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rds of Football is a whole new sports lifestyle simulator, played in God Mode.The everyday routine of football is brought to life, simulating footballers' training to improve their skills and all the drama and real-life distractions that unfold during a normal season.
사용자 평가: 복합적 (평가 175 개)
출시 날짜: 2013년 4월 5일

로그인하셔서 게임을 찜 목록에 추가하거나, 팔로우하거나, 관심 없음으로 표시하세요.

Lords of Football 구매

이 게임이 포함된 패키지

Lords of Football: Royal Edition 구매

3개 아이템 포함: Lords of Football, Lords of Football: Eastern Europe, Lords of Football: Super Training

 

평가

"Reminiscent of The Sims, this ingenious game breaks the mould of the traditional management simulation in some style, as you attempt to keep your men happy on and off the pitch. From chalking out the tactics to keeping the party boys out of the tabloids, I's an absolute riot. Best Moment : The sight of your squad starting a conga line outside the training ground at 6am after a night out. Tut Tut"

5/5 - Four Four Two magazine

게임에 대해

Lords of Football is a whole new sports lifestyle simulator, played in God Mode.The everyday routine of football is brought to life, simulating footballers' training to improve their skills and all the drama and real-life distractions that unfold during a normal season. With easy drag-and-drop navigation and by learning each footballer's personality, you must oversee all your footballers and resources to bring the team up to international competition level. The game takes place in an immersive 3D world with a customisable team, and rewards success with club upgrades to expand this exciting, vibrant football simulation.

KEY FEATURES:

  • Genre defining – A football lifestyle simulation played with an easy drag and drop God Mode style interface. It crosses genres to bring you a new football experience, involving you in both the match and the personal lives of your footballers. This is unique, a game like no other!
  • Matches - Give match commands to your footballers in a way unlike any other football game. Your team's ability and performance will not only depend on your tactical strategy but also on how well you look after them on and off the pitch.
  • Play in a real-time 3D football world – Explore and interact in a full 3D real-time environment where you can unlock upgrades that change, improve and expand your world.
  • Personalities - Each footballer has his own unique personality and distinct behaviour. They will react in different ways to events that take place within the world, as well as your choices having a direct effect on their mood, for better or worse.
  • Off-pitch activities - Interact with and affect the personal lives of your footballers. Keep them happy with fun free time activities in the pub, club and restaurant while avoiding negative addictions and bad habits.
  • Training and drills - A new level of interaction is available during the training phase by offering a customisable 3D space, assigning drills or closely examining each footballer’s performance in real time.
  • Customisation – With the ability to configure every aspect of your team's appearance — name, playing kit, logo and even individual footballers' names — you have the ability to live your football dream and run your very own club.

시스템 요구 사항

    Minimum:
    • OS:Windows Vista
    • Processor:Intel Core 2 Duo E6550
    • Memory:3 GB RAM
    • Graphics:nVidia GeForce 9400 1 Gb/Amd Radeon HD 4550 1 Gb
    • DirectX®:9.0c
    • Hard Drive:9 GB HD space
유용한 고객 평가
5명 중 5명(100%)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14.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1월 10일
이 게임을 플레이 하기 이전에 나는 여러 축구게임을 즐기곤 했다.
위닝을 특히나 많이 했고, FM시리즈도 수백시간 넘게 플레이 했었다.
그런의미에서 항상 다른 브랜드의 치고 올라오는 축구 시뮬레이션이 어딘가에 있지 않을까 궁금하던 찰나
이 게임을 발견하게 되었고 꽤나 많이 할인을 하는 것을 알게되고 부담을 덜고 구매를 했다.

위닝을 많이 해본 사람이라면. 특히 마스터리그를 수십시즌 이상 돌려본 경험이 있다면
얼추 그 느낌을 이해하리라..
원하는 선수를 거금을 들여 영입하곤 성장시켜 모든 스탯을 99이상으로 올리고.
얼추 모든 선수진이 그정도의 스탯을 찍으면 그 이후로는 달력넘기기다.
fm시리즈라고 해서 크게 다르진 않다.
그리고 이 게임의 경기 진행방식은 캐쥬얼하단 표현을 빌어 그닥 까다로운 것이 없다.
fm에서의 어려웠던 계획 부분이나, 개선되었으면 했던 사사로운 경기의 개입이 가능하다.
fm에서는 외침으로 개입을 하지만 이 게임에선 직접 바둑알을 움직이듯 선수들을 움직일 수 있다.
물론 빠릿빠릿하게 말을 듣지는 않는다.
허나 축구 시뮬레이션에서 그간 어떤 선수가 그렇게 까지 내 말을 들었으랴!

