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실제시간 사흘 동안 버려진 세대우주선에서 어떤 끔찍한 일이 있었는지 그 미스터리를 밝혀보자. 깜찍하고 꽤나 큰 정신적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AI 조수가 여러분을 도와줄 것이다! 아날로그: 헤이트 스토리의 속편에서는 나름의 새로운 헤이트 스토리가 펼쳐진다.
사용자 평가:
Overall:
매우 긍정적 (평가 423 개) - 이 게임에 대한 사용자 평가 423개 중 86% 가 긍정적입니다.
출시 날짜: 2013년 8월 19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Hate Plus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Hate Plus and Soundtrack Bundle 구매

2 가지 포함된 항목들: Hate Plus, Hate Plus Original Soundtrack

Hateful Days pair: Analogue and Hate Plus 구매

4 가지 포함된 항목들: Analogue: A Hate Story, Analogue: A Hate Story Soundtrack, Hate Plus, Hate Plus Original Soundtrack

이 게임의 다운로드할 수 있는 콘텐츠

 

게임에 대해

앞으로 실제시간 사흘 동안 버려진 세대우주선에서 어떤 끔찍한 일이 있었는지 그 미스터리를 밝혀보자. 깜찍하고 꽤나 큰 정신적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AI 조수가 여러분을 도와줄 것이다!

아날로그: 헤이트 스토리의 속편에서는 나름의 새로운 헤이트 스토리가 펼쳐진다. 아날로그의 플레이어들은 끝낸 저장파일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고, 새로운 플레이어들은 헤이트 플러스에서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

트랜스-휴머니즘, 코스프레, 케이크 만들기, 그리고 자유를 서서히 침식하는 부계중심주의가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사회에 관한 음울한 비주얼 노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믿을 수가 없어! 내 임무는 버려진 오래된 세대우주선에서 데이터를 회수하는 일반적인 일일 뿐이었는데, 대신에 심각한 부계중심주의적 신유교 사회에서 자란 귀여운 AI 소녀를 구출하게 되다니! 그리고 이제 그 소녀는 비밀에 싸인 옛날 *뮤트가 남겨놓은 메시지 한 뭉텅이를 발견했어... 그러고는 자신이 살던 사회가 조선 시대로 퇴보하게 만든 역행적 정치 강령에 관해 자신과 함께 비밀을 밝혀내자고 하고 있다고!!

난 이런 건 예상도 못했어! 난 지구로 돌아가는 사흘이 평화롭고 고독할 거라고 예상했지, 비극적인 이야기를 내내 읽게 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그리고 이렇게 내 헤이트한 나날이 시작됐지...

시스템 요구 사항

Windows
Mac OS X
SteamOS + Linux
    최소:
    • 운영체제: Windows XP
    • 프로세서: 1.66 GHz
    • 메모리: 2 GB RAM
    • 그래픽: DirectX compatible card
    • DirectX: 버전 9.0c
    최소:
    • 운영체제: OS X version Leopard 10.5.8 or later
    • 프로세서: 1.66 GHz
    • 메모리: 2 GB RAM
    최소:
    • 운영체제: Ubuntu 12.04
    • 프로세서: 1.66 GHz
    • 메모리: 2 GB RAM
Customer reviews
Customer Review system updated! Learn more
Overall:
매우 긍정적 (평가 423 개)
Recently Posted
dada yaga
( 0.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5월 15일
too much reading. i can't even read.
naYeeL.kr
( 549.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5월 1일
Let's get the hell out of here.
Dr. Blutengott
( 11.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30일
I actually made a cake. This is immersive gameplay.
Miyam Rucks
( 10.3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30일
Literally made me get up and bake a cake for a computer program in a computer program. 10/10, would reccomend.
🌾 Marcie 🌱
( 4.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29일
*Kudos to the creator for shining light on LGBT!

I have to admit I really like this one a lot better than Analogue: A Hate Story. Not because Analogue was a bad game either, but because this one keeps the story flowing after you wanted so much more from Analogue and I appreciate the creator for resuming the story.

As for the gameplay, it's still a point and click, message reading and desiphering game. You can carry on your data from Analogue or start over with your own preferences on how you want the game to begin and who with. I carried mine over, so I can't say much about starting with *Mute or a new route.

The soundtrack is still subtle but very nice to drown out to, and the character development only grows from here. It's a game you will get engulfed in and completely forget your surroundings.

One thing I'm washy about is the real time effect (waiting 11 hours between intervals to resume the story) but it does stretch out gameplay a lot more and makes it more enjoyable to come back to a greeting from Hyun.

It's hard to review it in one light, because to each their own. I highly recommend Hate Plus and Analogue though. It's worth at least trying out to see if you like it.

As Hyun stresses, it's not just another anime harem simulation, but focuses more on the story while balancing your relationship with Hyun and/or Mute (which you can be nice, or a total a-hole to them both, though Mute will probably tell you off). It's funny and cute; what else can I say?

* My review on Analogue: A Hate Story.
Lyonesse
( 18.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20일
This game is a sequel to "Analogue: A Hate Story" and for a better experience, I really recommend you to not play it before playin' it's prequel.

The "Hate Project" (Analogue + Hate Plus) is pretty different from the usual visual novel formula. It isn't focused in dating or romance, but it consists in a needed and mature cross-cultural reflection with elements of feminism all over the main plotline. It does a perfect criticism of the patriarchal system, which is a needed reflection since a lot of it's traces remain in our modern society - and we should eliminate them as soon as possible.

You will play as a space explorer who was hired to investigate the wreckage of a long lost space ship whose disappearance has been a mystery for ages. The ship is inhabited, it's crew is long dead. The only remnants of life are two AI programs called Hyun-ae and Mute. Together, you will dig through the archives, records and digital letters from old members of the crew trying to piece together where and why everything went wrong.

Hate Plus is another heartwarming and unique Visual Novel experience, as Analogue. If you're a fan of Visual Novels with deep plotlines, I definitely recommend you to give this dramatic masterpiece a try.

