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Steam의 단골 품목 Red Orchestra에 기반한 모드, Darkest Hour는 기존 Red Orchestra의 멀티플레이어 전장을 노르망디 해안, 마켓 가든 작전, 벌지 전투, 그리고 제3제국의 깊숙한 곳까지 넓혀 줍니다. 미국, 영국 또는 캐나다군이 되어 수많은 추가 요소들을 즐겨 보세요: M1 Garand, M1 Carbine, .
출시 날짜: 2009년 6월 9일
HD 비디오 보기

이 게임을 플레이하려면 Red Orchestra: Ostfront 41-45 게임을 소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Darkest Hour: Europe '44-'45 플레이

레드 오케스트라 모드

게임 정보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Steam의 단골 품목 Red Orchestra에 기반한 모드, Darkest Hour는 기존 Red Orchestra의 멀티플레이어 전장을 노르망디 해안, 마켓 가든 작전, 벌지 전투, 그리고 제3제국의 깊숙한 곳까지 넓혀 줍니다. 미국, 영국 또는 캐나다군이 되어 수많은 추가 요소들을 즐겨 보세요:

  • M1 Garand, M1 Carbine, .30-cal, Bren, FG42, Thompson 및 Enfield 라이플 등 20종이 넘는 새로운 보병용 화기
  • 전차 사냥을 함께할 미군의 Bazooka, 영국군의 PIAT 및 독일의 Panzerschreck
  • 적진 한가운데로의 공수, 기관총에 의한 제압 효과, 초음속의 총알로 인한 이명현상 등 다양한 보병전투 요소 추가 및, 포격지원을 요청할 수 있는 무전병 병과 신설
  • 모든 국가를 위한 수십종의 새로운 제복
  • 독일의 King Tiger, JagdPanther와 그에 대항하는 75mm, 76mm, 17파운드 포 사양의 Sherman 및 Cromwell, M10 Wolverine, Achilles 등 수십종의 새로운 추가 차량
  • 엔진 피격, 엔진 화재, 승무원 부상 및 시각적으로 표현되는 궤도 파손 등 새로운 차량 특성
  • 더 많은 수송용 장비 — Kubelwagen, Jeep 및 Opel 트럭 등

11 개의 새로운 맵:

  • 주노 해안(Juno Beach) — D-Day 당일, 캐나다 군의 해안 상륙작전
  • 캐런탱(Carentan) — D-Day 직후 미국 101 공수부대의 도시 공격 작전
  • 브레쿠르트(Brecourt) — 101 공수부대의 독일 해안포대 무력화 시도
  • 비유(Vieux) — 노르망디에서 벌어지는 굿우드 작전 중 전개되는 영국군의 대규모 기갑전
  • 진켈 히스(Ginkel Heath) — 영국 공수부대가 마켓 가든 작전 초기, 치열한 전장 한 가운데로 투입된다.
  • 라인강의 수비(Wacht-am-Rhein) — 벌지 전투 기간 중 벌어지는, 공포의 킹 타이거가 등장하는 전차전
  • 스뚜몽(Stoumont) — 아르뎅(Ardennes)의 시내에서, 미국 보병부대와 기갑부대가 SS 장갑척탄병(PanzerGrenadiers)을 저지한다.
  • 부아 자끄(Bois Jacques) — 근성의 미군 방어부대가 진격해오는 독일의 보-전 합동작전에 맞선다.
  • 포이(Foy) — 미 공수부대를 막아서는 독일군의 방어 차례

이제, 노르망디에서 임무를 수행하든, 아른헴의 공수지점 어딘가로 떨어지든, 뼈아픈 벌지 전투에 투입되든, 왜 기존의 Red Orchestra가 '한물 갔는지'를 확실하게 보여드릴 겁니다. Darkest Hour: Europe 1944-45와 함께, 이러한 명 전투를 Red Orchestra 스타일로 즐겨 보세요!

