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ide Mairu through idyllic Cherry Tree Town as she makes new friends and endeavors to persuade them to join her high school comedy club.
사용자 평가:
Overall:
매우 긍정적 (평가 511 개) - 이 게임에 대한 사용자 평가 511개 중 85% 가 긍정적입니다.
출시 날짜: 2012년 11월 8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Cherry Tree High Comedy Club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Cherry Tree High Complete Pack 구매

2 가지 포함된 항목들: Cherry Tree High Comedy Club, Cherry Tree High I! My! Girls!

 

게임에 대해

Comedy fanatic and high school student Mairu Hibisu has decided to set up a comedy club in her school, but her nemesis and the head of the student council, Chitose Karasuyama, isn’t about to make things easy… The school rules require a minimum of 5 students to set up a new club and Mairu is 3 people short! Spring break has just started and Mairu has until the end of April to recruit the 3 new members she needs to start the club or Chitose will have the last laugh!

Guide Mairu through idyllic Cherry Tree Town as she makes new friends and endeavors to persuade them to join her high school comedy club in this anime-style comic adventure game.

Explore the town and level up Mairu’s repertoire of conversational topics by reading books, watching TV, etc. then apply them to persuade potential recruits to join your new club. Some topics require money to build up, so you will need to find part time work such as cleaning the local temple and making jewelry accessories.

Developer 773’s game features a host of quirky characters, catchy music, and is a must-play for fans of anime and manga. Laugh and the world laughs with you!

Key Features:

  • 6 characters to recruit and many more NPCs
  • 12 conversational topics to polish and upgrade, such as video games, romance, news, cooking, sports
  • All original, high quality graphics and catchy music
  • Fun dialogue and memorable characters
  • Colorful, warm anime-style tone and accessible game mechanics
  • Japanese setting AND westernized localizations available!
    * Trailer and screenshots above are from the westernized version

시스템 요구 사항

    Minimum:
    • OS:Windows XP
    • Processor:Pentium 3 or better
    • Memory:128 MB RAM
    • Hard Drive:95 MB HD space
    Recommended:
    • OS:Windows 7
    • Processor:Pentium 3 or better
    • Memory:128 MB RAM
    • Hard Drive:95 MB HD space
Customer reviews
Customer Review system updated! Learn more
Overall:
매우 긍정적 (평가 511 개)
Recently Posted
reb0177
( 4.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5월 21일
Its like playing persona 3 without the battle system.
[C2GS] lifning
( 7.9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5월 1일
Short, sweet, and spirited.
Miyam Rucks
( 5.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30일
Suprisingly well written, funny, and cute. A+.
Cyn
( 9.6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29일
So I finished this game 3 times. The first two being a normal new game and I managed to recruit 3 new members each time and got the good end. The third time was a new game+ where my stats carried over and I recruited all 6 characters. Each run took about roughly 3 hours to finish. I haven't seen what the bad end looks like, but I will later on.

All the characters are likable and you learn a bit about each character as you grow closer to them. There's quite a bit of stat building and you have a limited number of moves each day, so you have to plan from the get go. It's helpful to use a character guide to tell you what each character likes or dislikes to speed things along because choosing the wrong topic to chat with them about will lower your closeness level with them and set you back. The story is pretty much linear with no choices as there are only 3 possible endings in the game. Overall, I found this pretty enjoyable.
Lyonesse
( 3.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20일
"Cherry Tree High Comedy Club" is, in fact, much more a management game than a Visual Novel ifself. It has an anime style story that should be funny, but it isn't. The characters have stereotyped personalities that lacks charm. Soundtrack doesn't captivate either, it's ultra repetitive.

And you can't even play it in fullscreen!
빅갓겜맨
( 1.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9일
이 세상 게임이 아니다
FTPinkRabbit
( 0.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5일
Learn just enough about schoolgirls to trick them into being your friend so they can serve your greater cause, and then move on to the next target.

Being a sociopath is fun.
Kiel
( 6.6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3일
FOR WHAT IT IS, I recommend this game.

Not everybody will enjoy visual novel/dating sim games, let alone ones steeped in Japanese cultural tropes. For people who cannot enjoy such genres, this game will be horrendous.