WARNING: Avoid this game if you don't like heavy reading, because this game is all about reading (and re-reading) tons of texts and try to put small pieces of plot together. Also, if you are an achievement hunter this game might be trouble for you, since it has one impossible to get achievement.
kristastrophy
( 1.9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4월 3일
I can tell that this is one of those games that you just absolutely love and dream about away from game (one achievement is to bake a real-life cake), or a game that you don't understand why anyone likes.

I don't really fall into either category.

I like narrative based games--and this is, after all, a digital novel--but the narrative simply doesn't capture me. The mode of narration, the concept, and the executaion are all excellent. I appreciate the clear differences in voice and interesting action occuring in the various logs the player reads with the AI. It is also a original way to present a narrative--at once one the player is part of through the interactions with the AI and the log interface, while remaining completely isolated from the narrative being read. I see why it's a game frequently talked about.

In the end, PLAY IT because it's an interesting premise--even if you don't play much of it.
DON'T PLAY IT if you won't like to read a digital novel
Get-Laid Man
( 12.9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30일
Extremely emotional, great characters, great story. Definitely worth the time and money.
A great visual novel and one of my favourites, matched only by the original; Analogue: A Hate Story.
Nyku
( 7.5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6일
ㅎㅎ 다들 컴퓨터 시간 돌렸죠? 다 알아요ㅎㅎ
SecretSarah
( 11.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20일
Like the previous game, the story is almost entirely kinetic but good, though not as good as the first game imo. Just as before, you need to play two endings in order to get all of the story pieces, which is tedious in a kinetic story.

A new "feature" of this game is that it limits you to a certain amount of content per real-world day. I would much rather choose the amount that I want to play in a day based on my real-world schedule and my mood. This was not optional and it ♥♥♥♥♥♥ me off.

I also had issues with the interface. The story panels did not respond to my scroll wheel or arrow keys so I had to manually slide the scroll bar with my track pad. This may seem like a minor complaint but there is a lot of scrolling involved and it was irritating.
specificinstance
( 2.0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19일
Making gameplay dependent on time in the real world is cute, unless you have a day job and don't want to try and schedule game time around your real world schedule just to accomodate a designer's whims. It looked promising otherwise.
bidulk
( 8.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3월 5일
1.
우선, 전작인 아날로그에서 조금이라도 재미를 찾을 수 있었다면 추천이고, 아니면 비추천.
또, 아날로그의 경우에는 비주얼 노벨이기는 했지만 게임성을 지니고 있었는데, 헤이트 플러스는 조작/플레이하는 즐거움의 게임성은 전무합니다. 이 부분 때문에 매우 호불호가 갈릴 것 같습니다.

2-1.
줄거리는 함선력 0년 이전의 세계에 대한 내용과, 어떻게 함선력의 세계가 시작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이고, 전작과 유사한 방식으로 정보 파편들을 모아 나갑니다. 이 내용 자체도 재미있기는한데, (창작물에 사적이니 아니니 하는게 이상하기는 하지만) 매우 제작자 개인의 이야기로 느껴지고, 공감이 되지는 않네요. 결혼관이나 페미니즘 요소에 대한 의견의 일치/불일치의 문제가 아니라, 제작자가 하고 싶은 말을 그냥 게임 내에 '로그' 형식으로 담아놓은 것 같았습니다.
'플레이어가 경험하는 이야기'와 '개인적인 일기'는 명백히 다르니,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게임이라는 구색을 갖추었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 같네요.

2-2.
반면에 굉장히 좋았던 부분이, 전작에서도 같은 이슈가 있었는데, AI에 대하여 상당히 진지하게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메일로 'AI 심리학'이라는 로그를 접할 수 있는데, 이런 생각을 한 것부터, 이후의 자세한 내용까지가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게임 내 달성목표로 '현애와 케이크 먹기'가 있는데, 이런 류의 과제를 설정한 것과, 아날로그에서 이어지는 세 가지 분기의 전개 방식과 엔딩에 대해서, 제작자가 상당히 이 부분을 노력해서 혹은 천재적인 상상력으로 제법 그럴싸한 미래 예상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미 이런 이야기가 미래학이나 사회과학에서 언급이 되었는지는 모르겠는데, 개인적으로 굉장히 관심이 가네요.

근데 2월 말에 케잌 먹는거 메일 보냈는데 왜 아직도 도전과제 달성 안되나요.... ㅠㅠ
Techbane
( 4.0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7일
No, I am not going to bake an actual real-life ♥♥♥♥♥♥♥ cake because my oversensitive anime tour guide's feelings are going to be horribly hurt if I don't. What's that? Most of the story is walled past this point? Well ♥♥♥♥ you too!
yellow tic tacs
( 9.8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13일
this is misogynistic why should a woman like me have to bake a cake? you're literally telling women to get back in the kitchen ugh. baked the cake anyway. this game made me feel like i was being ♥♥♥♥♥ because i felt actually sorta stressed to make the cake cause of the guilt trip and stuff... this is kinda like misogynistic men pressuring women into having sex and telling lies. thanks for the virtual ♥♥♥♥. disgusting dev.
[GoC] Col. Mustard
( 7.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9일
While the plot isn't always my cup of tea, Christine Love has to be given credit for actually improving on Hate Plus's predecessor in terms of the graphics and music. Not only that, it's probably one of the few games out there where it takes roleplaying to the next level, requiring you to patiently wait in real life in order to access a new batch of emails or while you bake a cake. For those without patience, having to wait before continuing with the game will seem like an infuriating gimmick; to the rest though, it's a brilliant way to further immerse the player into the world of Hate Plus.

http://www.choicestgames.com/2016/02/hate-plus-review.html
HAUHAU
( 11.7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2월 8일
Compared to_Analouge: A Hate Story
+Interface(not UI) (improved digital mood)
+Graphic visual (*Hyun-ae, *Mutes, Background Colors)
+BGM (makes delicate tension)

-Bonus content (logs, commentary, cliparts)
-Language (Korean translation)
-Achievement(*MUTE!!!)

