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진진한 RPG속 로드 드레드모어의 던전을 탐험하는 동안 조합하고 주문을 시전하고 약탈을 하면서 당신의 행운과 교활함을 시험해보세요.
출시 날짜: 2011년 7월 13일
이 제품의 인기 태그:
HD 비디오 보기

Dungeons of Dredmor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Dungeons of Dredmor Complete 구매

3개 아이템 포함: Dungeons of Dredmor, Dungeons of Dredmor: Realm of the Diggle Gods, Dungeons of Dredmor: Conquest of the Wizardlands

Steam Workshop



새로운 몬스터, 아이템, 주문, 던전 구조물을 만들고 공유하세요! 산성화염구를 원했었다고요? Diggle 마법사를 소환하는 능력은 어떤가요? 던지면 폭발하고 폭발에 죽은 생명체를 좀비로 만드는 스태프는 어때요? 쉽습니다. 10 갤런의 헝가리산 슬리보비츠 플럼 브랜디를 먹여야만 해제되는 함정은 어떤가요? 마법의 배를 소환하는 마법의 사과를 소환하는 마법의 오렌지를 소환하는 마법의 배는 어때요? 그 쪽이 훨씬 좋네요.

스팀 창작마당은 다른 플레이어들이 만든 컨텐츠를 쉽게 찾고, 즐기고, 공유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공간입니다. 간단하게 Steam Workshop page로 가서 플레이 하고싶은 모드를 찾은 후에 "구독" 버튼을 누르세요. 그 순간 모드는 올바른 위치에 다운로드 되고, 드레드모어를 불러오는 동안 간단하게 런처의 "모드" 버튼을 클릭한 후 불러오고 싶은 모드를 불러오면 됩니다.

혹여, 스스로 창작물을 만들고 싶다면 http://dredmod.com/wiki/Main_Page 로 가서 어떻게 자신만의 창작물을 만드는지 설명한 몇가지 튜토리얼을 살펴보세요! 우리는 어떻게 만들고 어떻게 업로드 하는지에 대한 정보는 물론 당신만의 완전히 독특한 창작물을 만들기 위한 몇가지의 코드도 올려놓았습니다.

게임 정보

아주 먼 옛날, 어둠의 군주 드레드모어는 위대하고 강력한 영웅들에 의해 대지 깊은 곳 가장 어두운 던전에 봉인되었습니다. 수 세기가 흘러 어둠의 군주를 속박하고 있던 마법의 봉인이 느슨해지면서 어둠의 군주는 이전과는 비교할 수도 없게 강해져갔습니다. 사람들은 옛 예언에 나오는 강력한 전사나 신비한 마법사같은 새로운 영웅을 애타게 찾았습니다.
그들이 찾은 영웅은 불행하게도.... 바로 당신입니다!
드레드모어의 던전에 첫 발을 내딛으세요! 운명을 피하지 마세요! 온 세상이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악에 맞서 싸우세요. 끔찍한 Swarmy들이나 일렁이는 Thrusty들, 물론 둥지 짓는 귀여운 Diggle도요. 의미 없는 사이드 퀘스트의 여신 Inconsequentia를 숭배하거나 이름 없는 Lutefisk의 신에게 헌신하여 당신의 운을 시험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죽음의 경제학 학교에서 어둠의 사업학 마법사에게 배운 강력한 주문을 시전하세요. 아니면 천둥과 번개로 적을 산산조각 내기 위해 조상님들의 바이킹 룬을 소환하세요. 차원의 도끼나 플라스틱 반지, 투명방패(지난번에 쓰고 어디에 나뒀는지 기억하기만 한다면)처럼 범상치 않은 장비를 착용해서 얻을 수 있는 힘을 발견하세요! 여태 신었던 모든 사람들이 너무 부끄러워서 자살한 드워프 세공이 된 신발을 신어보거나 베이컨으로 장식된 지저분한 메이스로 수염난 거대 벽돌 악마를 때려부수는 재미도 놓칠 수 없습니다.
그런 여러 일들을 하는 동안 죽음에 대한 대비를 하세요. 그것도 아주 많이요. 당신이 울부짖으면서 키보드를 창문 밖으로 던지게끔 하는 끔찍한 고통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드레드모어의 던전이 당신을 기다립니다. 준비 되셨나요?

