

THE GIST
Pick it up when its cheap. Its harmless and I rather enjoyed it.
Ai~
( 1.2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18일
지원하는 언어가 18개나 된다는 점에서 대단하다고 볼수있습니다.
근데 이 게임이 왜 제 라이브러리에 있는지 모르겠네요.
언제 산거지.
I Ray I
( 0.6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5일
well, i liked the voice acting, but the game play style and the graphics reminds me of PSOne games
Most Helpful Reviews  In the past 90 days
6명 중 5명(8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0.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2월 9일
최고의 게임 이거 안하면 겜알못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Most Helpful Reviews  In the past 180 days
2명 중 1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18일
지원하는 언어가 18개나 된다는 점에서 대단하다고 볼수있습니다.
근데 이 게임이 왜 제 라이브러리에 있는지 모르겠네요.
언제 산거지.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4명 중 16명(6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4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0.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25일
░░░░░░░░░░░█▀▀░░█░░░░░░
░░░░░░▄▀▀▀▀░░░░░█▄▄░░░░
░░░░░░█░█░░░░░░░░░░▐░░░
░░░░░░▐▐░░░░░░░░░▄░▐░░░
░░░░░░█░░░░░░░░▄▀▀░▐░░░
░░░░▄▀░░░░░░░░▐░▄▄▀░░░░
░░▄▀░░░▐░░░░░█▄▀░▐░░░░░
░░█░░░▐░░░░░░░░▄░█░░░░░
░░░█▄░░▀▄░░░░▄▀▐░█░░░░░
░░░█▐▀▀▀░▀▀▀▀░░▐░█░░░░░
░░▐█▐▄░░▀░░░░░░▐░█▄▄░░░
░░░▀▀░▄Unearthed▄▐▄▄▄▀░░
░░░░░░░░░░░░░░░░░░░░░░░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1명 중 7명(6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2.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1월 11일
I could give this game a negative for the controls response alone. Walking, jumping, kicking and punching all feel like an effort.

The camera deserves a special mention too. Forced perspective, wheeling and eventually made me feel a little motion sick.

The graphics are not fluid and feel dated. The sound is so-so.

This is a very short game with long (skip able) cut scenes.

Achievements are easy to get, most story acquired and one object related.

Nice mix of scenes and game play and the story is okay.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3명(7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0.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5일
well, i liked the voice acting, but the game play style and the graphics reminds me of PSOne games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6명 중 9명(56%)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24일
Who the even heck is Nathan Drake anyways?

This game is terrible in all the right places. I would put this one step down from something like Deadly Premonition. The whole 'episode 1' feels like a prologue as its likely supposed too but inevitably it all feels a little like the devs got too ambitious. Its got tomb raiding, cover mechanics, RC cars, platforming, rooftop chases, car chases, a slightly awkward fighting system and a Sci-fi original narrative to boot.

Its got jenky animations in all the right places, just watch their hands during the cut-scenes. The shooting is AT BEST functional. Its hard how to put into words why exactly it is I like this game and want to see more (though that's likely not going to happen) Its kind of like a bad movie in the way 'The Room” was; it sort of has this vibe as this is obviously a disaster but I can't look away and simply must see this thru.

I am not making a comparison to Dreamfall: The Longest Journey as they are completely different games but I can't help but shake the feeling that this game reminded me of Dreamfall in a way that I'm not entirely sure I can justify. Yet the feeling remains.

Some of the dialogue seems hyper aware that it's a videogame which is always fantastic to see. It has also come to my attention that this is some approximation of an iOS version which would explain why there is an option to automate aiming entirely right after choosing new game. Which would explain a lot of the overall jenkiness. But part of that jenkiness is what makes it endearing.