...and yet this NOVEL is amazing 9/10
해일
( 2.1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19일
아날로그: 헤이트 스토리의 2번째 작품. 뮤트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스토리 자체도 1편에 비해 후퇴한 느낌에 루즈하고 UI가 상당히 불편하다. 1편이 재밌다고 무작정 했다간 실망만 할 수 있다. 하다가 도저히 못하겠어서 언인스톨.
MindfulOcean
( 6.5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17일
If you played Analogue: A Hate Story, you owe it to yourself to buy and play this one too. If you haven't played the first one, go and play that first because this is a direct sequel in every sense of the term. It's shorter than the first game but features multiple routes and some intriguing gameplay choices. Also, unless you are a monster and have no feelings, please be prepared to bake a cake while playing.
RisingSolarSoul
( 12.5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15일
This is a really wonderful gem that everyone interested in visual novels would enjoy. Unlike in the first game, the developer threw a lot of rules out the window, and the game was better for it.

Pros: Beautiful storytelling, multiple choices that lead to multiple endings, very novel 4th wall bending design choices

Cons: Really does require a previous playthrough of the previous game in the series to fully enjoy. The game makes a lot of references that would go over newcomer's heads. There's also another ending which is impossible to get without the previous game as well.

Beautiful!
*****
( 10.3 시간 기록 )
게시 일시: 2016년 1월 8일
TL;DR: Like its predecessor "Analogue: A Hate Story" but with a better UI and more to look at.

This is a visual novel/narrative experience game, set in a sci-fi setting with a lot of mystery, romance and politics. It picks up after the original "Analogue: A Hate Story" via some quick multiple-choice about the way you ended the previous game - however you don't need to have played the previous game to appreciate it, in fact that would probably work better from the mystery angle. There are two possible companions, *Mute who is extremely traditional and *Hyun-Ae who is more flexible and open; both serve just to comment on the text that you read and very occasionally ask questions for a bit of branching narrative. Most of the gameplay is picking which email to read next and then reading through it so that you can work out what actually happened in the central catastrophe which is the main subject of the game.

The game limits how many emails you can "extract" at once, and once you've reached a certain number it'll declare the day over (this kind of makes sense in-game), encouraging you to literally wait until the next day until playing further. It's conspicuously designed to be immersive, and the wait is an element of that. Each "day" takes probably about 1 to 1.5 hours to run through, so it has an extremely casual pace, and the game takes place across three "days".

The content includes convoluted politics, a surprising amount of homosexuality, and some mildly explicit content. The secondary characters - the authors of the emails - are pretty interesting, and the pictures make them fairly easy to remember.

You might reasonably assume that there are romance plots with the companion characters; that's true but they are optional and not very extensive.

So, it's a somewhat immersive mystery experience. Good if you like mysteries, not so good if you like a lot of interactivity.
Most Helpful Reviews  In the past 30 days
8명 중 8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4.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4월 29일
*Kudos to the creator for shining light on LGBT!

I have to admit I really like this one a lot better than Analogue: A Hate Story. Not because Analogue was a bad game either, but because this one keeps the story flowing after you wanted so much more from Analogue and I appreciate the creator for resuming the story.

As for the gameplay, it's still a point and click, message reading and desiphering game. You can carry on your data from Analogue or start over with your own preferences on how you want the game to begin and who with. I carried mine over, so I can't say much about starting with *Mute or a new route.

The soundtrack is still subtle but very nice to drown out to, and the character development only grows from here. It's a game you will get engulfed in and completely forget your surroundings.

One thing I'm washy about is the real time effect (waiting 11 hours between intervals to resume the story) but it does stretch out gameplay a lot more and makes it more enjoyable to come back to a greeting from Hyun.

It's hard to review it in one light, because to each their own. I highly recommend Hate Plus and Analogue though. It's worth at least trying out to see if you like it.

As Hyun stresses, it's not just another anime harem simulation, but focuses more on the story while balancing your relationship with Hyun and/or Mute (which you can be nice, or a total a-hole to them both, though Mute will probably tell you off). It's funny and cute; what else can I say?

* My review on Analogue: A Hate Story.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0.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4월 30일
Literally made me get up and bake a cake for a computer program in a computer program. 10/10, would reccomend.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11.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4월 30일
I actually made a cake. This is immersive gameplay.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Most Helpful Reviews  In the past 180 days
13명 중 12명(92%)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5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6.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4일
지루한 후속작...

= 읽을 거리가 많음
= 자동으로 길어지는 플레이 타임
= 휼룡한(?) 커밍아웃

- 지루함
- 도전과제 100% 절대 안됨
- 강재 대기 이밴트
- 아날로그로 돌아갈레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명 중 1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비추천
2.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1월 19일
아날로그: 헤이트 스토리의 2번째 작품. 뮤트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스토리 자체도 1편에 비해 후퇴한 느낌에 루즈하고 UI가 상당히 불편하다. 1편이 재밌다고 무작정 했다간 실망만 할 수 있다. 하다가 도저히 못하겠어서 언인스톨.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9명 중 8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11.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2월 26일
This series really is something special. This visual novel is a sequel to "Analogue: A Hate Story", and takes place moments after it. Gameplay remains similar while telling yet another story with dark and mature themes.

The story has you managing your remaining power on your 3-day trip back to earth, while you uncover the mystery of what happened "before year 0" onboard of the Mugungwha. The game lets you pick your wai-- I mean companion AI, and even how they act towards you (If you have a finished save file of Analogue you can load it and it will remember things, like how you acted and all). While the routes have you reading similar log files, their reactions and "break conversations" are unique and different, and you'll experience a different perspective of the story.

I'm being relaively vague in this review, as I don't want to spoil any possible surprises. Just know that this story tackles some themes you might not generally see in a visual novel, and you will probably find yourself conflicted and questioning things often.

