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roVisioN: Lost Company is the prequel to original horror FPS shooter, taking place before the NecroVisioN story begins. It contains a bunch of unique levels, characters, weapons and gameplay elements as well as new main hero that presents the original game story from opposite perspective.
사용자 평가:
전체:
대체로 긍정적 (평가 122 개) - 이 게임에 대한 사용자 평가 122개 중 72% 가 긍정적입니다.
출시 날짜: 2010년 2월 19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한국어(을)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이 제품은 귀하의 로컬 언어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구매하기 전에 아래에 있는 지원하는 언어 목록을 확인해주세요.

NecrovisioN: Lost Company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NecroVisioN + NecroVisioN: Lost Company 구매

2 가지 포함된 항목들: NecroVision, NecroVisioN: Lost Company

 

게임에 대해

NecroVisioN: Lost Company is the prequel to original horror FPS shooter, taking place before the NecroVisioN story begins. It contains a bunch of unique levels, characters, weapons and gameplay elements as well as new main hero that presents the original game story from opposite perspective. Player is now one of WWI German troops that discovers the evil forces unleashed by the war, starts to fight against them and leads soldiers of all nations gathered on the front through the massive battles against the zombies and demons and finally he becomes a first Necromancer that will fight against Simon Bukner in NecroVisioN.

  • 10 new levels in singleplayer campaign
  • 15 new characters
  • 6 new weapons
  • Variety of special weapon ugrades
  • New drivable vehicles to use in fight - FT17 tank and Halberstadt CL.II airplane
  • Several additional close combat techniques, spells and fatalities in singleplayer
  • New unique multiplayer mode: Gas Attack
  • 3 new maps and several new skins for multiplayer mode
  • New visual effects like enhanced depth-of-field, soft shadows and new shaders with optimized renderer and data loading system.

시스템 요구 사항

    Minimum:
    • OS: Microsoft® Windows® XP Service Pack 2, Vista (Operating System must be up to date with the latest patches)
    • Processor: Intel Pentium 4 2.4GHz or AMD Athlon 64 +2800
    • Memory: 1 GB RAM (Microsoft® Windows® XP) / 1.5GB (Microsoft® Windows® Vista)
    • Graphics: 256 MB Video RAM or greater with DirectX9 Pixel Shader 3.0 support (NVIDIA GeForce 6600 or ATI Radeon X1600 or better)
    • DirectX®: DirectX 9.0c
    • Hard Drive: 8.0 GB available hard drive space
    • Sound: DirectX 9.0c compliant soundcard
    • Other requirements: 56kbps internet connection or faster for Internet play
    Recommended:
    • Processor: Intel Core 2 Duo 1.80 GHz or AMD X2 5000+ or better
    • Memory: 2 GB RAM or more
    • Graphics: NVIDIA GeForce 8800 series or ATI Radeon HD 38xx series or better
고객 평가
고객 평가 시스템이 2016년 9월에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더 보기
전체:
대체로 긍정적 (평가 122 개)
평가 유형


구매 형식


언어


검색 조건:
선택한 조건에 맞는 평가 0 개 ( 사용자 평가 없음)
가장 유용한 평가  전체
비추천
8.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1월 11일
겉으로는 전작과 다를것이 없다. 1편이 나오고 1년뒤에 발매되었고, 1편 플레이 직후 로스트컴퍼니(이하 2편)를 접했기 때문에 오히려 내가 시리즈물로써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통일성과 일관성이 있어 좋았다. 맥스페인1,2가 비슷하듯이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소감은 길지 않을것이라 예상한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2편은 추천하지 않는다. 자세한 이유는 아래에서 설명하겠지만 결코 시리즈 전체를 평가절하하게 되는 이유는 아니다. (그래봤자 1편밖에 없긴한데)