게임 특징:

  • 포인트 앤 클릭 인터페이스로 즐기는 재미있고 신선한 고전 로그라이크 스타일 게임플레이. 더 이상 포션을 마시려고 CTRL-ALT-SHIFT-x 같은 단축키는 누르지 않아도 됩니다.
  • 당신을 약속된 달콤한 보물들과.... 몇몇 다른 것들로 안내하는 무작위 생성 던전들..
  • 고전적인 픽셀 아트. 손수 그린 역동적이고 사랑스러운 몬스터들을 만나세요. 타일 워크로 멋짐이라는 이름의 바다 표면에서 둥둥 떠다니는 듯한 각각의 아이템들이 가진 아름다움도 맛보세요.
  • Krong의 모루가 지닌 엄청난 파워를 얻으세요. 아니면 Krong의 모루가 당신을...
  • 엄청나게 복잡한 조합 시스템! 엘프와 드워프간 엄청난 갈등의 역사가 새겨진 유물을 손에 얻기도 하고 알루미늄 주괴를 갈아 알루미늄 분말로 만든 후에 바로 콧구멍으로!
  • 비디오 게임 역사상 한번도 본 적 없는 몬스터 무리들.
  • 적을 물리치기 위한 교활한 함정설치!
  • 끝 없는 플레이: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마음을 뒤흔드는 스킬들을 선택하세요. 매번 새로운 게임플레이가 당신을 기다립니다!
  • Lutefisk가 있다고 말했었나요?

시스템 요구 사항 (PC)

    • 운영체제: Windows XP, Vista, 7
    • 프로세서: Core 2 Duo/Athlon 64 이상 권장
    • 메모리: 최소사양 1 GB램 ; 2 GB램 권장
    • 하드 디스크 용량: 400+ megabytes
    • 그래픽 카드: 1024 x 600 나 1024 x 768 의 최소 해상도를 지원하는 모든 DirectX 호환 그래픽카드
    • DirectX®: 9
    • 사운드: 모든 DirectX 지원 사운드장치

시스템 요구 사항 (MAC)

    • 운영체제: OS X version Snow Leopard 10.6.3 이상의 모든 버전
    • 프로세서: Core 2 Duo/Athlon 64 이상의 프로세서
    • 메모리: 최소사양 1 GB 램 ; 권장사양 2 GB 램
    • 하드 디스크 용량: 400+ megabytes
유용한 고객 평가
92명 중 84명(91%)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243 개의 게임 보유 중
평가 8 개
163.1 시간 기록
Now that reviews are here, let me review the ♥♥♥♥ out of this game.

Dungeons of Dredmor is, in one word, the-seriously-best-game-ever.

No? Well, maybe I'm overstating. But it's definitely one of the best -if not THE best- Roguelike I've ever played. I will always return to this game. It will constantly captivate me in its shiny roguelike eyes. Maybe it's because every character you make can have a new and exciting build. Maybe it's because no run-through is exactly the same. Maybe it's because there's actual crafting that's better than in some big name MMO's. Maybe it's because your death is always your own damn fault. Or maybe it's because diggles are so cute (but they hate you so much). I don't know, probably all of the above (definitely). I will always love this game and this game will always show me a good time. If you know what I mean. And I think you do.

Negatives? The humor is sometimes a little too much, I think, like every-blooming-thing needed to be funny. Oh, there's funny in there, but sometimes you just want the flavor texts to give it a rest already. Furthermore, I guess the art style turns off some people, not me personally, but I've heard it as a complaint. I can understand that, but my advice would be to ignore it and just try it.