It's a very unique story with many feels and laughs. It's definitely a series I've come to really enjoy, and hope there might be more at some point in the future. Highly recommended if you want a short, but very unique and interesting visual novel.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3명 중 3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7.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6년 2월 9일
While the plot isn't always my cup of tea, Christine Love has to be given credit for actually improving on Hate Plus's predecessor in terms of the graphics and music. Not only that, it's probably one of the few games out there where it takes roleplaying to the next level, requiring you to patiently wait in real life in order to access a new batch of emails or while you bake a cake. For those without patience, having to wait before continuing with the game will seem like an infuriating gimmick; to the rest though, it's a brilliant way to further immerse the player into the world of Hate Plus.

http://www.choicestgames.com/2016/02/hate-plus-review.html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Most Helpful Reviews  Overall
84명 중 73명(8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7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1.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2월 31일
★★★★★★★★★★★★★★★★★★★★★★★★★★★
잘못해서 설정에서 영어를 눌러서 한글로 못돌아가시는분들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 설치 하시고 안에 설정에서
한글어로 바꿔 주시면 헤이트 플러스도 한글로 바뀝니다.
(그니까 유용하다고 평가좀)
★★★★★★★★★★★★★★★★★★★★★★★★★★★

※일단 전작인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를 소유해야 이 게임에 꿀잼을 느낍니다.

말 그대로 헤이트 스토리 후속작인데요!

전작이 글을 보면서 " 이건 어때 ? " 하면서 물어보면 대답하는 형식이라면
이번 헤이트 플러스는 AI인 현애와뮤트와 함께 읽는다는거 부터가 마음에 들어요!
글에 일정 부분이 되면 그때그때마다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 해주고
스토리도 자신이 원하는 부분부터 풀어갈수있다는게 마음에 들어요 //

일단 가장 중요한점은 전작에 세이브 파일이 불러와 진다는것!!
전작에 므흣햇던 하렘 앤딩을 그대로 불러와서 플레이 한다는것!!
아힝흥행!!

이 아니라 일단 한글화끝났으니 현애쨩 케이크 사주러갑니다.
다들 케이크 사서 현애쨩 주자구요

★★★
12/29일자로 한글화가 된 유저들에게 알립니다.
1일차 로그 맨 마지막 "뮤트의 죽음" 이 원래 추출이되면 안되는건데 한글버젼으로는 되더라구요
그거 내용 스포일러니까 읽지마시구요
★★★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56명 중 51명(91%)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46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1,248.1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1월 12일
캐나다의 인디게임 제작자인 크리스틴 러브가 제작한 비주얼 노벨 게임인 아날로그 : 어 헤이트 스토리의 후속작 헤이트 플러스입니다.

게임의 스토리는 전작에서 바로 이어지는 내용으로 조사원인 플레이어가 전편의 AI중 한마리인 *뮤트가 남겨놓은 함선력 이전의 로그들을 찾아내면서 또다른 *뮤트의 존재에 대해 알아내게 되고 그에 얽힌 사실을 밝혀내려 시도를 한다는 내용입니다.

전작보다 가벼워진 감은 있지만 한번쯤 생각해 볼 법한 윤리적 사상이 여전히 잘 부각되어 있고 무엇보다 한국 문화을 배경으로 한 만큼 해외 유저들에게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이바지했다고 여겨지는데

따라서 대한민국 정부는 크리스틴 러브를 명예 한국인으로 임명하고 군 입대 및 복무와 스팀 결제시 이중 환전등의 혜택을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7명 중 24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0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7.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6월 20일
뮤, 뮤트를 돌려놔 E양반A!

.......

전 사실 미연시나 비주얼 노벨 장르엔 그다지 큰 흥미가 없는 닝겐입니다만 게임은 시작해버렸고 난 뮤트를 빨아버렸으니 제작자는 이를 책임지지 않으면 분명 유혈사태가 일어날 것입니다는개뿔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전작에 비해서 확장팩인 헤이트 플러스는 퇴보한 부분도 있고, 참신했던 부분도 있었습니다. 전작과는 달리 로그를 읽으며 실시간으로 히로인들의 반응을 알 수 있다는 점은 분명 참신합니다만 스토리텔링 면으로 평가하자면 더 퇴보했달까요그러니까뮤트돌려놓으라고이망할..

크흠.

그러니까 뮤트의 과거 이야기가 뭐병신같다는 게 아닙니다. 충분히 흥미로운 도입부를 지니고 있지요. 하지만 전작인 아날로그 헤이트 스토리는 제대로 된 기승전결의 구색을 갖추지는 못했더라도 몰입감을 더해주는 '위기와 긴장'의 요소가 전반적인 플롯의 흐름을 잡아주었는데 헤이트 플러스는 그런 건 현애가 처묵처묵한 떡국 속에라도 말아드신건지 주인공의 우주선이 지나치게 튼튼한 건지 아무튼 기승전결까지야 아니어도 주인공에게 최소한의 위기조차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맹점입니다. 그리고 문제는 이 게임의 장류가 비주얼 노벨이라는 것이구요.

비주얼 노벨은 말이 게임이지 시작부터 CG와 플롯을 제외한 기타 게임적인 요소는 장식이고 높으신 분들은 그걸 모르지만 여튼 플롯이야말로 핵심이고 이것으로 승부해야하는 장르라고 전 봅니다. 아무리 캐릭터를 잘 잡고 잘 썼어도 극렬한 '위기와 긴장'이 존재하지 않는 플롯에 한결같이 흥미를 느낀다든가 몰입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기도 하구요. 더구나 이 게임은 초장부터 CG따윈 버리고 시작하는 게임이지 않습니까.