스토리는 1편 초반에 등장했던 악당의 이야기를 담고있고 시간적으로는 1편의 약 한달전 이야기이다. 그리고 크게 달라지지 않은 모든 것들은 1편을 (충분히) 하고난 다음, 자연스럽게 느껴지기 때문에 2편을 달랑 처음 접했을때보다 훨씬 저돌적으로 플레이하려는 성향이 생기게 되는데 이때 문제가 발생한다. 새로운 무기가 다소 추가되긴하지만 1편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셰도우핸드의 기능이 2편에선 온전하지 않다. 2편에서도 셰도우핸드는 중반쯤에 획득가능한데, 획득 이후, 그리고 엔딩이후 2회차에 돌입해도 셰도우핸드의 기능은 네가지 전부 있긴하지만 거기에 딸려있던 특수기술들이 한가지를 제외하곤 존재하지 않는다. 가장 멋지다고 생각했던 무기의 부재에서 오는 실망이 크다.
전작에서도 최악의 미션이 있었다. 바로 용으로 플레이하게되는 부분인데 그냥 재미가 없다뿐이었지 2편에선 더한 레벨이 존재한다. 바로 비행기 조작 레벨인데 어지러움증을 유발시키며 조종도 캐주얼해서 비행기라면 상하반전이 되어있는것에 익숙한 나는 정말 하기싫은거 겨우겨우 깼다. 재미도 없다.
챌린지 모드의 보상들은 추가된 무기나 기존 무기의 지급뿐이고 셰도우핸드에 관한 보상은 없다. 전작에서 보여줬던 하드코어하고 도전적인 컨트롤을 요구하는 챌린지도 아니다. 간호사 보호, 일정량의 적군 사살하는 것이 여전히 있긴한데, 약간 병맛 컨셉을 추가한건지 날아오는 좀비를 땅에 떨어지기 전에 쏘는(심지어 이 짓을 비행기로도 해야한다) 조금 싱거운 것들이 몇개있다. 챌린지는 전체적으로 캐주얼해졌고 수준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인다.
프리퀄이 갖는 한계일지 모르겠지만 2편은 확장팩 수준을 벗어나진 못한다. 1편이 12개 챕터에 10개의 챌린지맵을 가지고 있었고 레벨 하나당 완수 시간이 평균 40~50분이었으며 챌린지조차 대부분 밀도있는 플레이를 요구했다. 그에 반해 2는 10개의 챕터에 7개의 (허접한)챌린지맵을 가지고 있는데, 챕터 두개쯤이면 별 차이없겠다고 생각이 들겠지만, 레벨 당 완수 시간이 평균 20~30분으로 줄은 것을 감안하면 볼륨이 대폭 축소된 것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그리고 기타등등 자잘하게 단점을 덧붙이면 게임자체가 다소 불안정한 감이 있고(이건 말로 어떻게 설명할수 없다), 수동으로 컨픽 수정을 하지않으면 그래픽 질이 떨어진다.

2편에서 가장 긍정적인건 스토리였다. 시리즈물로써 기대감을 갖게 했고 1편의 내용이 보충되는 재미와, 특히 1편과는 다르게 동료AI가 (비중있진 않아도) 자주 등장해서 훨씬 내용이 풍부하게 느껴졌다. 혼자싸우는게 아니라 외롭지도 않고 말이다. 몇가지 새로운 몹들과 자잘한 무기추가도 좋았다.

시리즈물은 전작에 비교가 되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다. 후편이라고 하기엔 전작에 비해 부족한게 많았다. 전작수준만해도 크게 문제되지 않았을테지만 너무 부족했다. 개별 게임으로 바라봐도 오히려 dlc에 가까웠다. 내가 2편이 프리퀄임을 알고도 1편을 먼저 산 것도 2편이 1편보다 비쌌기 때문인데 2편이 더 비싼것이 이해하기 힘들다. 2편의 존재이유는 단순히 스토리의 확장 그 이외에 의미를 두기는 힘들다는게 내 생각이다. 네크로비전을 하고싶다면 1편만 사도 충분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쓰고 보니까 기네...

구매가 : 선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추천
7.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20일
고증은 독하게 날라먹은 B급 겜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