For those who do, it is a game with a youthful feel and a certain degree of sweet innocence. Elements of time management also factor into gameplay.

As these games go, it is far from a difficult one, and fairly forgiving. The replayability will vary depending on how much of a completionist you are, and how your first run went.
Sonicman
( 10.0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2일
A game with anime girls. You're an anime girl. You talk to anime girls. There's also a couple of guys. I mainly focused on the girls. I won my first playthrough without much effort. 10/10 would play RPG maker school sim (?) again.
Impracticalmagic
( 20.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14일
This game is fine if you're looking for a lighter, simpler stat-raising / relationship-building game.

Nothing especially outstanding, but it's relaxing and the graphics are cute. The idea is to improve relationships with the people you want to recruit to your comedy club. As usual, you have to balance school, possible part-time jobs, and talking to key people (and finding out what they like etc.).

If you're looking for something to play in the genre, and you're taking a break from more adult or intense games, this is worth picking up.
I kiss Goats 💦
( 8.2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14일
Very short, but very enjoyable, a must buy when it's on sale.
DEAD MAN
( 2.9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3일
잘 알려지지 않은 게임이지만 한국어화를 할 수 있으니 참고바란다.
만약에 커다란 게임들이 아니었다면 나는 이 게임을 빠르게 진행했을 것이다.
코메디를 좋아하는 소녀의 이야기를 스스로 만나보길.
KiteeCat
( 10.6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27일
Fun, but lacks the depth of games like Long Live the Queen. There is the illusion that skills matter, but I found I could get the minimum number of members without having to really level up any skills. I also survived just fine without needing to work.
Melumebelle
( 3.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24일
I've really enjoyed playing this game. It's fairly quick, so I did make the mistake of trying to recruit EVERYONE right off the bat, which led me to getting a bad ending. It can be a bit frustrating to play without a guide, especially since you can only talk to each person once about each topic.
jcknite
( 23.0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5일
I'm not usually one for time management games or dating sims, but CTHCC drew me in with its anime sensibility and comedic promise, before completely shattering my expectations.

Befitting its comedy club premise, the dialogue is regularly chuckle-worthy, with moments of pure absurdist brilliance. (One example: "I see now ... So that's why I like cannoli. That makes sense." "Wh... What are you talking about?" "It makes total sense." "Don't just end a conversation like that!")

That said, each of the major characters also has their own full story arc with actual emotional weight, ranging from coping with loss to coping with corporate encroachment. These topics are handled with surprising sensitivity, and display Mairu (Miley in the Westernized version) as more than a mere player avatar, with her own vulnerabilities occasionally surfacing... and then she'll make a lesbian joke, because deflecting is fun.

The gameplay itself is broken down into distinct turns (seen here as morning/afternoon/evening), in which the player can explore the town freely before deciding on their "move" for that particular round. Thankfully, the developers provided enough content to avoid turning the skill-building process into a grind. Dozens of NPCs populate this world, some appearing only at specific times, and each spawning new dialogue on a daily or weekly basis, giving incentive to wander a bit before reading the next magazine or earning more yen.

There are some minor bugs, such as character portraits being displayed with an incorrect outfit or NPCs referring to the previous week's guest lecturer as forthcoming. I played the deWesternized version, yet characters would sometimes lapse into their Westernized names, which is momentarily distracting but not nearly gamebreaking.

You will most likely need at least a second playthrough in order to experience all six storylines, so the replayability is sufficient to justify the non-sale price, and I encountered new dialogue responses throughout my second run. I'm planning to try a third, attempting to generate the "best" ending without the benefit of the New Game+ option, before diving into the sequel... recruiting was just the beginning...
Deathspark
( 4.6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4일
Honestly, this is quite a quick visual novel, but a fun one. Worth it if it's under sale and trust me, you'll have a good laugh, if you understood the jokes.
๑❧☃⌚Jack✮❈❃✂
( 5.4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0일
It's like Persona but without all that pesky dungeon crawling.
2010
( 5.5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9일
cute
Dolphin
( 5.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6일
yay
Most Helpful Reviews  In the past 90 days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1.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3월 29일
이 세상 게임이 아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3명(7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8.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3월 14일
Very short, but very enjoyable, a must buy when it's on sal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Most Helpful Reviews  In the past 180 days
22명 중 20명(91%)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2.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2월 12일
스팀에 출시된 이런류 게임중 최악의 주인공이 아닐까...