플롯의 기본이자 꽃은 바로 플롯 전체를 관통하는 지속적 긴장에 있고 이는 소크라테스가 미소년을 따먹고 아리스토텔리스가 알렉산더 대왕에게 궁디팡팡하던 시절부터 수 천년간 이어져 왔던 불변의 진리입니다.
더구나 이건 평범한 비주얼 노벨도 아니고 뭔놈의 서류 정리하듯 로그를 탑쌓아놓고 읽어야하는 시스템인데 로그 내에서 벌어지는 뮤트의 핵심적인 과거사에 지엽적인 긴장을 줄 수는 있겠지만 플롯 전반적인 부분을 꿰뚫는 긴장을 주기 위한 그 어떤 외부적인 이벤트 기재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은 솔직히 치명적인 부분이라고 봅니다. 각 루트마다 크게 변동되는 내용이 없다는 것도 다른 엔딩을 보기 위해 2,3회차 씩 돌리게 하는 걸 지치게 할 여지가 충분하지만그러니까뮤트를돌려놔이런갓뎀마더ㅍ...


그나저나 현애가 케이크를 맛있게 먹더군요. 얘는 주인공 땜에 나온게 아니라 단지 먹방을 찍기 위해 무궁화호에서 꺼내달라고 그리 떼를 쓴 거였는지 혼자서만 맛나게 자꾸 뭘 처묵처묵하길래 하마터면 모니터 속 현애와 함께 케이크를 나눠 먹는 인증샷을 찍어 보낸다는 정신나간 도전과제를 달성해버려 스스로가 너무 한심해진 나머지 모든 것을 포기한 채 정말로 수제 케이크를 구워 새로 인증샷을 찍을 뻔하지 않았습니까.

...

그냥, 이젠 아무래도 좋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7명 중 16명(94%)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8.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월 4일
****주의: 이 게임은 도전과제 100% 달성이 절대 불가능함****

Analogue: A Hate Story의 후속작.



솔직히 이런 계통의 비쥬얼 노벨 전체를 '게임의 한 장르' 라고 볼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 들지만, 그래도 이 Hate 시리즈 만큼은 '좋은 게임' 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자고로 '좋은 게임' 이란 '재밌는 게임' 이라고 나는 생각하고, Hate 시리즈는 '재밌었다'. 더 설명할 것 없는, 단순한 이유인 것이다.

(이하 쓸데없이 긴 사족)
----------------------------------------------------------------------------------------------------

어째서 이 게임은 재미있는가?


2D 미소녀 캐릭터가 나오는 비쥬얼 노벨 대부분은 자신들의 주요한 재미 요소를 '미소녀와의 연애 (그리고 그들의 섹스 어필)' 로 삼는다.

여기에 이것저것 곁가지가 들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괜히 '미소녀 연애 시뮬레이션' 이 아닌 것이다.

물론 Hate 시리즈에서도 예쁜 히로인이 둘 나오고, 이들과의 연애적인 요소가 존재한다. 게임의 히로인과 함께 글을 읽고, 히로인이 실시간적으로 글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보여주고, 가끔은 글을 접어두고 히로인과 잠시 대화의 선택지를 고르면서 놀기도 하며, 이러한 것들이 Hate 시리즈를 '소설' 이 아닌 '게임' 으로 만들어주는 요소이다.

하지만 Hate 시리즈의 주요한 재미 요소는 '연애' 가 아니라고 나는 생각한다. 오히려 Hate 시리즈에서 히로인들과 하는 연애는 글과 캐릭터에 대한 몰입을 더 심화시키면서도, 글을 읽으면서 불편해지는 마음을 달래주는 일종의 '당의정' 에 가깝다.

단순히 *현애 또는 *뮤트와의 러브러브한 시츄에이션을 즐기기 위해 이 게임을 구매한다면, 글쎄... 굉장히 지루한 게임이 되지 않을까?

결국 이 게임을 관통하는 가장 중요한 재미 요소는 '이 게임을 통해 제작자가 던지는 질문' 에 고민해보고 또한 답해보는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나도 이 말이 얼마나 어이 없는 말인지 정도는 안다. 하지만 정말 솔직하게, 저게 내가 느낀 감정이다.

이렇게 접근해보자. 만약 다른 일반적인 미연시에서 히로인들을 못생기게 그렸다면, 그 게임은 재미있을까?

분명 그렇지 않을 것이다. (물론 세상에는 스팀에서 판매 중인 '비둘기 연애 시뮬레이션' 같은 물건도 있지만, 이런 컬트적인 것들은 논외로 하고)

하지만 Hate 시리즈는 설령 히로인이 예쁘게 그려지지 않았더라도, 여전히 재미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일러스트레이터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각 히로인들의 엔딩 일러스트 수준은 영 아니기까지 했다.

그래도 이 게임은 재미있었다. 기본적으로 스토리에도 흡입력이 있지만, 더 중요한건 다른 쪽에 있다.



제작자 크리스틴 러브는 전작에서 '남존여비' 를 가장 중요한 키워드로 삼았다. 모종의 이유로 인해 조선 말기의 시대상을 가지게 된 세대 우주선에서 (이하 전작 스포일러) 현대적인 남녀평등 사상을 가지고 있던 *현애가 냉동인간 상태에서 해제되면서 겪게 되는 성차별과 고통, 그리고 *현애와 조선시대의 일반적인 성별관을 가지고 있던 *뮤트와의 갈등에서 파생된 질문들이 전작에서 제작자가 던진 주요한 질문이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전작에서의 '모종의 이유' 가 밝혀지면서, (이하 전작의 약한 스포일러) 자신이 가지고 있었던 가치관과 같은 가치관을 가진 세계가 더 이상 어디에도 - 함선력 이전의 과거에도, 자신이 가게 되는 4000년대의 지구에도 -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 *뮤트가 던지는 질문,'한 사회의 주류적인 가치관과는 완전히 다른 가치관을 가진, 단절된 세대의 사람' 에 대한 질문이 이번에 제작자가 던지는 질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질문은 조금만 비틀어보면 세대 간 갈등, 보수와 진보 사이의 갈등, 성적 소수자와 관련된 갈등에 대한 질문 등으로도 변형시킬 수 있다)


재미 없는 소재라고 말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겨우 이런 것 때문에 이 게임을 재밌다고 한거냐고 말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다른 소설이나 영화 등에서 이미 충분히 다룬 소재라고 말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사회학 서적이나 철학 서적에 나온 내용들을 열화시켜서 다룬 것 뿐이라고 말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러한 이유로 이 게임의 재미와 가치를 훼손시킬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부디 2D 캐릭터와 글을 읽는 것에 거부감이 없다면, 이 Hate 시리즈를 해보라.