You won't be disappointed.
게시 일시: 2013년 11월 25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53명 중 49명(92%)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95 개의 게임 보유 중
평가 9 개
89.4 시간 기록
In 1980 a game called 'Rogue' was born. Since then, a genre known as Rogue-like was born.
A rogue-like game typically features a randomised dungeon, turn based movement and a plethora of skills and items at your disposal. Classic RPG weapons and armor, wizardry and sneaky rogues fighting monsters, all drably illustrated with ASCII graphics.

Dungeons of Dredmor takes all that, slaps on a easy mouse interface, some charming graphics and audio, and chucks on some good humour to boot. This is quite possibly the only game - now and forever - where I can roll a beserker viking pirate communist emo vegan. Monsters will waltz up to me moaning "I wasn't even supposed to be here today". It won't make you laugh until your face falls off, but it'll have you smirking with the occasional "hah!" throughout.


If you're just curious and never tried a rogue-like before, give it a shot. It's a fairly simple game, but with enough hardcore depth to have you reaching for the wiki once you get into it. It also has a range of addons found on the Steam workshop, so there's never an end to the strange setups you can employ and the delightful humour it prizes. It's often on a 75% off sale during holiday periods, and at that price it's well worth a dabble and beyond good value.
게시 일시: 2013년 11월 26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32명 중 31명(97%)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724 개의 게임 보유 중
평가 42 개
215.5 시간 기록
Dungeons of Dredmor is a rather by the book implementation of the concepts presented by the nethacks, rogues, and past games of the genre known affectionately as, "rogue-like," you take the genre and pump it full of Internet Memes, Canada and Scandanavia jokes, and then add Diggles... Like a packing plant pumping their meat full of water and a hint of salt.

The game plays well, and is rather thoroughly randomized, the difficulty stems more from your skill choices than from the game's settings, death can be permanent if you wish, and after playing a game or two you may like that extra bit of pressure on you.

The hand drawn animated deaths are nice and the game has a sense of humour about the entire affair, you'd be surprised the variety of ways one can die.

The DLC for the game do flesh it out a bit, and when on sale it's well worth picking up.

This is a solid rogue-like game - one you should give a try.
게시 일시: 2014년 1월 5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7명 중 26명(96%)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659 개의 게임 보유 중
평가 4 개
280.1 시간 기록
This game is amazing. 280 hours on record, and counting. There are lots of skills and so much variation it's unreal. And then there's user-created content. A lot of which is balanced and well thought out, showing how much people enjoy the game.

This is one of the best $5 games ever made. The variety is great, the humour is great, and the DLCs are nice add-ons to an already great game.

If you're after the latest 3D graphics, this game isn't for you. But if you can put that aside and appreciate the graphics for what they are, you are in for a treat.

A large part of the game's greatness is due to the character customization. You choose seven skills , which may be related to fighting, magic, roguey stuff, or general skills that are slotted into one of those three categories. Each of those options is actually a skill tree, with multiple skills that you unlock as you level up. You can also do a ton of crafting, or none, as you wish.

This game is all about giving us players the choice to try to win the game however we like, which is why I will keep going back to it again and again.
게시 일시: 2013년 12월 4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28명 중 25명(89%)이 이 평가를 유용하다고 평가했습니다.
179 개의 게임 보유 중
평가 35 개
35.5 시간 기록
Dungeons of dredmor is an example of "don't jude a book by its cover". Initially, it looks poorly made, but once you start playing you can find yourself immensed in the game. There are tons of items, craftables and combinations to make. Battle is fluent despite of being turn based, and there are plenty of class and spell combinations to try out. Overall it has a great variety for such a "small" game! A big plus is also the fact that there are several difficulty levels, including a "softcore" mode where dying doesn't mean game over. This makes it equally enjoyable for hardcore roguelike fans as well as more casual players who would like to give the genre a try. Strongly recommended :)
게시 일시: 2013년 11월 29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