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erta - City of Gangsters is a simulation game with tactical turn-based combat. Taking the role of a fresh-from-the-boat immigrant, with dreams of the big life, the player will work his way up the criminal hierarchy of 1920’s Atlantic City.
사용자 평가: 복합적 (평가 745 개)
출시 날짜: 2013년 1월 31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시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주의: Korean language only available for purchases made in Korea

Omerta City of Gangsters 구매

Omerta City of Gangsters Pre-Order 2-Pack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Omerta - City of Gangsters - GOLD EDITION 구매

6개 아이템 포함: Omerta - City of Gangsters, Omerta - City of Gangsters - The Con Artist DLC, Omerta - City of Gangsters - Damsel in Distress DLC, Omerta - City of Gangsters - The Arms Industry DLC, Omerta - City of Gangsters - The Bulgarian Colossus DLC, Omerta - The Japanese Incentive

 

큐레이터의 추천

"Gangster era Xcom-style game. While not as deep tactically as Xcom it is still very fun and ofter overlooked game."

게임에 대해

Omerta - City of Gangsters is a simulation game with tactical turn-based combat. Taking the role of a fresh-from-the-boat immigrant, with dreams of the big life, the player will work his way up the criminal hierarchy of 1920’s Atlantic City. Starting with small jobs, his character recruits a gang and expands his empire by taking territory from other gangsters. Eventually he establishes his own crime syndicate and becomes the de facto ruler of Atlantic City.

Key Features

  • Historically accurate representation of Atlantic City and its landmarks
  • Strategic gameplay allows city overview, planning, expansion and gathering of intel
  • Turn-based tactical combat with a cover system and stealth action
  • 15 unique player controlled characters each with unique personalities and backgrounds
  • A RPG system for development of player characters and managing their equipment
  • Competitive and cooperative multiplayer mode with persistent gangs
  • 15+ hours of gameplay in a single play-through
  • 20 unique maps visualizing the various districts of Atlantic City

시스템 요구 사항

PC
Mac
    Minimum:
    • OS: Windows XP SP3 32-bit, Vista SP2, Windows 7
    • Processor: 2 GHz Dual Core
    • Memory: 2 GB RAM
    • Graphics: Geforce 8800, Radeon HD 2000, Pixel Shader 3.0, 256 MB discrete RAM
    • DirectX®: 9.0c
    • Hard Drive: 5 GB HD space
    • Sound: DirectX compatible
    Recommended:
    • OS: Windows 7 64-bit
    • Processor: 2 GHz Quad Core
    • Memory: 4 GB RAM
    • Graphics: Geforce 400 series, Radeon HD 5000 series, 512 MB discrete RAM
    Minimum:
    • OS: Mac OSX 10.7 or higher.
    • Processor: Dual-core or higher
    • Memory: 2 GB
    • Graphics: Intel HD 3000 or higher, NVIDIA 8x00, 9x00, 2x0, 3x0, 4x0, 5x0 and 6x0, and AMD 2x00 or higher.
유용한 고객 평가
5명 중 4명(8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4.7 시간 기록
또 속았다.

한글화에 재미를 속은것이다. 내가 참..,이번년도에는 작품선택을 정말 못하는거 같다, 아 물론 다이렉트 게임즈에서 싸서 샀다고는 하지만 ...

쉽게말해 이 게임은 금주법이 시행된 미국에 갓 상경한 촌뜨기 갱스터부터 시작한다. (진짜 그냥 이게 시작이다)

샌드박스 안에서 건물 구입해서 경마장 불법도박장 사채업등등 검은돈과 호텔 약국 병원 등등 깨끗한 돈을 오가며 경찰을 매수하고 그 지역 의원까지 매수하는등 영화에서 보는 그런 부분까지 따라 할 수 있으나..............

전투를 집고 넘어가면 이건 어중간하게 만들다만 엑스컴식 턴전략 액션이다. 엑스컴은 최소한 한턴한턴 전진에 대한 긴장감이 있지 이건 엑스컴보다 긴장감도 없고 더욱이 유저들로부터 말많은 엑스컴의 명중률보다 더한 극악의 명중률을 자랑한다.

더욱이 게임 초반에는 초반 게임버프 때문에 재미가 좀 있었지만 뒤로갈수록 똑같은 패턴 (시작->건물대여->맥주제조등 이런패턴 방식)

다이렉트 게임즈 한글화 으리때문에 구입했다 으리 !
게시 일시: 2014년 9월 12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6.1 시간 기록
음... 트로피코도 그렇고 이것도 그렇고 뭔가 부족한게 있다.