프로 번역가가 번역료를 받고 정식으로 번역한 만큼, 번역의 수준은 장담할 수 있다.

그리고 전작을 안 해봤다면 스토리를 전혀 이해할 수 없으니, 혹시 이 게임에 관심이 간다면 전작부터 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9명 중 17명(89%)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3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9.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0월 3일
함선력 0년의 숨겨진 비밀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의 후속작인 헤이트 플러스는 전작의 프리퀄격인(?) 작품으로 함선력 0년의 시점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본 리뷰는 대놓고 전작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니 유의 바랍니다.(사실 헤이트 스토리의 연대나 글 관련해서 제가 자세히 분석해둔 자료가 있는데 날라가서.. 복구가 되는대로 글은 추가적으로 수정하겠습니다.)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의 무궁화호는 현대적인 사회 모습을 갖추고 있다가 유교적인 사회 모습으로 퇴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전작의 로그를 100% 읽은 저 같은 변태들은 짐작을 하셨겠지만, 이 퇴행은 점차 서서히 이루어진게 아니라 어떤 사건에 의해서 급작스럽게 이루어졌습니다. 그 예로 *뮤트는 1천년이 넘는 세월동안 무궁화호의 총 책임자였으나 잔약신부의 말을 완전히 부정합니다. 또 무궁화호는 분명히 새로운 우주 항로를 개척하고자 떠났으나 황비 류재화와 관련된 문서를 읽다 보면 옛날의 선조들은 별과 별 사이를 떠났다면서 구전/설화처럼 언급합니다. 엄연한 사실이 픽션처럼 간주되는거죠.

헤이트 플러스는 그 '모종의 단절'이 된 사건, 바로 무궁화호의 쿠데타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전작을 관통하는 주제가 '남존여비'였다면 이번작은 '동성간의 사랑', 즉 동성애가 중심되는 주제이며 전작이 *현애 중심 스토리였다면 이번작은 *뮤트 중심 스토리입니다. 헤이트 플러스의 주요 특징을 나열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전작 헤이트 스토리와 세이브가 연동됩니다. 전작의 *현애 엔딩, *뮤트 엔딩, *하렘 엔딩 세이브가 있다면 그 세이브파일을 불러와서 *현애와 함께하거나 *뮤트와 함께하거나 둘 와 함께할수 있습니다.
  • 리얼 타임이 있는 게임으로, 실제 시간 3일동안 게임이 진행됩니다. 하룻동안 읽을수 있는 로그는 12시간 후에 다시 읽을수 있고 이게 반복됩니다. 즉, 하루치 할 일 다 끝냈으면 12시간 기다려야 다음날 할 일을 할 수 있습니다.
  • 파일들을 플레이어가 '마음대로' 추출해서 읽을수 있습니다. 전작에서는 스토리 순서대로 파일들을 읽게 되지만, 이번작에서는 신경쓰지 않으면 저 스토리 봤다가 이 스토리 봤다가 하느라 스토리가 정신 사나워집니다.
  • AI들이 문서를 읽으면서 그때그때 반응합니다.
  • 어떤 루트로 가도 모든 문서를 읽을수 있습니다.
나름 변화를 꾀하려고 했던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그 변화는 '완벽한 실패'라고 결론내리고 싶습니다. 우선 리얼 타임 시스템은 이 게임이 스토리 중심의 비주얼 노벨인걸 감안하면 별로 좋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12시간이 지나야 하기에 그 사이에 몰입감이 다 사라지고도 남죠. 플레이 타임은 한 루트당 평균 7시간이므로 그렇게 길지 않은걸 감안하면 더더욱 치명적입니다.

파일들을 플레이어가 마음대로 읽을수 있는건 스토리 순서대로 파일을 읽지 않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해서, 이 역시 스토리 몰입에 방해되는 요소로 작용합니다. AI들의 실시간 반응 역시 문서 읽다가, AI 반응 읽느라 이마저도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입니다.

전작에서는 *현애 루트로 가거나 하렘 혹은 *뮤트 루트로 가야만 읽을수 있는 문서들이 각기 존재하기에 2회차 플레이 가치가 있었지만 이번작에서는 똑같은 문서들이기에 굳이 *현애와 *뮤트, 하렘 루트를 셋 다 갈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스토리 텔링도 전작보다 상당히 떨어집니다. 작가가 말하고자 했던것이 무엇인지 전작에 비해서 뚜렷하게 알 수 없었으며, 단순히 떡밥 회수라는 느낌밖에는 들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정리된 글을 보고서야 '아 이런 스토리구나. 스토리 괜찮네.'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건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으로서 완벽히 실패한 스토리 텔링입니다. 투 더 문도 스토리가 이해가 안된다는 사람이 있는데, 그건 복선을 치밀하게 깔아둬서 그런것이죠. 이 게임은 복선 때문도 아니고, 그냥 실패한 스토리 텔링입니다.

인터페이스도 시뻘건 색이여서 눈이 아프고 집중이 안되었고, 배경 음악 역시 몰입에 방해합니다. 전작 헤이트 스토리의 인터페이스가 하얀색이였고 배경 음악도 게임에 딱 어울렸던것과는 반대되는 느낌이였습니다.

이 외에도 *현애의 케이크 이벤트시에도 칼 같이 타이밍을 맞춰야 하는데, 한번만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면 바로 케이크 이벤트 맨 처음으로 돌아가기에 굉장히 짜증났습니다. *뮤트 혹은 하렘 루트로 갈 시 2일차 밤에서 *뮤트의 행동도 좀 황당하기까지 했으며, 깰 수 없는 도전과제는 플레이어를 농락한단 느낌이였습니다. 게임도 전작에 비해서 노골적으로 수위가 올라갔습니다. 전작에서도 동성 커플이 나오긴 했는데 그들은 비극적이였고, 흥미로웠습니다. 하지만 이번 작품의 동성 커플들의 이야기는 그런 느낌이 별로 들지 않고 불편했습니다.

