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ypographic odyssey.
사용자 평가: 매우 긍정적 (평가 1,071 개)
출시 날짜: 2013년 11월 6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Type:Rider 구매

 

큐레이터의 추천

"Typography was always this cool you just never realized it before."

평가

“You never realized fonts could be this exciting.”
Kotaku

“Type:Rider is a reminder of just how beautiful stories can be, regardless of what they actually say.”
Kill Screen

“The "Final FONTasy" of video games. Encourages players to learn about type by exploring a world of fonts, mario-style.”
Fast Company

게임에 대해

Uncover the history and secrets of Fonts & Characters in a fascinating and unique experience!

Play as 2 dots and travel through the ages of typographic styles and techniques.
From the rock paintings of prehistoric times to Pixel art of the 2000’s, solve all the riddles by riding the most popular fonts and characters (Garamond, Helvetica, Times New Roman, Pixel, Comic Sans...) in a very captivating musical and visual environment.

Type:Rider is an adventure puzzle game produced by AGAT – EX NIHILO and ARTE that brings gaming experience to a whole new daring level.

Key Features:

  • 10 worlds echoing key periods of the typograhy’s history
  • Breath-taking artworks and musical vibes
  • Immersive and intriguing atmosphere
  • Great historical archives and paintings

시스템 요구 사항

Windows
Mac OS X
SteamOS + Linux
    Minimum:
    • OS: Windows XP
    • Processor: Core 2 Duo
    • Memory: 2 GB RAM
    • Graphics: 3D accelerated
    • DirectX: Version 9.0
    • Network: Broadband Internet connection
    • Hard Drive: 500 MB available space
    • Sound Card: Compatible SB16
    Recommended:
    • OS: Windows 7
    • Processor: Core i5
    • Memory: 4 GB RAM
    • Graphics: 3D accelerated
    • DirectX: Version 9.0
    • Network: Broadband Internet connection
    • Hard Drive: 500 MB available space
    • Sound Card: Compatible SB16
    Minimum:
    • OS: OSX 10.6
    • Processor: Core 2 Duo
    • Memory: 2 GB RAM
    • Graphics: 3D accelerated
    • Network: Broadband Internet connection
    • Hard Drive: 500 MB available space
    • Sound Card: Compatible SB16
    Recommended:
    • OS: OSX 10.8
    • Processor: Core 2 Duo
    • Memory: 2 GB RAM
    • Graphics: 3D accelerated
    • Network: Broadband Internet connection
    • Hard Drive: 500 MB available space
    • Sound Card: Compatible SB16
    Minimum:
    • OS: Ubuntu
    • Processor: Core 2 Duo
    • Memory: 2 GB RAM
    • Graphics: 3D accelerated
    • Network: Broadband Internet connection
    • Hard Drive: 500 MB available space
    • Sound Card: Compatible SB16
    Recommended:
    • OS: Ubuntu 12.04.3
    • Processor: Core 2 Duo
    • Memory: 2 GB RAM
    • Graphics: 3D accelerated
    • Hard Drive: 500 MB available space
    • Sound Card: Compatible SB16
유용한 고객 평가
8명 중 7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6.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4월 15일
이런 것은 좋은 의미든 나쁜 의미든 게임이라는 범주 안에 넣으면 안 된다. 이 물건은 즐거움보다는 교육... 아니 소개에 더 치우쳐 있고, 더 나아가 소개보다도 그래픽적인 욕심에 더 치우처져 있다. 내 기준에서 게임은 즐겁거나 최소한 시간을 때움에 있어 지루하지 않아야 한다. 이것은 Blue Flamingo의 극단적인 '이쁜 화면에 대한 욕심'과 렉 걸린 듯한 움직임, Valiant Hearts:The Great War의 정보 전달에 대한 강박, 지루한 게임 방식을 독특하게 빚은 ♥♥♥ 덩어리다.

이것은 타이포그래피를 사랑하는 보통 사람이 그 역사를 알고자 할 때나 플레이하면 어울리지만, 어지간한 사랑이 없이는 이 불편한 조작을 견뎌가며 다음 챕터를 넘기려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 사람은 이걸 붙잡는 시간에 책을 읽겠지. 이런 물건에서 조작요소를 불편하게 만들면서까지 난이도를 높여야하는 이유를 나는 도무지 모르겠다.

시각적인 측면에서의 즐거움만은 나쁘지 않은 편이다. 글꼴이 나올 때의 시대를 보여주는 이미지와 글꼴의 배치는 괜찮다. 문제는 이것을 게임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으며, 정보 전달을 위한 도구라고 보기에는 정보 전달보다는 짜증을 훨씬 유발한다는 것이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4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3월 26일
본격 서양의 인쇄술 역사 공부 게임.