시스템 요구 사항

    최소 사양: CPU: 1.2GHz 또는 동급, 512MB RAM, 비디오 카드: 64MB DX9 규격, 2GB 하드 드라이브 여유 공간, DX 8.1 호환 오디오, Windows XP

    권장 사양: CPU: 2.4GHz, 비디오 카드: PS 2.0 규격 128MB DX9 지원, 사운드 카드: EAX 호환 가능

유용한 고객 평가
81명 중 77명(95%)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8 시간 기록
Don't ever run to the front of a machine gun. Ever.
Don't cross the road without looking at the sides. Ever.
Don't 360º non scope. Ever.
Don't try to be the hero. Ever.
Don't do anything stupid like you do in CoD, or real life. Ever.
Don't go to the toilet while playing. Ever.

If you do all these things, you increased the chances of not getting killed. By 1%
게시 일시: 2014년 3월 26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2명 중 12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233.3 시간 기록
This game is awesome, endless hours of gameplay on it even though there aren't many servers left.
게시 일시: 2014년 6월 23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1명 중 10명(91%)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384.6 시간 기록
Very good mod for its age with a good player base and community - www.29th.org
게시 일시: 2014년 4월 5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5명 중 5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58.2 시간 기록
As you can probably tell, or know, 'Darkest Hour, Europe '44-'45' is a modification for the original Red Orchestra, set on the western theatre of the Second World War focusing on the beach landings in Normandy, which is shown by it's content, mainly map designs. Content wise, it obviously expands it's content to that area and period, including weaponary, vehicular combat, mapping and other features. Apart from that, it contains most of the same mechanics from it's mother title, any extras, I'll just keep them as a surprise.

Personally, I have been casually been playing the mod for quite a few years, and enjoyed it everytime I touch it, so be it with myself, or a few others. At this current moment, most servers and community input rely of the 29th Infantry Division, a unit for the mod which is known to be the main playerbase. I believe it has been active for quite a few years, keeping servers up for pubbers and members alike with a mature and friendly enviroment. Of course there is other smaller units which are always to be present, but if you are interested in such affairs, the Jackboot forums contain that sort of infomation, if that's your cup of tea.

The original RO is known to contain a higher realism factor in my eyes, and may be a struggle to those used to recent and popular First Person Shooters. Aesthetic eye candy from such titles is not the focus here either, and will only be of interest to those of the period, and having the needed patience for it's pace.

For those wishing for a quick analysis of Darkest Hour.

Pros.

One of best realism alternatives to Arma for instance, set in the Western theatre of WW2.
Enough content for all categories.
Active units and clans to participate with, if that's your can of beans.
Atmospheric, giving a sense of realistic combat.
Can run well on most/all systems.
Free.


Cons.

To be honest, I personally cannot find any large ones, without being picky, apart from some small animation and sound quality problems, the only reason you would dislike parts of the title, would be it's entirety due to it's mechanics. It can appear very sluggish at times, in terms of gun handling and such, but as said previously, it's aimed at those wanting a more realistic experience to the usual FPS style.

Either way, it's free, so why not give it a bash?...


In comparison, it is the best/ only alternative for the ArmA 2 Invasion 44 modification, if you do not have a 'beefy' system, and is easier to set up if you would rather play it casually. The public playerbase is fairly active currently, but may smallen in time.

A new title named: 'Festung Europa' which will focus on the same aspects of this title, and to hopefully improve in all of it's areas, and will most likely release next year. Keep an eye on that in future!

Oh, and remember! You'll need to suck a bag of raisins through a straw before you'll get the 'Practice' mode to work.
게시 일시: 2014년 7월 23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6명 중 5명(83%)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6 시간 기록
While I enjoy Ostfront, I do not recommend darkest hour if you wish to be able to play offline. While it has an offline mode (Pratice) like Ostfront, The bots are very useless having no path finding and will often just sit in spawn either standing still or walking circles leaving you to deal with the enemy. If you are the kind who prefers multiplayer only, then by all means go ahead as there are still servers around. But if you prefer Offline, get Ostfront.
게시 일시: 2014년 7월 28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6 시간 기록
혹시나해서 봤지만, 이 작품도 레오케1의 또다른 MOD인 Mare Nostrum과 똑같은 운명인듯 하다. 험블로 받았지만 활용을 할 수가 없다. 좋은 작품일 수도 있지만 평가할 수가 없다. 게임 자체는 레오케1의 시스템을 가져와서 꽤 좋을 것 같지만, 사람이 없다.
게시 일시: 2013년 8월 3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