결론적으로 번역팀이 번역을 맛깔나게 해둔것 외에는 딱히 좋은 게임이 아닙니다. 무궁화호가 왜 폐쇄된 사회가 됐는지 알려주고 헤이트 스토리 이후의 *현애와 *뮤트의 행보를 알려준다는점은 나름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썩 추천드리고 싶진 않습니다. 나는 스토리가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궁금해서 미칠것 같다!라고 하시는 분만 세일 혹은 번들때 구매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3명 중 19명(8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3.7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0월 13일
수정하겠습니다 언젠진모르지만 최근에 한글화됬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0명 중 16명(8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4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1.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월 15일
한국이 소재라는 점, 한국어 번역이 되어있다는 점으로 리뷰에 추천한다고 하고 빠시는 분들 계시는데,
저는 그런 점을 고려해도 진지하게 추천하고 싶지가 않습니다.
전작보다 떨어지는 몰입도, 더욱 지루한 스토리를 가진 작품입니다.
우선 저는 전작을 모든 루트로 엔딩을 보았고 도전과제도 100% 달성한 입장에서 이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많이 없는 편임을 적습니다.
헤이트 플러스는 시작부터 지루하게 시작합니다. 아날로그와는 다르게 시작부터 글만 읽고, 심지어 번역이 컨셉이라고 인터뷰에서 밝혔지만 난잡한 번역이 읽기가 약간 불편합니다.
또한 전작보다 오타쿠 요소가 많아져서 남는 거라곤 *현애와 케이크를 먹거나 *뮤트와 신혼이야기나 하거나 이런 것 밖에 없습니다.
지루한 스토리랑 게임을 캐릭터성 하나로 최대한 안 지루하게 만든 흔적이 보이나
정말 재미없습니다. 진짜 꾹 참고 엔딩보려고 했으나 더 이상 지루해서 못 하겠네요.
단순히 한국어 있다! 캐릭터 이쁘다! 하면서 빨 게임은 아닌 것 같습니다. 크리스틴 러브도 그보다는 심오한 주제로 접근하였고요.
그런데 그 주제의 내용이 재미없을 뿐이죠.
이 게임을 하면서 제일 재밌던 때는 케이크를 사와서 사진을 찍을 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7명 중 14명(82%)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7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7.6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월 28일
하다 보면 작가의 인간에 대한 뛰어난 통찰력이 느껴진다. 특히 헤이트 플러스는 다양한 유형의 동성애자들이 나오는데 아마 작가 개인(작가도 커밍아웃한 레즈비언이다.)의 관찰력과 풍부한 경험이 종합적으로 반영된 것이 아닌가 싶다. 덕분에 각 등장인물들의 복합적인 감정, 성격 변화 묘사가 상당히 뛰어나다. 다만 그에 반해 게임의 볼륨은 다소 아쉽다. 더 얘기할 거리가 있었을 거 같은데 우선 작가가 마지막에 자른 거 같은 느낌이 든달까. 전작의 콘솔 입력같은 재미있는 플레이도 이번엔 나오지 않아서 아쉽다. 정식 후속작이라기 보다는 확장팩에 가까운 게임인 듯 하다.

작가의 다음 작품이 기다려진다.


p.s : 작가 주변에 오은아 같은 정신 나간 디나이얼 레즈비언이 있었다에 내 스팀 배지 다 걸어본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28명 중 20명(71%)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6.4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월 15일
아날로그 본편을 해보셨다면 헤이트 플러스까지 끝을 내는게 속편하긴 합니다.
다만.. 솔직히 말해서 그렇게까지 꼭 추천할 만한 것은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작가분이 너무 자기 작품에 애정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무리하게 꼬박 3일을 들여야 한 루트의 엔딩을 보게 만든 억지스러운 점이 가장 그렇고.
심지어 도전과제 중에 케잌 먹기로 가면 시간까지 재면서 플레이어를 압박하죠.
실제로 케이크를 만들어 먹으라면서..
하렘 루트로 가면 불가능한데 어떻게 둘이 같이 있지? 하면서 캐릭터들의 감정은 진짜라고 하질 않나..
아니 그걸 굳이 언급하는건 뭔데?
아~주 솔직히 말해서, 작가의 역량이 딸립니다.
스토리텔링이 부족하면 전부 작가 탓이라고 봐야 하는데, 어거지스러운 면이 많습니다.
제가 가장 안 좋게 생각하는 부분은, 게임은 게임으로 보고 플레이어에게 만족을 주는 것을 1순위로 만들어야 하는 것인데, 이 작가는 그렇게 생각을 안 하고 자신의 일부처럼 지나치게 애정을 쏟았더라구요.
그 김에 오히려 불쾌감을 주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살아있는 캐릭터가 아닌 2D상의 이미지와 텍스트에 불과하다는 것은 누구나 직관으로 다 알고 있는 사실인데도 불구하고 모든 이에게 강제적인 몰입을, 살아있는 캐릭터로 여기기를 강요하기 때문이죠.
일본게임을 즐겨 하는 편인데 일본쪽에서 스토리텔링을 주로 하는 게임들(소위 비쥬얼 노벨 종류)을 해보면 전혀 다릅니다.
애초에 글의 수준도 다르고, 게임을 게임으로 보고 유저의 편의를 최고로 존중하죠.
반면에 이 게임은 가만히 있어도 빠져들게 글을 써야 하는데 그러질 못하니(게임 방식이 한 몫 하죠) 억지를 부리는 면이 나오는 겁니다.
아무튼, 이 작가가 시퀄을 낸다면 저는 안 살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추천은 아날로그 헤이트 스토리를 해 본 사람만 마무리를 하라는 의미이지, 게임 자체로는 그다지 추천할 게 못된다고 봅니다.
솔직히 돈 아깝습니다. 할인이 풍성해진 현재에 와서는 그 값으로 얼마든지 다른 명작을 살 수 있습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6명 중 13명(81%)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7.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12월 29일
12/29 한글화 완료...