장점

+고전 미연시 시스템에 충실
+귀여운 아트워크
+2회차 권장


단점

-주인공보다 개성이 없는 공략캐릭터들
-답이 없는 주인공
-짧은 플레이타임


주의점

- 일어 버전은 아래 링크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우회 필요)
ttp://www.dlsite.com/home/work/=/product_id/RJ062789

- 욱일기가 오프닝, 엔딩에 등장

- 실행이 안 될 경우 아래와 같이 여러가지 방법으로 문제 해결이 가능합니다.
ㄴttp://www.rpgmakerweb.com/download/additional/run-time-packages 여기서 rtp를 설치
ㄴ제어판-시스템-고급시스템설정-고급-성능-DEP-게임 실행파일 추가
ㄴ실행 파일 우클릭-호환성-윈도우 7


이런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스토리에 상관없이 귀여운 일러 하나만 보고 진행이 가능한 게이머분


이런 분들에게 비추천합니다.

좀 더 정상적인 노벨류 게임을 하실 게이머분


사담

90년대 청춘을 불태우기 위해 동아리 만담 연구부를 만들려는 주인공의 고군분투기로 적당히 공략캐릭터를 스토킹해서 위치를 파악하고 만나 좋아할만한 주제로 이야기하며 호감도를 쌓고 3명의 컴플리트 이벤트를 보는게 게임플레이의 핵심입니다. 시크릿 캐릭터도 있다보니 1회차에서는 컴플리트 달성하기 힘든 캐릭터가 많아 2회차가 권장됩니다. 다만 문제가 있는데 주인공이 좋게 말하자면 분위기메이커고 나쁘게 말하자면 분위기도 못 읽는 넌씨눈, 일본 사회였으면 100% 이지메를 당했을 캐릭터입니다. 그런 주인공이 만담연구부를 만들어보겠다고 동분서주하면서 억지로 친구를 만드는데 이 과정이 개연성도 없고 심지어 컴플리트 이벤트는 이렇게 친구 먹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진정성이 없습니다. 나오는 만담 역시 일어판은 일본사람이 아니면 웃음포인트가 없고 영어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도 의외로 정상적인 공략캐릭터도 있고 과거 미연시처럼 전통적인 플레이방식을 고수한 점은 좋았습니다. 이런 주인공이라도 감정이입이 가능하신 분이라면 추천드릴 수 있겠으나 그렇지 않은 분에게는 비추천합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4명 중 12명(86%)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2.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2월 13일
Cherry Tree High Comedy Club is an interactive visual novel/adventure game where you play as Mairu, a girl during her last year as a student of Cherry Tree High, who is trying to reopen the Cherry Tree High Comedy Club. The game alternates between visual novel scenes and your own interactions with the world around you in side-scrolling fashion, as you level up your abilities and try to persuade at least 3 other people to join your club, in accordance with school rules. Buy magazines, go out for lunch, converse with others as level up your relationships, but hurry because you are running out of time for the submission deadline. Thumbs up to a fun interactive anime-type visual novel.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3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4.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2월 25일
Interesting but could be better.
There are a lot of technical stuff to remember and the game doesn't do a good job of explaining it.

Good visuals, funny story, and interesting characters.
I'd recommend it for those who are interested in re-living highschool again.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3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23.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2월 15일
I'm not usually one for time management games or dating sims, but CTHCC drew me in with its anime sensibility and comedic promise, before completely shattering my expectations.

Befitting its comedy club premise, the dialogue is regularly chuckle-worthy, with moments of pure absurdist brilliance. (One example: "I see now ... So that's why I like cannoli. That makes sense." "Wh... What are you talking about?" "It makes total sense." "Don't just end a conversation like that!")