THE GIST
Pick it up when its cheap. Its harmless and I rather enjoyed it.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1명 중 6명(5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0.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2월 28일
only 0.1 hrs is enough for this ♥♥♥♥♥♥♥t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4명 중 7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6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3.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2월 31일
En gång, så var jag ute på krogen. Det var en trevlig kväll med mina goda vänner. Vi drack Staropramen på fat och det var så gudomligt gott, (särskilt om man jämför med Staropramen på burk som man köper på bolaget.) Vi bjöd alla på varsin runda och alla skrattade och började sakta bli fulla och glada. Någon tid senare inpå kvällen så gick vi djupare in på krogens andra avdelning och insåg att det tydligen fanns ett dansgolv och de spelade dansmusik där inne. Inte för att någon av oss är särskilt intresserade av dans och den typen av musik, men vi gick in ändå för att det verkade ändå vara en rätt go feeling där inne. Jag beställde en öl till i baren, såg på bartendertjejens röv när hon lutade sig ner för o hämta flaskan i kylen som jag precis beställt. Den var fan inte ful.. asså denna röv är som en fotomodells sådan. En röv som man bara vill äta till julskinka med dijonsenap på över en stillsam middag i mörka tider. När jag väl fått min öl så rörde jag mig mot dansgolvet, fortfarande osäker på varför, men jag gjorde det. Och innan jag ens hann ta en slurk av ölen så såg jag en kvinna blicka åt mitt håll. Det slog eld och lågor direkt och jag kunde bara inte hejda mig så jag gick fram till henne och sa hej. Hon sa hej tillbaka och en sak ledde till en annan och innan jag visste ordet av det så hade jag funnit min själsfrände. Den här tjejen var så jävla skön på alla möjliga vis och vi hade en sån löjlig personkemi. Vi dansade, vi hånglade, vi fann kärleken på dansgolvet. Hon följde med mig hem den kvällen och vi älskade, Inte bara knullade utan det var ren älskog i timtal. Svetten rann och kondomer gick åt. Tiden gick och vi bestämde oss rätt snart för att göra det seriöst så vi blev tilsamans officiellt. Jag lärde känna hennes kompisar och hon lärde känna mina kompisar. Vardagslivet kom och vi trivdes båda två med att komma hem till någon man älskar varje dag efter jobbet. Hon jobbade med att skriva ut fakturor åt ett företag och ta hand om betalningar, jag var en vanlig knegare på en kullagerfabrik. En dag på jobbet så skadade min kollega Gunvald sin tumme på överfalsverket som formar kullagrena. Jag tyckte lite synd om Gunvald eftersom han tappade en del hud på sin tumme och, ja, fyfan vad onte det måste ha gjort. Jag tog mig en kaffe och försökte att inte tänka på det och gjorde mitt vanliga jobb istället. Efter jobbet den dagen så tog jag spårvagnen hemåt, lysnade på Ed Sheeran, och drömde mig bort mot Västindien och dess gröna vatten. Rätt snart insåg jag att min spårvagnshållplats närmade sig så jag drog i stopp-snöret, reste mig och närmade mig dörrarna. På vägen hem så kom jag på att vi behöver ägg så jag smet förbi gatubutiken o köpte ett paket. De må vara lite dyrare men vafan, orka dra ända ner till Coop tre hållplatser bort. Jag kom hem och jag tog av mig skorna, gick in i köket och ställde äggen i kylen. Rätt snart så hörde jag ljud från sovrummet och blev förvånad över att höra stön. När jag väl kom in i sovrummet så fann jag flickvännen i säng med en man jag inte känner och blev helt ställd. Jag ifrågasätte vad de höll på med trots att det var rätt uppenbart, men chocken fick mig att göra så ändå. Hon började gråta och mannen såg allmänt förvirrad ut, men innerst inne så brydde han sig inte det minsta. Rätt snart så visade sig att hon inte fann gnista i vårt förhållande längre och det var även därför hon råkat i säng med en främling. Jag fann detta avskyvärt och kunde inte känna mig mer avstött. Jag började supa och jag visste inte vad jag skulle ta mig till. Men en dag så knackade det på dörren och jag gick fram bakis, i bara mina kallingar och öppnade dörren. Där stog det en flicka runt tioårsåldern och undrade och jag ville köpa choklad av henne. Tydligen så skulle hon på klassresa och genom att sälja choklad så kunde de ha råd att åka ända upp till Karlstad. Just då så råkade jag se att hon hade mörk choklad med hallonfyllning och alla som känner mig vet att jag är löjligt svag för både hallon och mörk choklad. Jag frågade direkt vad hon ville ha för hallonchokladen. Hon sa att hon ville ha tre och femti.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2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6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31일
I've played Xenoblade Chronicles X, I've played Metal Gear Solid V: The Phantom Pain, and I've even played Thundersnail, but this game is the only one that feels like a true next-gen experience to me.
The shooting-mechanics are revolutionary and responsive. The graphics are to die for. The hand-to-hand combat is only contested by the grabbing mechanics of Little Big Planet, and it's an overall fantastic game every gamer, casual or hardcore, should experience.

