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the glory days of sidescrolling beat-em-ups, courtesy of developers Team2Bit and Adult Swim Games. The sinister Milkman holds the city of San Cruces in his nasty criminal grip, and it’s up to legendary black belt neurosurgeon Dr. Karate and the rest of the Fist Puncher team to deliver old-school justice to the lawless streets.
사용자 평가: 대체로 긍정적 (평가 133 개)
출시 날짜: 2013년 6월 21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시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Fist Puncher 구매

이 게임의 다운로드할 수 있는 콘텐츠

 

최신 업데이트 모두 보기 (14)

2014년 9월 23일

Steam Curator Pages Are Here

Hey Team,

We've got a Steam Curator page going that features all our games, plus a few personal faves. We'll try to update it regularly, so please give us a follow.

http://store.steampowered.com/curator/5635894/

We hate how much we love you,

ASG

댓글 0 개 더 읽어보기

2014년 8월 28일

Adult Swim Games Humble Weekly Bundle

Hey Team,

We've put a bunch of our games in this week's Humble Weekly Bundle, and even threw in some great merchandise for the high rollers. You can give all of it to charity, so stop complaining and help somebody else for once in your life.

https://www.youtube.com/watch?v=T2LYyROvAYI

Everything you need to know is right here. Clickety-click:

https://www.humblebundle.com/weekly

ASG

댓글 0 개 더 읽어보기

평가

“A welcome and extended return to the heyday of brawlers.”
- Gamespot

“A game where you punch a great many things and will have a lot of fun doing so.”
- Hardcore Gamer

“A really fun game that is sure to be a hit among the indie gaming crowd.”
- BioGamer Girl

Steam Big Picture

게임에 대해

Return to the glory days of sidescrolling beat-em-ups, courtesy of developers Team2Bit and Adult Swim Games.

The sinister Milkman holds the city of San Cruces in his nasty criminal grip, and it’s up to legendary black belt neurosurgeon Dr. Karate and the rest of the Fist Puncher team to deliver old-school justice to the lawless streets.

Key Features

  • 19 playable characters, including the all-new Farooq and Omar the Red
  • New super challenging "They Live" mode
  • Assign “RPG-lite” skill points to level up your crew as you play
  • Each fighter has a unique set of moves and perks to unlock
  • 50 levels of mayhem
  • Packed with collectibles, Easter Eggs, and secrets
  • 99 achievement trading cards to find, plus Steam Trading Cards support
  • 2-4 players simultaneous local co-op action

시스템 요구 사항

PC
Mac
Linux
    Minimum:
    • OS:Windows XP (SP2)
    • Memory:2 GB RAM
    • Graphics:Direct X 9
    • DirectX®:9.0
    • Hard Drive:500 MB HD space
    • Additional:Xbox Controller Recommended
    Recommended:
    • Memory:4 GB RAM
    • DirectX®:10
    • Hard Drive:500 MB HD space
    • Additional:Xbox Controller Recommended
    Minimum:
    • OS:Snow Leopard 10.6.8, 32/64-bit
    • Memory:2 GB RAM
    • Graphics:OpenGL 3.0+ support (2.1 with ARB extensions acceptable)
    • Hard Drive:500 MB HD space
    • Additional:Xbox Controller Recommended
    Recommended:
    • Memory:4 GB RAM
    • Hard Drive:500 MB HD space
    • Additional:Xbox Controller Recommended
    Minimum:
    • OS:glibc 2.15+, 32/64-bit. S3TC support is NOT required.
    • Memory:2 GB RAM
    • Graphics:OpenGL 3.0+ support (2.1 with ARB extensions acceptable)
    • Hard Drive:500 MB HD space
    • Additional:Xbox Controller Recommended
    Recommended:
    • Memory:4 GB RAM
    • Hard Drive:500 MB HD space
    • Additional:Xbox Controller Recommended
유용한 고객 평가
3명 중 2명(67%)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6.3 시간 기록
단순히 겉으로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닌 게임이 있다.






이 게임은 그런 게임 아님.

보이는 게 전부임.




조작감, 콤보 시스템, 기술 다양성, 기술 유용성, 타격감, 타격 판정, 몹 패턴, 몹 다양성 등등 브롤러(Brawler) 장르가 갖춰야 할 기본이 정말 어떻게 이렇게 전무할 수도 있는가 싶어 당황스러웠던 게임. 희한하게도 데모 플레이가 가능한 플래시 버전의 완성도가 오히려 정식 버전보다 더 훌륭하다. 혹시 그래도 뭔가 더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으로 엔딩을 볼 때까지 붙잡아보려는 사람에게 미리 충고한다. 진짜, 시발 좆도 복붙한 적들만 쏟아지니 호쾌하게 중도 포기하고 삭제하시라.


매력적인 B급 컨셉이 너무나 아까운, 무력한 b급 완성도의 졸작.
게시 일시: 2014년 6월 28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명 중 0명(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2.6 시간 기록
결론부터 이야기하겠다.
이 게임은 쓰레기다. 절대 하지 마라. 절대로.