That said, each of the major characters also has their own full story arc with actual emotional weight, ranging from coping with loss to coping with corporate encroachment. These topics are handled with surprising sensitivity, and display Mairu (Miley in the Westernized version) as more than a mere player avatar, with her own vulnerabilities occasionally surfacing... and then she'll make a lesbian joke, because deflecting is fun.

The gameplay itself is broken down into distinct turns (seen here as morning/afternoon/evening), in which the player can explore the town freely before deciding on their "move" for that particular round. Thankfully, the developers provided enough content to avoid turning the skill-building process into a grind. Dozens of NPCs populate this world, some appearing only at specific times, and each spawning new dialogue on a daily or weekly basis, giving incentive to wander a bit before reading the next magazine or earning more yen.

There are some minor bugs, such as character portraits being displayed with an incorrect outfit or NPCs referring to the previous week's guest lecturer as forthcoming. I played the deWesternized version, yet characters would sometimes lapse into their Westernized names, which is momentarily distracting but not nearly gamebreaking.

You will most likely need at least a second playthrough in order to experience all six storylines, so the replayability is sufficient to justify the non-sale price, and I encountered new dialogue responses throughout my second run. I'm planning to try a third, attempting to generate the "best" ending without the benefit of the New Game+ option, before diving into the sequel... recruiting was just the beginn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1명(5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3.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2월 24일
I've really enjoyed playing this game. It's fairly quick, so I did make the mistake of trying to recruit EVERYONE right off the bat, which led me to getting a bad ending. It can be a bit frustrating to play without a guide, especially since you can only talk to each person once about each topic.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Most Helpful Reviews  Overall
36명 중 32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4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5,046.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2월 18일
체리 트리 하이 코미디 클럽이라고 주장되는 게임입니다.

페르소나 시리즈의 커뮤니티 부분만 플레이하는듯한 느낌을 주는 게임으로 게임의 주 스토리는 밀리라는 여학생이 옥타비아라는 반장과 코미디 클럽의 존폐여부를 내기로 자신이 점찍어둔 그다지 개성들은 없어보이는 학생들을 코미디 클럽으로 제한된 시간 안에 모집한다는 내용의 게임입니다.

이런 게임들이 항상 그렇듯이 한명한명을 획득하려면 귀찮게시리 해당 인물의 관심사를 소재로 대화를 반복해야 친구가 되고 결국 그룹에 포함시킬 수 있게 되는데

요즘 세상은 스팀이나 페이스북들 소셜 커뮤니케이션의 발달로 얕은 우정이 보편화되서 별 생각없이 친구 추가하면 받아주고 마찬가지로 별 생각없이 그룹에 초대하면 별 생각들 없이 그룹 초대를 수락하는게 일상화되었는데 이 게임은 그런 행위를 하지 않는걸로 보아 게임의 배경은 최소한 1990년대 초반으로 추정이 됩니다.