샌드박스로 1회차 플레이는 할만하지만 조폭이 가지는 폭력적인 흥행보다 아메리칸 드림같은 자본적인 부분들이 부각되어서

역시 경영하는 게임 느낌이 우선이고 기대한 갱스터 느낌은 나지 않는다. 1회차 플레이 후로는 손이 가지 않는다.
게시 일시: 2014년 9월 7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명 중 1명(5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7.9 시간 기록
금주법이 시행되던 과거 미국의 분위기나 육성하는 측면이 정말 재밌다.

그러나 엑스컴과 비교하기에는 좀
게시 일시: 2014년 6월 22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87명 중 72명(83%)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34.1 시간 기록
After playing total of ~30 hours and in fact finishing the game with every unique weapon, unfortunately I don't recommend this title.

Let's start from the good side. You have very nice voice-acting, awesome graphics (especially rain visuals on street is pretty damn good, I liked that), and... yeah, that's it.

For some reason I couldn't find more pros. It's a very simple mix of strategy and RPG, with turn-based combat. Gameplay is pretty damn boring, it takes some time in every mission to "settle up" and make a good income, only to discover that 5 minutes later mission is finished... And you start again...

Actually there's no real reason for "having fun" with doing anything apart from main storyline. The only things, which are permanent are the weapons, and most of them are useless anyway.

I won't lie if I say that I had higher hopes for this title. I love Tropicos and got this game as a preorder special to Tropico 5, and decided that I can play it a bit before Tropico 5 arrives, but no. Game is unfortunately boring, repeatable, very short (you can finish it with collecting most of the achievements under 20 hours, on normal gameplay it's about 10-15 hours I'd say), and doesn't really offer ANYTHING, which could potentially hold me for a bit longer.

Sorry Kalypso, but Omerta isn't your strongest title. Adding more RPG elements like taking 1/10 or even less of daily income to the next mission would make it far more enjoyable. There's no real reason for making anything apart from storyline, and perhaps collecting some interesting weapons, but even this is pretty optional. I had higher hopes for this game and I was sure that it will be similar as with Tropico - I start playing and it forces me to finish every damn mission, only because it's that good game. In this case, I had to force myself to finish this game, and it's unlikely that I'll launch this game ever again.
게시 일시: 2014년 5월 2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66명 중 49명(74%)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1.8 시간 기록
Its an ok game all-in-all. I played it for a few hours then uninstalled after buying it on sale, but after watching a couple seasons of Boardwalk Empire I had to try it again. The game isn't that deep, and the strategic gameplay is a bit weak. The story however, and all of the little typical Kalypso/Tropico esque NPCs with their jokes and side quests can keep you entertained. *** EXTRA COPY LONG GONE *** Message me before you buy it, I have an extra copy from when it was $2, be more than happy to send it if you want the game.
게시 일시: 2014년 5월 18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41명 중 28명(68%)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0.2 시간 기록
오메르타는 금주법이 제정된 1920년대 미국을 배경으로 한 건설 전략+턴제 전투 게임이다.
오메르타의 장점은 단 한가지 뿐이다. 한국 스팀에서 직접 구매할 경우 한국어라는 것.

오메르타의 건설 전략은 같은 제작사의 다른 게임인 트로피코의 발끝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매우 쉽고 단순하다. 물론 오메르타는 턴제 전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라이트하게 내놓을 수도 있는 일이다. 그러나 문제는 건설 전략 부분이 플레이 시간의 90%를 차지하는 이 게임이 3~4번째 미션부터 엔딩까지 진행 방식이 똑같다. 항상 테크트리가 똑같고, 트로피코와 달리 매번 특별한 무언가가 거의 없기 때문에 루즈함을 느끼기 쉽다.

그렇다고 턴제 전투 부분이 재미있는가? 그것도 아니라는게 문제다.
각각의 클래스마다 뚜렷한 특징이 있는 것도 아니고, 전략적인 스킬이 있는 것도 아니다.
오메르타의 전투는 그저 적에게 공격을 명중시킬 확률이 높은 곳으로 가서 쏘는 것이 전부다.
적들은 엄폐 없이 그냥 자신들 숫자만 믿고 달려와서 무자비하게 공격할 뿐이고, 플레이어는 제발 다음 공격이 빗나가지 않기를 기도하면서 다음 "평타"만을 준비할 뿐이다. 오메르타의 전투에서 전략 따위를 기대할 생각은 하지 않는게 좋다. 제작사도 오메르타의 전투가 재미 없어서 플레이어들이 기피할 것을 알고 각 미션 당 1번의 전투를 제외하고는 모두 이길 확률이 매우 높은 자동 전투를 돌릴 수 있게 해놓았다.

결론적으로 이 게임은 평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참고로 스토리는 A4용지 1장을 채우기에도 미달한 분량이기 때문에 기대 않는게 좋다.
게시 일시: 2013년 10월 14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