아날로그 : 어 헤이트 스토리를 하셨던 분이시라면 이번작...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현애와 같이 현실에서 케이크를 먹어보아요~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3명 중 11명(8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추천
0.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3년 12월 31일
이 게임이 뭘그리 싫어하는지는 우리도 아직 알지못하는 [헤이트 : 플러스]입니다.

이번 편은 전편에 있던 영원한 우리들의 모니터속 친구 *현애와 *뮤트와 함께 스타트렉과 스타워즈 뺨치는 거대한 우주 대모험을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전편에서는 한국적인 이야기가 주를 이뤘지만 이번편에서도 그럴듯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재작년쯤에 한다고한것같은 한글화가 아직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이죠.

아마 김치를 드시다가 목에 고춧가루가 끼어서 사래가 들려 그걸 버티시느라 지연되는것이 아닐까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만약 여러분께서 미국 현지에 뛰어들어도 지나가는 백인형씨의 뺨을 떄리면서 돈을 털수있을 정도의 영어실력이 되신다면 번역이 되지않은 버전도 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도전과제중에 모니터속의 캐릭터와 같이 케이크를 나눠먹는 사진을 찍어 제작자에게 사진을 보내는 도전과제가 있던데 아무래도 케이크를 먹는다는 점에서 제작자가 사실은 애퍼쳐 사이언스의 직원이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케익은 구라야 병신아!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0명 중 9명(9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2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비추천
5.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1월 13일
스토리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좋았습니다. 현 시점에도 여전히 존재하는 여성혐오 남성 중심 사회 등등 여러가지를 생각해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몇몇 분들이 지적한 UI나 스토리를 시간 순서대로 읽기 불편하다는 것도 그렇게 나쁘진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과거의 기록을 살펴본다면 모든 자료를 정리하기 전에는 시간순서나 중요도에 따라 볼 수는 없겠죠.
그런 것을 살린 연출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12시간씩 대기를 해야 (개발자에게 욕을 안 먹고) 스토리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것도 좀 귀찮긴 했지만 그냥저냥 나쁘지 않았습니다.




(어찌 보면 스포일러)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추를 드리는 건 케이크 이벤트 때문입니다.
좋았던 기분을 개발살내면서 게임을 쓰레기통에 쳐박아버리고 싶어지게 만드는 이벤트입니다.
*현애가 케이크를 만들어달라고 하고 지정된 시간이 지나기 전에 케이크 만들어왔다고 하면 뭣같은 이벤트가 시작됩니다.

저장파일에서 12시간 지나기 전에 스킵을 하면 개발자가 나타나서 야단치는 건 애교입니다.
그건 그래도 게임 외적인 공간에서 하는 소리니까요.
조금 기분나쁘긴 해도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입니다.

케이크를 안 만들어오고(그러니까 시간을 안 보내고) 버티면 *현애의 헛소리(!)가 시작됩니다.
"이게 지금 무슨 싸구려 에로 비주얼 노벨이라고 생각하시는 거예요?"
"정말로 연애라는 게 메뉴에서 적당한 문장을 골라 클릭하는 것만으로 쉽게 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세요...?"
"자, 제가 한 말씀 드릴게요... 멋진 우주 조사관이 아니라 컴퓨터 앞에 앉아 불쌍한 한 소녀에게 말을 하고 있는 플레이어인 당신한테 말이에요."

.
.
.
.
....앞의 두 줄도 짜증났지만 마지막 줄은 정말 도를 넘고 선을 넘었습니다.
쉽게 넘어서는 안 될 제4의 벽이니 뭐니 하는 것을 넘어선 거죠.

저도 그렇지만 다른 분들도 그랬을 겁니다.
전작의 스토리가 좋아서 후속작도 사셨을 겁니다. 물론 캐릭터의 매력이라는 부분도 있겠죠.
하지만 저는 저 캐릭터들과 '연애'를 하려고 이 게임을 사지는 않았습니다.
싸구려 에로 비주얼 노벨이라고 생각하지도 않았구요.
그리고... 싸구려 에로 비주얼 노벨이 나쁜 건가요?
헤이트 시리즈가 그것보다 엄청나게 대단해서 비교도 할 수 없는 게임인가요?
그냥 추구하는 방향이 다른 게임 아닌가요?

일단 앞의 두 줄에 대한 짜증을 써봤습니다.


마지막 줄.
앞의 두 줄을 '플레이어' 에게 던져버리는 겁니다.
플레이어가 조종하고 있는 '주인공 캐릭터'가 아니라 '플레이어'에게요.
마지막 줄이 없었다면, '주인공 캐릭터'에게 하는 소리였다면 납득이 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우주 조사관이 좋아한다고 말하고 데려온 여자에게 케이크도 안 구워주고 구워주는 척 하고 있었던 거니까요.
근데 마지막 줄 대사를 집어넣으면서 게임이 엉망이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주인공'이었으면 모를까, 저는 가상의 캐릭터와 연애하려고 게임을 산 게 아닙니다.
전작의 스토리가 좋아서 그것을 믿고 후속작을 산 거였죠.
그런데 개발자는 ♥♥♥을 던져줬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1도 이해가 안 가네요. 왜 갑자기 뜬금없이 모니터를 넘어서 튀어나온 걸까요?



뭐, 그래서 비추합니다.
케이크 굽는 시간을 잘 지키는 분이라면 모르겠지만, 이런 저런 루트 다 보고 선택지 다 골라보고 싶은 분이라면 비추입니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2명 중 10명(83%)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추천
4.9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9월 27일
예약으로 구매하여 기다린 나와 같은 유저여 한글패치는 검수중이니 조만간 나올것이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