그다지 재미는 없는 게임이기 때문에 그냥 1990년대 사람들이 친구를 어떻게 사귀었나를 간접적으로 체험하는걸 원하시는 분들께만 추천드리는 게임입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3명 중 10명(7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1.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4월 7일
카드가 비쌉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명 중 2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6.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3월 5일
일본 게임을 영어로 만들어서 그런가 그렇게 마을 이름 같지 않고 내용 집중이 안되서 비추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3명(7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2.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8월 17일
아마 페르소나3,4 에서 커뮤부분만 빼서 게임만들면 이러지않을까 싶습니다
스토리는 매우 간단한데요
주인공이 새로 동아리를 만들려고 부원을 일정기간까지 모집하면 되는 게임입니다
각각 사람에따라 취향에 맞춰서 얘기해야되고 자기 자신도 얘기가 될만한 주제들을 잡지같은걸 읽어서 올려야 게임진행이 편해집니다
게임특성상 1회차때 진엔딩보기는 힘들것같고 최소 2~3회차는 지나야 진엔딩 보지않을까 싶네요
저는 아직 1회차만 플레이해봤는데 이런저런 숨겨진요소가 있을려나 싶은데....
현재까진 딱히 안보입니다
스토리도 딱히 심각한 부분은 없는것같고 가볍게 할만한 게임입니다
대충 회차당 플레이타임은 1~2시간정도 되는것같네요...
취향을 상당히 타는 게임이라 구입하실때 신중히 생각하고 구입하시길....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2명(6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15.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5월 31일
진엔딩 달성 후기.전원 동아리 가입 시켜야만 진엔딩이 나온다고 해서 전원 동아리 가입 시켰으나 4명 가입 시킨것과 엔딩이 똑같다. 스토리도 단순하고 빈약하며 인디 게임의 한계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무엇보다 아쉬운건 스킵 기능이 없는것. 6명 전원 가입 신청서를 받았지만 스킵 기능이 없어서 3회차땐 한달 정도의 시간을 점심시간 > 1층 도서관 > 잡지 > 방과 후 > 기숙사 > 일찍 자기 반복이었다... 힘들었다.... 이 가격에 구매한다면 말리고 싶고 1달러 정도면 살만 할 거 같다. 캐릭터가 이쁘고 노래가 좋다는거 빼면 뭐.....그냥 단순 킬링타임으로도 좀 애매한 작품. 점수를 주자면 10점 만점에 4.5점? 스토리의 빈약/ 스킵의 부재 / 하지만 캐릭터가 귀여웠다. 노래도 좋음 다만 노래는 같은 노래만 반복 되지만..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2명(6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5.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5월 26일
여자애가 공병 주우러 다니는 그런 게임입니다.
공병을 모으면 기숙사 관리인 언니가 돈을 주거든요.
그리고 한글패치도 되있습니다.
이래뵈도 캡콤 상표가 들어갑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3명 중 6명(46%)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4.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2월 5일
캐릭터가 뻔한 것도 정도가 있지.... 그림체 빼곤 별로 볼 것도 없음... 개그쪽도 그냥 전형적인 일본 미연시에 소소한 잼 정도가 전부라서 ㅡㅡ... 금발 캐릭의 관서 사투리를 기대했는데 영어판이잖아? 안될거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0명(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2.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3년 12월 21일
Want to break your Enter Key?
Then Play this...Yea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9명 중 2명(22%)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0.5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4월 17일
인간이 이런게임을 만들어서 스스로를 낮추는 일은 다시는 없어야 한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05명 중 254명(8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5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3.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16일
8/10, loved the game, but friends saw me playing it.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02명 중 96명(9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85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5.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5월 1일
I am Miley; the overly enthusiastic type of anime protagonist.

My goal is to stalk 6 people who don't really want to join and nag them to join my Comedy Club while they deal with some actual issues. I have a friend called Harriet who I have decided to sign up to my club despite her lack of interesting and her having a part time job because I am more important.

First was Sara; she is the quiet one who I follow about while she deals with her psychological issues; I got her to open up by knowing a lot about mystery novels which I had spent all night reading.

Next was May; she is the cute little one who wants to develop a chest and is dealing with some serious choices about her families future; she decided to resolve them and join my club after I played some video games and stopped being such a NOOB.

Next was my friend Cindy who was following her dream; through a combination of guilt playing and following her she finally gives in and joins me.

My next target was Vivian, the hockey star who gets ill from people bothering her; I continue to bother her until she joins me through Stockholm Syndrome, ironic as she is Swedish.

Tyler was stalking my friend; I give a potentially dangerous stranger my friends number without her permission and use Harriet to effectively trick him into joining. That's okay though, because I am too selfish to care.

Then there is Male Student. He has a name, but you are supposed to talk to his father, hunt down his name through school and then ignore him not wanting to talk to me by threatening his social life until he joins my club.

By doing all of this, I got the good end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15명 중 99명(86%)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20.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3년 11월 26일
Take Persona 3/4, remove the heavy story and dungeon crawling gameplay, keep the daily calendar grind/choices and the social links, but add lots of puns to 'em and bam, you've got Cherry Tree High Comedy Club! It's alright, but it feels like there's something missing, like all you get to see is a small part of a much bigger story.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94명 중 84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19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3.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4월 9일
I made more friends here than in real life.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