우선 본인이 이 게임을 켰을 때의 일이다. 키보드 키 셋팅을 하려고 셋업을 들어갔는데, 키 셋팅이 도무지 안 되는 것이다. 분명히 해당되는 칸에 원하는 키를 누르고 엔터를 치면 다음으로 넘어가는 것일텐데 이놈의 게임은 어떤 키를 눌러도 도무지 인식이 되질 않고 엔터키와 DEL키만 인식이 되는 것이다. (여기서 DEL키를 누르면 KANA나 KANJI라는 괴악한 문자가 뜬다.) 한 시간 동안 여기에 매달리다가 좌절한 뒤, 나는 패드를 컴퓨터에 연결할 수 밖에 없었다. 이런 게임을 패드로 하기가 참 싫었는데. 여기서부터 이 게임의 쓰레기 전설은 시작된다.

막상 게임을 플레이 해 보면, 이 게임은 30년 전, DOS 시절에나 나왔어야 할 게임임을 바로 알 수 있다. 굉장히 무성의하게 그려진듯한 게임 배경 및 캐릭터들, Ctrl+C, Ctrl+V의 기능을 정말 극한까지 우려먹은 듯한 똑같은 적 디자인, 청력의 저하를 유발하는 소음에 가까운 배경음악까지 이 모든 것들이 그것을 증명한다.

게임성 또한 심각하게 문제다. 나름 업그레이드며, 스킬이며, 캐릭터별 다른 기술들이 존재한다지만, 그런 것은 전부 의미가 없다. 전혀. 어떤 전략적인 플레이같은 것은 찾아볼 수 없고, 그저 적들한테 다가가서 툭탁퍽 투투탁탁 퍽탁 쿵탁쿵 퍼퍽 퍼퍼퍼퍽 하고 버튼만 연사하면 되는 게임인 것이다. 더군다나 적들의 패턴 및 판정 또한 상당히 근본이 없다. 우리 공격을 무시하고 나를 때리는 것은 기본이요, 적들도 그냥 죽자사자 나를 때리려드니 이건 뭐 보고 피하는 건 당연히 안되고, 그냥 너죽고 나죽자 식으로 타격 버튼만 마구 누르면 되는거다. 무적판정, 히트백 같은 개념이 이 게임에 있을 턱이 없다. 이러니 조금 어려운 스테이지나 보스를 만나게 되면 그냥 행운이 깃들길 빌며 그저 공격 버튼을 난사할 수 밖에는 없다.

훌륭한 옛 것, 그리고 오늘날까지도 귀감이 되고, 표본이 될 만한 것을 고전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 게임은 고전이 아니라 구식이다. 즉, 골동품이고, 고물이고, 박물관이나 어울리는 구닥다리라는 이야기다. 옛 조선 시대에 쓰던 절구를 보았는가. 절구가 비록 조선 시대에는 참 유용하고 소중한 물건이었을지라도, 현대에 와서 그 절구를 쓰라고 강요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런데 이 게임은 마치 옛 절구를 가져다놓고 옛 조선시대의 추억을 되살려야지 라고 속삭이며 이 절구를 사용하라고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굳이 좋은 최신식 기계들을 두고 굳이 절구로 고생고생해가며 떡을 빻아야 할 이유는 전혀 없는 것이다. 이 게임은 30년 전에 나왔어야 할 게임이었고, 다른 말로 하자면, 이 게임의 수준이 그저 30년 전 게임들 수준밖에는 돼지 않는다는 것이다. 도스 시절 플로피 디스켓을 바꿔 끼우고, 암호표를 더듬더듬 짚어가며 암호를 쳐서 게임을 플레이했던, 그 시절 그 수준 말이다. 기계음이 지직 비비빕 뚜루루두두루 거리고 당장 모니터에서 톡 하며 튀어나올 것 같은 그 점박이 그래픽을 자랑했던 그 게임들처럼.

다시 한 번 아까 말한 결론을 다시 말하겠다.
이 게임은 돼지의 대변에 젖소 방귀, 닭의 트림과 양의 싯누런 오줌을 전부 합친듯한, 굉장히 더럽고 불결하며 눈에 절대 담아두기조차 싫을 전무후무한 쓰레기 게임이다. 이 게임의 존재를 모르는 것이 가장 최선이겠으나, 이 리뷰를 본 당신이라면 적어도 게임의 존재는 알 터이니, 이 평가를 보고 서둘러 백스페이스 키를 누르기를 추천하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그것을 최선이라 하겠다. 혹여 스팀에서 직접 구매했거나(절대 그럴 일은 없길 바란다만,), 누군가에게 키를 받아 얻었을 경우, 적어도 라이브러리에 등록하지 않는 것이 차선이며, 라이브러리에 등록을 했더라도 게임을 한 번도 켜보지 않는 것이 그 다음 대안, 그리고 이 게임을 직접 켜 본 채로 플레이하는 것이 가장 최악의 최악이라 하겠다. 그냥 하지 마라. 이것은 나름 오기로 도전과제도 100% 찍고, 10시간 이상 플레이 한 사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평가이니, 꼭 본인의 말을 듣기 바란다.
게시 일시: 2014년 8월 30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19명 중 17명(89%)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5.0 시간 기록
This game really is a very mixed bag.