Oh wait.
None of that is actually true. This is a bad game.
Play it for laughs though. I'm legitimately looking forward to episode 2.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Most Helpful Reviews  Overall
52명 중 47명(9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4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5.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6월 23일
치매에 걸린 후 할머니의 기억이 점점 흐릿해지셨다. 처음에는 집에서 기르던 고양이를 알아보지 못하셨고, 그 다음은 주변 사람들... 마침내 다음 순서는 나였다. 불이 붙은 도화선의 점홧불이 폭약의 본체로 기다려주지 않고 속절없이 이어가는 것과 같은 형태로, 갈수록 기하급수적인 크기로 거대해지는 할머니의 망각은 내노라하는 최신 의술도, 산 제물을 바치는 공양도 막을 수가 없었다.

빠져나가는 할머니의 기억의 양 만큼이나 부모님은 눈물을 흘리셨다. 아버지가 내 앞에서 눈물을 보인 것은 아버지가 내 성적 취향이 반려동물이라는 걸 알았을 때 이후론 처음이였고, 가늠할 수가 없는 크기의 슬픔에 온몸이 짓눌리고 있다는 것과 아들의 앞에서 그 슬픔을 이 악물고 참고 있다는 사실을 그제서야 깨달았다.

그날 저녁 방의 창 앞에 섰다. 한때 모든 것을 밝게 비추던 햇빛은 수평선 너머로 빨려들듯 사라져가고 있었고 점점 어둠이 모든 공간을 수놓고 있었다. 망각의 형태가 저런 것일까. 할머니의 기억에는 저렇게 어둠이 드리워지고 깜깜해지는 걸까. 그리고... 일출과 일몰이 반복되듯 나의 아버지, 어머니와 나도 이것이 되물림될까. 그 자리에서 새벽이 될 때까지 한참을 서서 생각했다.

강렬하고 인상깊은 작태의 해가 떠오르기 시작했을 때, 불현듯이 한가지 기억이 떠올랐다. 그 기억에서 철없던 나는 할머니의 앞에서 괜한 딴청을 부리고 있었고, 할머니는 사랑스러운 강아지 -골든 리트리버-를 보듯이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할머니는 치매 안 걸려 ?"
"걸릴 리가 있나. 귀여운 우리 손주를 왜 잊누. "

할머니의 대답에. 나는 말도 안 되는 소리란 걸 내보이듯 핏 콧방귀를 끼며 땅을 발로 긁고선 말했다.

"말도 안 돼. 어떻게 안 걸리는데."
"걸려도, 내 새낀 안 잊어. 내 새끼만큼 인상깊은 게 어디있다고 그걸 잊겠니."

기억을 중간에 끊었다. 사유하고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 너무 늦은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만이 머리를 지배했다.
부모님께 달려가 할머니가 부모님을 잊지 않을 방법이 있다고 말씀드렸다. 부모님은 내가 자식된 도리로라도 괜한 희망을 건네준다는 것을 이해한 기색이 역력한 얼굴로 대답했지만, 나는 확신에 차 있었다. 나는 항상 그랬듯이 부모님께 막무가내였고, 부모님은 아들에게 못 이기는 척 -아니면...어쩌면 허공으로 보이지 않는 무언가라도 쥐고 싶은 심정으로- 나의 말을 듣고는 할머니께 향했다.