심지어 경기3D 그래픽은 닌텐도 피파 수준정도이며 움직임은 fm수준으로 부정확하다.
분명히 집고 넘어가기를 fm은 경기 그래픽의 발전이 독점에 배불러 더디다..
이게임에서는 내 선수가 상대선수와 겹쳐진 채로 날아오는 공을 보고있으면 누가 더 공에 호전적인지 알길이 없다.
그냥 종합해보자면 경기 그래픽은 딱히 좋지도 나쁘지도 않다.

가장 이 게임을 구매하면서 기대하는 부분은 경기 외적인 부분일텐데.
선수들만의 needs가 있다. 그냥 관심이나 욕구 쯤으로 보면 되는데
술마시고 싶으면 술먹게 해주고, 파티하고싶으면 디스코바에 보내고, 뭐 그런정도다
집착해서 챙겨줄려고 하기보다는 그냥 그런것이 있는정도로 넘어가고 본인 취향대로 플레이 하시면 되겠다
낮시간은 선수들 연습을 시키고 저녁시간에는 여가시간으로 놀게 해주면 되는데
안놀고 훈련을 시킬수도 있고 하고픈대로 하면 된다.,

선수영입이나 방출도 그냥 내보낼 선수와 데려오고 싶은 범위의 선수를 정해주면 알아서 데려오고 내보내고 한다.
모두 가상인물이기 때문에 누가 누군지 분간 하려고 하지 않아도 된다.
선수 다루기는 심즈하는 것처럼 하면되는데 딱히 뭐에 얽메여서 집착하고 다뤄야 하는 것이 아니고
말그대로 선수 성장시키고 마찬가지로 어느정도 선수 순환을 시키고 놔두면
나머지는 달력넘기기다.
더욱 편하고 좋은 것은 워크샵에서 사람들이 팀명 실명화해놓은 것을 다운만 받으면 다 해결 된다는 부분이다.

완벽한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은 없다.
Fm도 언제나 한끗 모자른듯 하고 , 피파는 15에서 대박을 쳤으나 반복이라는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고, 위닝은 2014때 팬들을 외면하게 했다.
그리고 2015에 가격이 39달러대로 떨어지고, 여전히 패치는 팬들의 몫이다.

진득한 분위기만 설레발로 던져놓고, 해가 갈수록 시뮬이라는 가면 아래 어렵고 까다로워져만 가는 이 세태에
간단하고 편하고 쉬우며 나름의 개성을 가진 이런게임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훈련하는걸 보면 왠만한 심즈DLC못지않게 귀엽고 재미있다.
반복되고 그런것은 여느 애들이나 다 안고 있는 부분이니 차치하자면 할인해서 5~6천원에 이게임?
좋다고 본다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8명 중 7명(88%)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5.3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4월 22일
When I bought this game I was excited, it sounded like a more advanced version of FM. Boy was I wrong clunky UI terrible AI this game is not worth your time. The game bites off more than it can chew with to much micro managment. Stick to FM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4명 중 3명(75%)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21.2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5년 6월 24일
After finally giving this a decent go, I have to say I can't really recommend it.

The cycle of training/nightlife/gameday gets fairly repetitive, and although at first it's kind of amusing shuffling your players from venue to venue to make sure they have their needs satisfied without getting hopelessly addicted to anything, and the training facility and nightspot unlocks help the variety a bit, it becomes much of a muchness after about a season of this. And the controls for when you play the actual matches are janky, to say the least.

Obviously if you're after a proper football management game, well, you're already playing Football Manager, aren't you? The spin on this was to give it a bit of a Sims feel, but there's not really enough of that. You never really feel it's John Terry running around with his philandering.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79명 중 72명(91%)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124.0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3년 11월 29일
I'm a big fan of games that try to do something different. Lords of Football attempts to marry the football management experience with a sims-lite player management experience. How successfully it manages that seems to vary on a person by person basis. It may not be spreadsheety enough for the Football Manager fans and not Simsy enough for Sims fans.
Personally, I love it. The unlicensed football-lite side reminds me of Sensible Soccer and the Simsy side... well yeah obvious. The point is, the resulting gaming experience is pretty unique and great fun. What's more, the dev team is taking the usual indie route of listening to players and working hard to improve aspects of the game. Consider the newly released database editor allowing you to fully customize all the teams and players to your heart's content.
Ultimately, I like this game. I think the IP has potential and the developer has potential. I've clocked up 63 hours of playtime and I'm not done with it yet. Your mileage may vary but if you want to try something different then give it a shot, you might just find yourself hooked.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
122명 중 94명(77%)이 이 평가가 유용하다고 함
1명이 이 평가가 재미있다고 함
0.8 시간 기록
게시 일시: 2014년 6월 7일
For those who like 'The Sims' and kind of like football, not for those who like football and kind of like 'The Sims'.

An interesting take on a game, just not my cup of tea.
이 평가가 유용한가요? 아니요 재미있음