There are some awesome ideas and characters there, but the game as a whole feels halfhearted and gets very repetetive very fast.

Let's start with some basic stuff:
The game is supposed to be a throwback to the classical 8&16 bit era of sidescrolling beat'em'ups in the vein of Double Dragon, Final Fight, Bare Knuckle/Streets of Rage and River City Ransom.
It has a lot of references to games such as these, and quiet a few parodistic moments.

You have eventually up to 20 playable characters, as mentioned some of them are hilarious. Just to name Dr. Karate and the Beekeper, two of the starting characters. But as funny as they are, there is not much more to them: Gameplay-wise, there is not that much difference after a while: Almost every character learns a projectile and a dash attack, can autoheal and lift enemies. The main difference is their starting statistics, how soon they learn which skill and if it is better to spam the one special attack or the other.

It is similar with the stages: Their are fights in the subway, on a nude beach, on top of a truck, but again, besides scenery, it is all rather similar.
The same with the opponents: You fight thugs, guys in suits, nurses, zombies and many more quirky or absurd opponents, but with a very few exceptions, they behave all the same - except later, when they start to have guns.
And again, so do the bosses: Most do the same.
They are further grotesquely large in comparison to the other characters, and while that is funny at the beginning, if you fight similar bosses for the uptenth time, the joke gets old.

Later bosses can kill you with two hits. So basically, if you do not stick with one of the characters, which were unlocked at the beginning, you need to grind some time before you stand a chance.
That goes for the game in general, it gets very unforgiving pretty soon. You can always grind, but the combination of artificially heightened difficulty and repetetion was more frustrating than encouraging in my opionion.

I know I am repeating myself, but I find no other description for the story: It starts out kind of promising, like a parody of the classic "save damsel in distress"-trope, then it more or less disappears while you have pointless and uninspired conversations with the bosses, just to end in a Twist with a cliffhanger.

To be fair, the game is cheap, so you will get your money's worth.
I can imagine, having up to three friends over, and playing the game with its funny characters for a short while (preferebly while drinking) you can have great fun - as long as you stop before it gets repetitive or frustrating.
Still, it feels largely like a chance, which remained unused. Like they used all their great ideas, than just stretched the game by repeating everything 5 times with increasing difficulty. Here's to hoping for a sequel which will be finished.
6/10.
게시 일시: 2014년 7월 10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48명 중 30명(63%)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9.0 시간 기록
The Little Brawler That Could (but probably shouldn't have)

My girlfriend and I liked this game at first: there were unlocks, some of the humor worked, and the light rpg elements and combat were functional. We love Double Dragon, River City Ransom, Golden Axe, TMNT, Streets of Rage etc., so this seemed like a sure bet at the time.

After a while we decide we like it, and want to show our friends. But we can't include our friends because that would mean grinding up their characters to our level so we could play (levels are attached to the 4 players, not to the characters themselves). So now we have to leave our friends out and just play by ourselves, but its no big deal. Now combat is starting to get stale and nothing is really jumping out at us. Then we decide we want to be daring and maybe try out one of the many new characters we unlocked, but oh bummer, they start at level 0 and would take hours to grind. Now we are trapped, just the two of us, playing a game where we aren't really free to use the characters we unlock with out going through the monotony of grinding. We went through level after level, unlocking all kinds of cards (achievments), characters, and secret items/areas, but really all we wanted to do was have fun. Packing in all this content doesn't really matter unless the game offers some kind of entertainment.

I could go on about all this, but the bottom line is this: I was grinding so much I was surprised I didn't just unlock the next level in Tony Hawk.

By the time we reached the halfway point of the game, we were definitely not enjoying ourselves. Luckily, we ran into a bunch of difficulty spikes that really won us over.After simmering in our losses on the final level for what felt like hours, we finally beat it. The final joke did make us laugh, but I think the humor really came from how fitting it was that we made a mistake both in real life and in the game just by playing it.

The way this game artificially lengthens itself would make JRPGs blush. I actually feel unclean for putting in 20 hours to get %100, but that's my own fault. This isn't a terrible game, I enjoyed half of it, but I think it just spread itself too thin.
게시 일시: 2014년 7월 18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7명 중 7명(100%)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1 시간 기록
Extraordinary Retro game that brings back lots of memories of the old 'Beat 'em up' games in the day.

People believe that it's just plain repitive combat, but you'll be surprised with the amount of humor you come across and no maps repeat, multiple characters to choose from, upgrades and perks on your character to your choice.

Definitely recommend to those that just want a quick 10 minutes of funny fist fighting curb crushers.

Even better, Local Co-Op to share the great experience with a friend, family member or even your cat! :D

10/10.
게시 일시: 2014년 8월 29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