각 시대별 인쇄술의 역사와 그 시절 글씨체를 활용한 스테이지 구성이 상당히 괜찮다. 스테이지 배경이 뭔가 그 시절 분위기에 맞게 형성되어있고 실제 레벨 디자인도 어느 정도 시대상에 맞게 구현되어 있어서 보는 맛은 참 좋은 게임이다.

게임을 하면서 여기저기 흩어져있는 알파벳과 *, &를 모을 수도 있다. 나름의 컬렉션 요소. 모으기 그닥 어렵진 않으니 그저 적절한 성취감 용도로는 최고다. 그리고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인쇄술에 대한 지식들을 책의 형식으로 읽어볼 수도 있다. 이걸 다 읽자면 대략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책 한 권 분량인데, 이 부분이 한글화가 되었더라면 나름 읽을 거리도 되고 해서 좋았을거다.

림보(LIMBO)와 비슷한 구석이 상당히 많이 보이는 게임인데, 특히나 림보에서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이 여기에도 아주 똑같이 구현되어있다. 검정/하양 위주의 레벨디자인과 조작의 불편함으로 난이도를 높이려는 시도, 가끔 뜬금없이 발생하는 황당한 버그까지. 내가 개인적으로 림보를 좋아하지 않는 이유가 이 게임에도 있는 것이다.

대단히 불편한 조작과 깨알같은 버그들만 감안한다면 꽤나 괜찮은 게임. 어차피 플레이타임도 짧으니 가볍게 플레이하기도 좋고, 도전과제도 조금만 노력하면 전부 딸 수 있으니 그 쪽으로도 추천해줄 만 하다.

P.S! 아, 참고로 게임을 켜면 처음에 '가급적이면 헤드셋을 사용하세요'라는 문구가 나오는데 가볍게 씹어줘도 좋다. 음악이 꽤 좋긴 하지만, 뭐 듣고 풀어나가는 트릭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고......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8월 3일
박물관 글자의 역사 코너에서 떼온게 아닌가 할 정도로 교육적인 게임이다.

학교에서 간 뭣같은 박물관 체험학습 중이라면 너도나도 이 게임 앞에 줄을 서서 지루함을 달래볼 수 있는 신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겠지만 아쉽게 우리집은 박물관이 아니고 박물관만큼 크지 않아서 재미있게 하진 못했다.

눈 정화는 되더라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1명 중 18명(86%)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7.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7월 7일
Something of an artistic experience // Recommended for a casual night in

+ Includes unlockable, interesting history of typography entries
+ Soundtrack is immersive and surreal; one of the game's better selling points, and every track was perfectly suited for the stage
+ Ambient sound design, also, is superb
+ Level designs are unique and make for excellent platforming
+ Controlling two inseperable dots makes movement through the stages a bit more challenging, but it does so in a refreshing way that the player will surely enjoy
+ Respawns are frequent, and the game typically throws the player at the last safest place before their untimely death; robs the player of much of the frustration typical of the genre
+ In addition to the individual level design, each collection of stages is vastly different from the other; furthermore, they become more and more interesting as the player moves through the game

- Little replayability once having attained all of the achievements
- One of the achievements requres the use of a Facebook or Twitter; this may not be a problem for the majority of the players, but speaking as someone who has neither, I detest that this is a requirement

If you enjoyed this review, please follow my curator page. Feel free to join my group, LockeProposal's Big Day Out for discussion and announcements, and I also have a budding YouTube Channel for those interested. Thanks for read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5명 중 5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7.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4월 17일
The game could be good, it's based on a new idea and it's very nice to learn fonts.
But the controls are horrible (I played both with keyboard and with controller) and I often wondered if the game developpers ever played their own game.
Several time, your two-wheeled avatar just stay stuck on a corner, or against a corner, unable to get up to the pixel above and in front because when you jump you also wall jump and are pushed back... back in the void most of the time. And then you have to start again from a save point often very badly placed.

Also: the bonus level is not a bonus level. It's a nightmare. They tried to make something funny and "trolling". They got the trolling part right, but that's it. The difficulty is nightmarish, you get back to the beginning every time you fail (even at an inch of the finish line). That shouldn't be a bonus level, it should be a "Hardcore mode"
And the cat chasing you the whole level is too much. Waaay too much and way too fast.

I don't recommend this game. Shame because the idea was fun.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