나는 이 게임을 플레이하고 항상 이 게임이 내 기억에서 떠나질 않았다. 할머니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리고 결과는 완벽했다. 할머니는 치매가 중증으로 치닫는 와중에도 이 게임과 이 게임을 플레이하게 만든 부모님을 아직까지 잊지 못하신다. 비록 부모님을 보시면 무언가를 집어 던지시는 행동이 대부분이지만.

난 이 게임을 할 때마다 지친 나의 머리를 부드럽게 쓰다듬던 할머니 기억이 매번 새로이 떠오르고, 그리운 느낌이 든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1명 중 37명(9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1.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8월 9일
오직 이 게임만을 위한 특별한 범주를 만들었다. 이름은 휴지통이라 지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2명 중 35명(8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6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7.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9월 5일
여주인공이랑 섹스하고싶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65명 중 48명(7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2.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월 7일
2014년을 주름잡을 최고의 중동 명작게임
필자는 게임하다 울었다고한다

남자라면 당연 플레이해야되는 게임.. 그것은 바로 언어스드가 아닐까?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5명 중 22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3월 13일
만약 노아가 살아있었다면 이 게임을 방주에 실었을 것이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4명 중 27명(7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월 8일
2014년 최고의 게임 입니다. 가격도 4달러밖에 안하니까 꼭 해보세요. 아 하기전에 선글라스 안끼고 플레이하면 시신경에 큰 이상이 와서 20분 플레이후 약 3시간동안 눈이 아플 수 있으니 꼭 선글라스같은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하셔야 합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2명 중 18명(82%)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26일
구매 경로
The Trading Cards Bundle(Blink Bundle, $4.99)

좋아
+트레이딩 카드 지원
+쉽게 달성 가능한 도전 과제
+컨트롤러 지원
+클라우드 지원

싫어
-존재 그 자체
-매우 어색한 움직임
-일부 구간 게임 튕김 현상
-어색한 한국어
-멍청한 AI

글쎄
?짧은 게임 플레이 시간
?에피소드 2는 어디에?

2/10

한 줄 평
에피소드 2 나와주세요

수정: 2015.03.18. 평가 형식 교체, 한 줄 평 추가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7명 중 15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0.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3월 21일
너무 위대한 게임이라서 아껴서 해야겠다. 100년 뒤쯤에 100주년 기념으로 해야겠다. 그리고 너무 위대한 작품을 접해서 그런지 지금 멀미 나는데 어떻게 함?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6명 중 14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1.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4월 7일
장대한 음악, 장대한 언어 지원.
언어스드가 어떤 게임이냐고 평가하면 할게 정말 없으면 한번 쯤 해봐도 되는 게임이다.
악평과 달리 게임 자체는 그저 그런 편. 엉성한 컷씬, 에니메이션, 잡다한 미니게임등

제작자가 쓸모 없고 감동도 없고 왜 있는지 모르는 추격전, 격투 등을 없앤 후 기본기에 좀더 투자하면 5 달러 값어치는 하는 게임이 될 듯.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02명 중 61명(6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1.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월 8일
레이싱게임에 빅리그가 있다면 TPS 게임에는 Unearthed가 있다

빅리그와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는 게임성은 할 말을 잃게 만들정도..

어떻게 게임을 만들면 이런 작품이 나올 수 있는지 의문이다.

비추x100

Worst game of 2014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7명 중 30명(6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1.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6일
진짜 최악의 게임
좆 구린 모션 좆 구린 싸움 답답한 주인공 화면 존나 어두움 버그도 산더미
아주 게임을 존나 놀고 먹으면서 쳐만듬..
절대 사지마세요 진짜 암걸림..심장암 !!
0/10 1점 주기도 아까움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